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0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감신대사태] 총학의 교활한 팩트체크를 검증한다(1부)
총학의 교활한 팩트체크를 검증한다(1부) 모 종편 덕분에 ‘팩트체크’(Fact Check)란 표현이 보통명사가 됐다. 주관적인 판단에 조금이라도 기대지 않고 오로지 객관적이고 중립적인 ‘사실(팩트)’만으로 진실을 알리겠다는 호기로운 각오를 담은 조어(
당당뉴스   2017-05-26
[감신대사태] 이환진 대행은 위선의 가면을 벗으시오!
이환진 대행은 위선의 가면을 벗으시오! ‘감신이 이규학 대행 덕에 정상화’ 되고 있다고? 이게 지금 감신의 총장대행으로서 할 소리인가? 지난 3년에 걸친 학내사태의 내막을 누구보다 잘 알만한 분이 고작 이규학의 대변인을 자처하고 있음을 목격하는 심정은
당당뉴스   2017-05-24
[감신대사태] 감신대생, 이규학 직대 퇴진요구 단식 돌입
감리교신학대학교 학생비상대책위원회(이하 학생비대위)가 이규학 이사장직무대행의 사퇴를 촉구하며 23일 오후 무기한 단식농성에 돌입했다.학생비대위는 이규학 직대의 사퇴와 함께 △학내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이사회가 총사퇴’ 할 것과 △총장선출을 원천 무
심자득   2017-05-23
[감신대사태] 감신비대위가 감신이사회에 드리는 글
감리교신학대학교 총동문회[감신의 회복과 정상화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가 감신이사회에 드리는 글 우리의 모교 감리교신학대학이 정상화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감리교신학대학 총동문회는 지난 4월 4일(화) [감신의 회복과 정상화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당당뉴스   2017-05-23
[감신대사태] 6월2일 총장선출 될것인가?
의결정족수 부족으로 유회를 거듭하던 감신대 이사회가 16일에 성원이 되어 현안들을 처리했다. 그동안 불참해오던 9인 이사 중 김정석 이사와 최이우 이사가 감신대 현안처리를 위해 출석하며 성원이 된 것. 참석이사는 이규학 직무대행을 비롯 김영진, 김영호
심자득   2017-05-16
[감신대사태] 학내정상화로 나아가는 첫 걸음은 무엇인가?
학내정상화로 나아가는 첫 걸음은 무엇인가? 2017. 4. 28.침몰하는 감신. 추상적인 얘기가 아니다. 국가장학금Ⅱ 자격미달, 최하점수에 따른 교직이수과정 폐지, 늘어가는 은퇴교수의 빈자리. 학교를 실제적으로 움직일 교직원들은 기득권 지키기에만 혈안
당당뉴스   2017-04-28
[감신대사태] 결국 학생주권이다
결국 학생주권이다 2015년 학내사태의 장본인으로 지목되어 학생들에게 퇴출당했던 이규학 전 이사장이 이사장 직무대행이라는 면피를 쓰고 또 다시 자리를 꿰찼다. 권력에 눈이 멀어 학교의 정관을 멋대로 개정하는 등 갖가지 논란을 일으켰던 그는 이번에도 교
당당뉴스   2017-04-27
[감신대사태] 이사장과 노조, 어느 쪽이 더 나쁠까
이사장과 노조, 어느 쪽이 더 나쁠까 “오랜만에 마음모아 신학교 위해 총장을 뽑아주신다니 2017년 4월 6일 이사님 한 분, 한 분 찾아 뵙고 큰 절 한 번 올리지요.”“제 14대 총장 선출, 그 어려운 걸 오늘 이사회가 해냅니다.” 감신대 노조가
당당뉴스   2017-04-17
[감신대사태] 길 잃은 감신 사태, 누가 책임져야 하는가
길 잃은 감신 사태, 누가 책임져야 하는가 2017. 4. 10. "여자 목사들은 남자들한테 치여 가지고 올라가지 못해서 원한이 꽉 차있다. 불독(Bulldog:개)같이 생겼지. 여자 목사들은 다 왈.왈.왈. 조심해야 해… 여자가 지혜롭지
당당뉴스   2017-04-10
[감신대사태] 누구를 탄핵해야 하는가
누구를 탄핵해야 하는가2017. 4. 7.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 이미 봄이 왔건만 아직 봄 같지 않다. 대한민국의 오늘은 안팎으로 불안하고, 전쟁의 기운마저 어른거린다. 사방천지 어둠인 이때에, 시대를 밝혀줄 예언자의 목소리는 들리지 않는다. 감신
당당뉴스   2017-04-07
[감신대사태] 감신정상화 위한 목요기도회, 어느덧 100회 맞아
매주 목요일마다 ‘감리교신학대학교 정상화를 위한 기도회’를 이어온 감신81,85학번들의 기도회가 6일로 100회를 맞았다. 지난 2015년 5월 14일부터 한 주도 쉬지 않고 채플 앞을 지키며 파수꾼 처럼 감신의 정상화를 위해 기도해 온 것.이날도 2
심자득   2017-04-06
[감신대사태] 감신사태해결위한 비대위 구성, 위원장에 신경하 감독
감신총동문회(총동문회장 남문희 목사)가 감신대 사태를 중재하기 위해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리고 4일 오후 감신대 백주년기념관 로비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비대위 인선과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감신의 회복과 정상화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라고 명명
심자득   2017-04-04
[감신대사태] 이사회 파행의 책임은 ‘이규학 이사장 직무대행’에게 있습니다
이사회 파행의 책임은 ‘이규학 이사장 직무대행’에게 있습니다 현재의 이사회 상황에 대한 종교철학전공 학생회 ‘별 헤는 밤’의 공식 입장입니다. 이사회 파행에 대한 말이 많습니다. 지난 3월 17일에 올라온 ‘이환진 총장대행’의 대자보에서는 이사회가 파
당당뉴스   2017-04-03
[감신대사태] "감신의 현실은 처량하기만 하도다"
지난해 8월로 총장 임기가 만료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총장을 선출하지 못해 파행을 겪고 있는 감리교신학대학의 정상화를 염원하는 기도회가 28일 오후 감신대 백주년기념관 중강당에서 감신총동문회 주최로 개최됐다.감신총동문회는 기도회에서 이사회와 교수들
심자득   2017-03-28
[감신대사태] 감신 신대원, 감리교신학대학 정상화 촉구 성명
감리교신학대학교 정상화 촉구 성명 학기 초부터 이사회 정족수 미달로 제기된 2017년도 학원 이사 예산안과 총장 선출 실패는 오늘의 감리교 신학대학교 위기의 단면을 보여주는 것이다. 그 동안 양분되어 파행을 거듭해 온 이사회의 문제는 총장 추천 위원회
당당뉴스   2017-03-21
[감신대사태] 감신사태 해결위한 기도회 연다.
감리교신학대학교 총동문회가 지난 3월 17일 대전 신성교회에서 전국연회 회장단 회의를 열어 긴 기간 교착상태에 빠져 있는 감신 문제의 심각성을 공감하고 오는 28일 오후 5시 감신대 백주년기념관에서 "감신 정상화를 위한 총동문회 기도회"를 열기로 했다
심자득   2017-03-21
[감신대사태] 사순절 학교를 위한 호소문
사순절 학교를 위한 호소문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문안드립니다. 우리는 지금 사순절을 보내고 있습니다. 예수님의 광야생활을 생각하면서 우리 자신을 돌아보는 기간입니다.감리교신학대학교의 법인은 올해만 이미 두차례(2017.2.23과 2017.3.14)의 이
당당뉴스   2017-03-17
[감신대사태] 감신대 9인의 이사들! 이제 그만하라!
감신대 사태가 갈수록 점입가경, 목불인견이다. 전용재 전 감독회장 측에서 구성한 진상조사위원회에서 만든 보고서에서는 감신사태가 일어난 출발점을 ㄱ교수의 승진보류를 원인으로 들었다. 그래서 ㄱ교수를 승진시키고, ㄱ교수의 논문 표절에 대한 논의는 하지 말
성모   2017-02-24
[감신대사태] 9인이사회, 이사회 강행해 최헌영 직무대행 지명
9인이사회, 금지가처분 불구 이사회 강행 법원의 이사회개최금지가처분(2017카합50055) 결정에도 불구하고 김상현 이사 등 9인 이사들(김상현, 김연규, 김정석, 송윤면, 최이우, 최헌영, 최희천, 홍성국)이 21일 가처분 이의신청서를 서부지방법원에
심자득   2017-02-21
[감신대사태] 법원 "9인만의 이사회 개최는 안돼"
8일 오후 8시경 기사일부 수정. 심자득 기자 - 감신대 최헌영 이사 외 8인이 ‘김인환 이사 해임’을 안건으로 ‘오는 21일에 이사회를 개최할 수 있게 해 달라’고 교육부에 신청해 지난 6일 승인을 받은 것에 대해 이규학 이사장 직무대행이 서울서부지
심자득   2017-02-1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