감신대와 목원대 법인 통합되나
하나의 대학이 되는 구체적 통합논의는 추후 해가기로
당초 두 신학대학의 통합을 확정적으로 보도했으나 통추위에서 신대원 통합의 여러 방안 중 유력하게 거론되었을 뿐임을 알려 드립니다.(기자 주) [기사수정] 감리교신학대학교와 목원대학교 법인을 통합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두 대학교가 하나의 대학교가 되는 구상
5월 24일, 청파교회에서 <환경주일 연합예배> 드린다
해외교회 이야기 ⑲태국 요녹진관교회
광림교회, 탄소중립 실천과 기후 위기 대응에 앞장서
충북연회, 군인교회 군목 및 민간성직자 간담회 가져
내일 일은 ‘내일 가서’ 염려해도 되는가?
[알림] 2022 웨슬리 세미나 '웨슬리가 답이다'
[알림] 2022학년도 감신대 대학원 후기 신입생 모집안내
[알림] 감리교신학대학교 GWLP 공개 강좌 개최
[알림] KMC 새 백년 뉴 패러다임 전환을 위한 심포지움
[알림] 신학-기술 공생 네트워크(KTTN) 해외학자 초청 콜로키움
[알림] 석교교회 담임 목회자 청빙공고
교계단신

녹색전환의 지렛대로서 교회의 역할 모색해야 (주간기독교)

성서의 '빈틈' 상상하는 퀴어 성서 주석…"동의하든 안 하든 읽어 보고 평가해 주길" (뉴스앤조이)

세계교회협의회 11차 총회 D-111일, "기후위기 대응 세계교회 청년들 교류 기대" (CBS)

드라마에서 ‘신앙’을 길어올리다 ‘나의 해방일지’·‘파친코’ (국민일보)

남재영 목사, “한국교회 문제는 영성의 문제” 성심기도회 세미나 (에큐메니안)

황광민 목사의 설교노트
김명섭 목사의 말씀학교
감리회 개혁
2020 감독·감독회장 선거
오늘의 칼럼
오늘의
행사안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