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3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에클레시안뉴스] 총회측, 심포지움 하루 전 날 “장소 빌려줄 수 없다”
총회 백주년 기념관측은 교회법률상담소가 총회재판국의 문제를 삼는 심포지움을 하기 때문에 바로 전날 미리 예약된 장소를 빌려줄 수 없다고 하여, 급기야 기독교 연합회관의 예식장으로 옮겨 결혼 예식장에서 심포지움을 개최하게 되는 해프닝을 빚기도 했다. 전
황규학   2006-09-06
[에클레시안뉴스] 광성교회 성도(합동)들 참여, 광성교회 이야기 나오자 민감하게 반응
광성교회(합동) 성도들이 참여해, 황문구 장로의 강의를 듣고 민감하게 반응을 하여 휴식시간에는 룸 밖에서 견해 차이로 고성이 오고가기도. 그들이 주장하는 것은 황장로가 원고대로 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대법원판례만을 고집하여 자신들에게 불리하게 주장했다는
황규학   2006-09-06
[에클레시안뉴스] 노회에서 시무해임되면 목회자 사례비 정지
대구제일교회 담임목사인 나목사는 노회에서 시무 해임판결을 받은 이후, 사례비가 끊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제일교회 측은 일단 나목사가 노회에서 해임되었기 때문에 세상법정에서 하는 것처럼 최종 확정판결까지 원심에서 판결한 집행절차에 따른 다는 것이다.
황규학   2006-09-04
[에클레시안뉴스] 소망교회 김지철 목사 '운영위원회' 필요성 느껴
소망교회 김지철 목사는 6월 당회에서 운영위원회 설치할 것을 거론해서 현재 당회와 심의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운영위원회는 자신이 직접 운영위원 장로를 선출하여 교회를 운영해 나가는 것이다. 다른 장로들은 사역만 담당하고 운영위원들이 모든 것을
황규학   2006-09-04
[에클레시안뉴스] 전남노회와 광주노회 갈등 끊이지를 않아
총회임원들의 애매모호한 태도로 전남노회와 광주노회의 지역경계로 갈등이 끊이지를 않는다. 지난주에 이어 이번주에도 광주노회는 또다시 기독공보에 성명서를 발표했다. 그들에 의하면 89회, 90회 양총회장이 행정지시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전남노회가 이행을
황규학   2006-09-02
[에클레시안뉴스] 영락교회, 방배동땅 사건 다시 불거져
영락교회는 2004년 12월에 일단락되었던 방배동 땅 사건이 다시 불거져 논란이 되고 있다. 방배동 땅은 약 20,000평으로 사용가능한 땅은 약 7,000평이고 시가는 240억으로, 당시 영락교회측은 매각을 하기 위해 계약까지 했다가 당사자의 요청으
황규학   2006-09-02
[에클레시안뉴스] 광성교회 건,검사 vs 판사, 시각차 커
동부지방법원은 2006년 7월 21일 이성곤면직 목사측에서 업무방해로 고소한 김경안외 12명이 업무방해죄로 각각 약식 기소되어 각각 3백만원과 2백만원씩 총 32,00만원의 벌금을 내게 되었다. 검사는 면직목사, 정식 목사 구분하지 않아 공소사실 내용
황규학   2006-09-02
[에클레시안뉴스] 특별 재판국의 광성교회 판결, 책임지는 사람이 없다.
권징편 제74조 [총회 재판국원의 선임과 임기]에 보면 “총회재판국은 15인(목사8 ,장로7)으로 선임하며 국원의 임기는 3년으로 하고 매년 총회에서 3분의 1을 개선하되 법률에 지식과 경험이 있는 자를 과반수 선임하여야 한다. 단, 임기내에 결원이
황규학   2006-08-31
[에클레시안뉴스] 전남노회vs광주노회건, 총회장과 총회 재판국이 실수했다
서류부터 부적합성.........각하했어야 전남노회와 광주노회의 노회 지역경계 갈등은 총회재판국과 총회장이 실수한 것으로 드러났다. 총회는 서류의 부적합성으로 접수를 하지 말았어야 했고, 재판국 역시 각하를 하는 것이 상식적인 판결이었으며, 판결을 하
황규학   2006-08-31
[에클레시안뉴스] 특별재판국, “이성곤 위임목사 선포 처분은 무효”
예장 통합 총회 특별재판국은 8월 24일 날자로 작년 총회재판국이 “이성곤 목사를 위임목사로 선포한 처분은 무효”라는 판결을 내렸다. 총회 특별재판국은 주문내용에서 “1) 원심의 행정심판청구를 각하한다‘는 결정을 취소한다. 2) 피신청인(서울동남노회장
황규학   2006-08-29
[에클레시안뉴스] 광주노회 vs 전남노회
전남노회와 광주노회가 노회 경계문제로 갈등을 겪고 있다. 급기야 광주노회(노회장 김대선 목사)는 지난번에 성명서를 발표하고 전남노회(노회장 진명옥 목사)를 총회에 제소했다. 문제는 전남노회의 7개교회가 광주노회 지역내에 개척 또는 이전 신축 했거나 광
황규학   2006-08-29
[에클레시안뉴스] 총회의 결의 vs 총회장의 권한
전남노회와 광주노회가 노회 경계문제로 갈등을 겪고 있다. 급기야 광주노회(노회장 김대선 목사)는 지난번에 성명서를 발표하고 전남노회(노회장 진명옥 목사)를 총회에 제소했다. 문제는 전남노회의 7개교회가 광주노회 지역내에 개척 또는 이전 신축 했거나 광
황규학   2006-08-25
[에클레시안뉴스] 서울동노회, 노조인가? 노회인가?
총회재판국은 2006년 5월 8일 서울동노회가 상봉교회 이순동목사를 기소하라고 판결한 바 있다. 이 사건과 관련해서 7월 7일 상봉교회 박춘영 장로는 이순동목사의 직무정지 가처분을 신청하였는데 동노회는 27일까지 아무런 답변이 없다고 하였다. 직무정지
황규학   2006-08-23
[에클레시안뉴스] 서울동노회, 감히, 평신도가 목사를 고소(?), 면직판결
서울동노회 기소위원들과 재판국원들이 목사를 고소한 평신도를 면직판결함으로써 물의를 빚고 있다. 동노회는 세속인들의 침입을 불허함으로써 목회자들의 성역을 다시 한번 확인하게 되었다. 목회자들의 성역만 고수하다 보니 평신도들이 희생당하는 결과를 빚고 만
황규학   2006-08-23
[에클레시안뉴스] 장로의 '시무정지'와 목사의 '시무정지'
미장로교 헌법, 정지와 해임에 관한 벌은 목사의 직무정지와 해임을 말하는 것현재 예장통합 헌법에는 목사에 대한 업무 중 ‘직무’와 ‘시무’를 동시에 사용하고 있다. 정치편에서는 목사의 직무를 명시하지만, 권징편에서는 시무(視務)와 직무에 대한 책벌을
황규학   2006-08-22
[에클레시안뉴스] 면직목사, “교회당에 들어갈 수 없다” 판결
면직목사, 교회당에 출입할 경우 한번에 20만원씩 벌금내야 2006, 6,30일 전주지방법원 군산지원은 420 대법원 판례에 기초하여, 교단에서 면직, 출교된 전담임목사 윤창렬씨측이 신청한 면직 및 출교 결정의 효력정지 신청부분을 각하하고, 오히려 교
황규학   2006-08-22
[에클레시안뉴스] 장로교에서 권사제도가 필요한가?
교회의 법은 근본적인 원리를 변경할 수 없어 장로교단의 종주국인 스코틀랜드 헌법(The Constitution and Laws of the Church of Scotland) 서문을 보면 “원칙과 편의(적용)”라는 부분에서 “교회의 법은 근본적인 원리
황규학   2006-08-16
[에클레시안뉴스] 광성교회, 8월 24일 교인총회 원인무효소송 1차 심리
8월 24일 동부지방법원은 광성교회가 낸 이성곤 면직목사측에 대한 교인총회 원인무효소송에 대한 1차 심리를 열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광성교회는 이성곤 면직목사측의 불참석으로 1심에서 무변론 승소를 한 바 있다. 이 사건을 맡은 법무법인 두레의 강민
황규학   2006-08-16
[에클레시안뉴스] 인명진 목사, 진정한 해방은 그리스도 앞에서 모든 것을 포기할 때
독재 정권과 맞서 싸우다 숱한 고문과 고난을 당했던 예장 통합 갈릴리교회 인명진 목사는 8.13일 주일 8.15 광복절 기념 설교에서 우리민족이 일제로부터의 해방된 것도 중요하지만 진정한 해방은 자신의 자존심과 고집, 집착에서 해방되는 것이라고 신앙적
황규학   2006-08-16
[에클레시안뉴스] 소망교회, 2002년, 2003년 회계장부, 계획적으로 파기
곽선희 목사, 대외문서를 정리하라 소망교회는 지난 2003년 2월 6-8일까지 회계장부를 계획적으로 소각, 파기한 것이 밝혀졌다. 이 사건은 당시 교회 내적으로 큰 문제가 된 적이 있었다. ▲ 알맹이는 없고 껍데기만... 당시 담임목사였던 곽선희 목사
황규학   2006-08-05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