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5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감신대사태] 감신대 이사회 구조를 변경하는 안건을 즉각 철회하십시오.
감신대 이사회 구조를 변경하는 안건을 즉각 철회하십시오. 1. 감리교신학대학교 교수연합회(교연)는 최근 전임 이사들에게 발송한 긴급처리권 안건에 아래와 같이 이사회 구성을 변경하는 중대한 내용이 포함 된 사실을 확인하였습니다. 2. 현재는 교단에서 1
당당뉴스   2017-09-21
[감신대사태] 긴급처리권 : 멈출 줄 모르는 이사회의 권력의지
긴급처리권 : 멈출 줄 모르는 이사회의 권력의지 2017. 9. 20#1. 현재 상황: 적폐이사들의 권력의지감신적폐이사들의 임기는 지난 8월 6일로 끝났다. 새 이사들을 중심으로 정상화의 수순에 들어갈 것이란 기대는 지나치게 정상적인 바람이었을까. 임
당당뉴스   2017-09-20
[감신대사태] 이환진, 이성림, 이현주 교수는 보직에서 사퇴하십시오!
이환진, 이성림, 이현주 교수는 보직에서 사퇴하십시오! 2017년 2학기가 시작되었습니다. 그러나 이사회는 공식 임기가 끝났고 총장은 선출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하루 속히 새로운 이사회가 구성되고 정식 총장이 선출되어 학교가 안정을 되찾고, 학교 발전
당당뉴스   2017-09-18
[감신대사태] 이환진 총장직무대행의 사과와 해명을 요구합니다!
이환진 총장직무대행의 사과와 해명을 요구합니다! 학교가 총장직무대행(이하 직대) 체제로 진행된 지난 일 년 간 많은 문제들이 발생했습니다. 동료 교수들이 총장선거에 제한을 받게 되었고, 몇 교수들이 불합리한 이유로 정교수 승진에서 탈락되는 일도 일어났
당당뉴스   2017-09-18
[감신대사태] "무능한 경영자, 부도덕한 신앙인 물러가라"
감신대 학생비상대책위원회가 16일 오후 광화문의 감리회본부 앞 희망광장에서 지난 8월 3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신동근 의원실이 회계감사 결과를 공개하며 드러난 감신대 회계비리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이사장의 퇴진을 촉구했다.학생비대위는 기자회견에서
심자득   2017-08-16
[감신대사태] 임시 이사 파송이 감신대 정상화의 길이다!!!!
임시 이사 파송이 감신대 정상화의 길이다!!!! 지난 8월 4일 이규학 이사장이 소집한 이사회는 성원이 되지 못하고 무산됐다. 그 결과 새로운 이사, 이사장 선임도 불발로 끝났다. 2017년 8월 6일을 기준으로 이규학 이사장의 임기가 끝났고, 다수의
당당뉴스   2017-08-14
[감신대사태] 학교법인 감리회신학원(감신대) 정상화, 길은 있는가?
학교법인 감리교신학원(감신대)이 결국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파국을 맞았다. 나는 이번 파국이 감리회에서 학교법인 감리교신학원(감신대)의 이사로 파견된 후 임기가 만료되자 스스로를 소위 유지이사라는 이름으로 이사에 재 선임한 이들에 의해서 저질
박경양   2017-08-08
[감신대사태] 본지 보도에 대한 감리교신학원 법인처 해명서
* 본지의 보도 (기사보기)에 대해 감리교신학원 법인처가 해명서를 보내왔다. 공문서로서의 격식을 갖추지 않았지만 전달하고자 하는 바를 충분히 알 수 있다는 판단에 가공없이 원문 그대로 게시한다. 이 해명서는 원 기사에도 첨부했다. - 편집자 주 해명서
당당뉴스   2017-08-04
[감신대사태] 마지막 이사회마저 무산, 감신대 정상화 안갯속으로
4일 오전9시 강남 삼성동의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예정되었던 감신대의 마지막 이사회가 성원이 되지 않으면서 또 무산됐다. 이로써 이번 회기의 이사회는 이사장선출과 총장선출, 후임 이사회 선임을 하지 못하고 임기를 마치게 됐다.이사회는 호텔 회의에 대한
심자득   2017-08-04
[감신대사태] 감신대, 장학금 기부받아 상품권 잔치?
교육부 회계감사 결과,-장학금 등 학교교육에 사용하여야 할 기부금 1억여원을 법인처가 사용-성탄절 기념 명목으로 업무추진비 등으로 1,890만원어치 상품권 구입-학교시설 사용료를 교비회계 아닌 산학협력회계로 세입 처리-회계부분감사 실시 결과 6건 지적
심자득   2017-08-03
[감신대사태] 감신대 진짜 적폐는 바로 당신!
감신대 진짜 적폐는 바로 당신! 2017. 8. 1김영진 이사는 작정하고 이규학의 ‘주구(走狗)’가 되기로 결심한 모양이다. 기왕에 잃어버린 체면과 때묻은 인품, 그나마 어느 한 쪽에 확실히 서는 것만이 알량한 자리와 기회를 보전할 것이라는 천박한 계
당당뉴스   2017-08-01
[감신대사태] 감신대 적폐는 감신대 교수들이다!
감신대 적폐는 감신대 교수들이다! 감신대 교수들이 감신대의 적폐입니다. 그동안 감신대에서 수차례의 학내사태가 있어왔습니다. 그리고 학내사태가 끝나고 나서 항상 이익을 독점하는 세력이 있었습니다. 바로 교수들이었습니다. 학내 사태의 핵심은 교수들의 권력
김영진   2017-08-01
[감신대사태] 숨바꼭질 이사회 또 무산, 8월4일에 한번 더?
오늘(28일) 오전 9시 서울 명동의 롯데호텔 신관 미팅룸에서 개최하려던 감신대 8차 이사회가 학생들의 저지로 성원이 되지 않으며 또 무산됐다.이날도 학생들을 따돌리려는 이사들과 회의장소를 찾으려는 학생들 간의 숨바꼭질이 재현됐다.이사들은 오전 9시의
심자득   2017-07-28
[감신대사태] 마지막으로 호소합니다!
마지막으로 호소합니다! 2017년 7월 28일자에 고시된 이사회 안건은 다음 이사회에 넘겨주십시오. 감신대가 내홍에 휩싸인 지 벌써 4년이란 시간이 흘렀습니다.이제는 이 아픔을 멈추고 회복의 길로 나가야 할 때입니다. 이규학 이사장은 아무리 자신은 문
당당뉴스   2017-07-27
[감신대사태] 감리교 신학원 이사직을 마무리하면서
감리교 신학원 이사직을 마무리하면서김진수 목사 우리를 위해 죽으시고 부활하신 예수님을 찬양하며 연약한 자를 부르셔서 감리교 신학원 이사로 그 직임을 다 할 수 있도록 하신 하나님께 영광 돌립니다.먼저 지난 임기를 되돌아 볼 때 이 일은 저에게 주어진
김진수   2017-07-27
[감신대사태] 이규학 사단은 감신 사유화의 야욕을 버리라!
이규학 사단은 감신 사유화의 야욕을 버리라! 2017. 7. 22이규학 이사장은 7월 19일자 법인 공문을 통해서 본인의 이사장 임기의 마지막(?) 이사회를 소집했다. 일시는 7월 28일(금) 오전 9시로 장소는 서울 중구에 소재한 롯데호텔 신관 미팅
당당뉴스   2017-07-24
[감신대사태] 연구윤리를 바로 세우기 위한 교수연합회의 입장
연구윤리를 바로 세우기 위한 교수연합회의 입장 최근 당당뉴스를 통해 “세계에서 가장 높은 표절율...”을 언급하며 감리교신학대학교(이하 감신대) 교수들을 호도하는 김영진 이사의 글을 보면서 심히 참담함을 느낍니다. 오랜 기간의 갈등과 반목을 뒤로하고
당당뉴스   2017-07-21
[감신대사태] 김영진 이사의 언어도단(言語道斷)을 규탄한다
김영진 이사의 언어도단(言語道斷)을 규탄한다 2017. 7. 18.참으로 개탄스럽다. 어이가 없으니 한숨만 나올 뿐이다. 교언영색(巧言令色)의 정수(精髓)를 보여준다. 감신 문제의 본질을 오로지 교수집단 탓으로만 돌려 버리는 지나친 단순화의 오류를 알
당당뉴스   2017-07-19
[감신대사태] 김영진 이사 성명서
성 명 서 I. 두 욕심의 야합2017년 7월 11일 전에 저는 이사회가 당면과제와 해결책을 담고 있는 성명서를 발표하면서 현재 학교법인 감리교신학원의 이사들은 이번 임기를 끝내면 더 이상 이사로 남아있으면 안 된다고 주장하려고 하였습니다. 그 생각은
김영진   2017-07-18
[감신대사태] 학생비상대책위원회의 총장직선제 안
민주적 총장 선출을 위한 학생비상대책위원회의 권고안 1. 선거 안: 직선제△설문조사 결과 직선제 찬성 82.8%, 반대 10%△전체 구성원 참여로 직선제 정신을 유지하며 집단 몰표의 위험을 방지한다.△교수·직원·학생은 ‘선거관리위원회’의 주관 하에 각
당당뉴스   2017-07-1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