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47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황광민 목사의 설교노트] 하나님을 자랑하라(약4:13-17)
야고보서 4장 13-17절하나님을 자랑하라 가. 우리의 삶은 하나님의 선물이다.15절, “주의 뜻이면 우리가 살기도 하고 이것이나 저것을 하리라 할 것이거늘...”* 본문은 삶의 계획을 세우되 올바른 방향으로 계획을 세워야 한다는 말씀이다. 인생의 계
황광민   2015-01-10
[황광민 목사의 설교노트] 하나님과 동행하라(창5:21-24)
창세기 5장 21-24절하나님과 동행하라 가. 하나님은 동행을 기뻐하신다.22절, “므두셀라를 낳은 후 삼백 년을 하나님과 동행하며...”* 에녹은 육십오 세에 ‘창의 사람’이라는 뜻을 가진 므두셀라를 낳았다. 그런데 고대사회에는 창 의 사람이 죽으면
황광민   2015-01-03
[황광민 목사의 설교노트] 마지막 날을 연습하라 (딤후4:6-8)
디모데후서 4장 6-8절마지막 날을 연습하라 가. 세월이 넉넉하지 않다.6절, “전제와 같이 내가 벌써 부어지고 나의 떠날 시각이 가까웠도다.”* 본문에서 바울은 자신에게 주어진 기력과 능력을 다 소진하고 하나님께로 돌아갈 때가 가까웠다고 고백한다.
황광민   2014-12-27
[황광민 목사의 설교노트] 끝없는 욕망 어찌하나?(요4:13-19)
요한복음 4장 13-19절끝없는 욕망 어찌하나? 가. 인간의 욕망은 끝이 없다.13절,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이 물을 마시는 자마다 다시 목마르려니와...”* 본문은 인간의 욕망에 의한 목마름에는 끝이 없음을 보여준다. 아무리 마셔도 목마름이
황광민   2014-12-20
[황광민 목사의 설교노트] 신앙생활 힘써야 한다(히4:11-13)
히브리서 4장 11-13절신앙생활 힘써야 한다 가. 신앙생활 힘써야 한다.11절, “그러므로 우리가 저 안식에 들어가기를 힘쓸지니...”* 성도는 하나님의 안식에 들어갈 수 있도록 신앙생활에 힘써야 한다. 여기서 힘써야 할 이유는 1절에 있다. “그러
황광민   2014-12-13
[황광민 목사의 설교노트] 조금 더 준비하자 (마 25:1-10)
마태복음 25장 1-10절조금 더 준비하자 가. 성도는 빛의 자녀로 살아야 한다.1절, “그 때에 천국은 마치 등을 들고 신랑을 맞으러 나간 열 처녀와 같다 하리니...”* 본문은 구주 예수님을 기다리는 성도가 세상에서 빛의 자녀로 살아야 한다는 말씀
황광민   2014-12-06
[황광민 목사의 설교노트] 너희도 온전하라 (마 5장 48절)
마태복음 5장 48절너희도 온전하라 가. 신앙생활의 목표는 온전함이다.48절, “그러므로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의 온전하심과 같이 너희도 온전하라.”* 본문에서 온전함은 ‘끝’, ‘목표’ 등의 뜻을 갖고 있는 ‘텔로스’에서 유래하였다. 온전함은 끝까
황광민   2014-11-22
[알림] 감리교회 변화와 갱신을 위한 목요기도회
감리교회 변화와 갱신을 위한 목요기도회 2월 정기모임 안내의 말씀 주 은총 아래 모두 평안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아래와 같이 2월 정기모임을 모이오니 바쁘신 중에라도 많은 참석 바랍니다. 일시 : 2월 4일 (목요일) 오전 11시 장소 : 석교교회 (0
황광민   2010-02-01
[황광민칼럼] 전직감독은 없다!
전직감독은 없다 전직감독으로 자처하는 일부 목사님들이 ‘전직감독 21명의 이름’으로 1월 28일에 총회를 개최하겠다는 글을 읽고 황당함을 느꼈습니다. 총회를 해야 정상적인 행정이 개시되는 것은 사실이지만, 아무나 총회를 소집하는 것은 아닙니다. 전감목
황광민   2010-01-05
[감리교 선거 사태] 장정수호위원회의 입장을 지지합니다.
장정수호위원회의 입장을 지지합니다. 지난 10일 장정수호위원회가 발표한 성명서 중에 “3. 2009년 7월 6일에 있었던 선거무효소송의 합의조정은 이해당사자인 고00 목사가 참여하지 못한 점과 선거무효의 원인을 분명히 밝히지 않은 점으로 인하여 무효라
황광민   2009-11-13
[알림] “벨이나 문 두드리지 마세요.”- 목요기도회 11월 5일 목요일 오전 11시
“벨이나 문 두드리지 마세요.”- 목요기도회 모임안내 일반인들이 기독교인들에게서 전도받을 때의 느낌은 어떨까? 불행하게도 ‘부정적 느낌’이라는 응답이 83.9%로 나타나 당혹감을 주고 있다. 전도를 받았을 때에 ‘긍정적인 느낌’을 받았다는 응답은 11
황광민   2009-11-01
[교계] 안양제일교회의 사태에는 지방회의 책임이 크다.
안양제일교회의 사태에는 지방회의 책임이 크다. *** 오마이처치 자유게시판에서 어느 평신도의 글을 퍼온 것입니다.1. 지방회원에 대해, 즉 나머지 인원인 9명에 대한 지방 회원에 대한 자격에 대한 문제입니다. 1) 목사 반대 측의 입장 (4명) 4명은
황광민   2009-10-17
[칼럼] 남의 설교를 베끼지 말고, 기도하며 성실하게 준비하자.”
“남의 설교를 베끼지 말고, 기도하며 성실하게 준비하자.” 10월8일 모인 목요기도회에서 교회개혁 실천강령 추가! 요즈음 시중에는 많은 설교집들이 쏟아져 나오고, 인터넷에도 많은 설교가 흘러넘치고 있습니다. 설교준비를 하지 않아도 얼마든지 쉽게 설교원
황광민   2009-10-09
[칼럼] 명예욕을 버려야 교회가 산다.
명예욕을 버려야 교회가 산다. 며칠 전, 양화진 외국인 선교사 묘역에 갔다가 30여년 만에 고등학교 동창을 만났습니다. 그는 S대학을 졸업하고 미국에서 공학박사를 취득하여 고향 춘천 G대학에서 교편을 잡고 있고 교회에서는 장로로 섬기고 있는 친구입니다
황광민   2009-09-30
[감리교 선거 사태] 기독교 타임즈에 고합니다.
기독교 타임즈에 고합니다. 기독교 타임즈는 개혁의 걸림돌인가? 필자가 약 8년 전에 기독교 타임즈에 “감독의 임기를 마친 이는 목사로 호칭해야 한다”라는 글을 기고한 적이 있습니다. 그때에 인천 S교회 이목사는 “기독교 타임즈가 황목사의 글 같은 글을
황광민   2009-09-27
[감리교 선거 사태] 선거무효에는 책임질 사람이 있어야 한다
선거무효에는 책임질 사람이 있어야 한다 감독회장 재선거는 아직 거론할 시점은 아닌 것 같습니다. 고수철 목사가 제기한 이의신청이 어떤 결과가 나올지 기다려 보아야 합니다. 선거무효 소송을 기각하고 고 목사의 당선을 확인할지, 아니면 선거무효를 선언하고
황광민   2009-09-16
[감리교 선거 사태] 줄을 서면 좋지 않을 때도 있습니다.
줄을 서면 좋지 않을 때도 있습니다. 감리교회의 변화와 갱신을 위한 목요기도회의 교회개혁실천강령 중에 “줄을 서지도 말고 세우지도 맙시다”라는 것이 있습니다. 감독이나 감리사 선거에서 줄을 서는 일이 별로 좋지 않아 드리는 말씀입니다. 이를 위해 목요
황광민   2009-09-09
[알림] 감리교회 변화와 갱신을 위한 목요기도회 9월 모임 9월 3일 (목요일) 오전 11시
감리교회 변화와 갱신을 위한 목요기도회 9월 모임안내 “총회장을 머슴이라고 하자” 대한예수교장로회(통합) 생명목회실천협의회가 부총회장 선거과열을 막기 위한 방편으로 ‘머슴론’을 제기했습니다. 생명목회 신학위원장인 김명용 교수는 “많은 목회자들이 총회장
황광민   2009-08-28
[알림] 감리교회 변화와 갱신을 위한 목요기도회 모임
감리교회 변화와 갱신을 위한 목요기도회 모임 안내일시 : 2009년 7월 2일 (목요일) 오전 11시 장소 : 석교교회 (서대문 363-5260) 목요기도회 교회개혁 실천강령 가. 성직자 의식개혁을 위한 실천강령 01. 담임목사직을 세습(계대)하지 맙
황광민   2009-07-01
[칼럼] [토론제안] 3무(無)의 선거법을 토론해 주시기 바랍니다.
성공회의 신임 교구장을 선출하는 방법과 교황 선출 방식으로 알려진 가톨릭 콩클라베가 세인들의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이는 無후보등록, 無선거운동, 無지지선언 등 이른바 ‘3無’를 근간으로 합니다.즉 1)후보자가 미리 등록하지 않으며, 2)선거운동도 할
황광민   2009-06-16
 21 | 22 | 23 | 24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