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도신경은 사도적이지도
성경적이지도 않다.
다시 고백하는 사도신경
사도신경을 바로 알아야 합니다. 지난 마르틴 루터 종교 개혁 주일을 기하여 사도신경을 예배 시간에 가만히 뺐습니다. 물론 부목사들에게는 빼는 이유를 알려주었습니다.한 달동안에 아무 일도 없는 것같더니 반응이 생기기 시작하였습니다.“요즈음 우리 목사님이 마지막 때 ...(강문호)
하늘에 울려 퍼진 노래
계5:6-14(2014/11/23)음성으로 듣기[나는 또 보좌와 네 생물과 장로들 가운데 어린 양이 하나 서 있는 것을 보았는데, 그 어린 양은 죽임을 당한 것과 같았습니다. 그에게 ...(청파교회 김기석목사)
[신간소개] 아슬아슬한 희망 - 김기석 著
[알림] 한국디아코니아아카데미 2기 안내
[알림] ‘김교신 기념사업회’ 창립총회 안내
[알림] 농촌선교훈련원세미나 "힐데가르트의 생태 영성"
교계단신

감리교회, ‘사랑의 김장’으로 청계광장 뒤덮다 (뉴스앤넷)

장로 되시나요? 적금 깨야겠네요! (뉴조)

364명 글자로 달력 만들어 노숙인 도와요 (국민일보)

교회 신뢰도의 척도 ‘재정 투명성’ (아이굿뉴스)

“전쟁도구 애기봉등탑 재건 음모 중단하라” (에큐메니안)

스마트폰 '채팅 어플' 이단 포교활동 악용 (CBS)

평신도 신학 ‘이론’이 절실하다 (지금여기)

황광민 목사의 설교노트
너희도 온전하라 (마 5장 48절)
감리회 사태모음
감리회 제31회총회 감독선거결과
오늘의 칼럼
행사안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