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4,49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교계] 연회본부도 코로나19극복 위해 뛴다.
충청연회, 23개 지방에 마스크 11,500개 지원기독교대한감리회 충청연회 희망봉사단이 코로나19극복을 위한 기도회를 열고 우리나라가 하루 빨리 전염병을 극복하기를 기원했다. 이어 충청연회의 23개 지방에 마스크를 전달했다. 이 마스크들은 지방내 취약
심자득   2020-03-05
[교계] 수원 생명샘교회 전파자 신천지 확진자로부터 ‘감염’
수원 생명샘교회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사태가 발생 7명의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최초 전파자가 신천지 확진자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그것도 회사에서 실시한 교육에 참가했다가 감염된 것으로 밝혀져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수원시의 4일 발표에 의하면, 수
이병왕   2020-03-05
[교계] 본부, 코로나19 확산방지위해 살균소독제 3톤 전달
현재 대구와 경북을 비롯한 전국에 확산 되고 있는 코로나-19로 인해 기독교대한감리회(윤보환 감독회장 직무대행) 본부는 긴급임원회를 열고, 사회평신도국(최창환 총무)을 중심으로 해당지역에 확산방지책으로 마스크 및 재해 방지 물품 등을 보내고 있다.지난
당당뉴스   2020-03-04
[교계] 문체부 장관, 한교총에 코로나19 극복 참여 요청
문화체육관광부 박양우 장관이 3일 한국교회총연합회를 방문해 대표회장 김태영 목사와 환담하고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한국교회의 협조에 감사의 인사와 함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박장관은 많은 교회들이 영상예배로 전환하는 등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당당뉴스   2020-03-03
[교계] 교단 이대위장 협의회ㆍ CBS, ‘신천지 아웃!’ 성명
CBS와 한국교회 주요 8개 교단 이단대책위원회는 2일 오전 11시 서울시 양천구 목동에 위치한 CBS 5층 대회의실에서 긴급 모임을 갖고 ‘신천지 코로나19 감염 확산 사태’와 관련해 신천지 이만희 교주의 공개 사과와 검찰의 수사를 촉구하는 성명을
이병왕   2020-03-03
[교계] 진관교회, "코로나 극복합시다" 지역 구청에 성금전달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내 이웃들을 돕고자 진관감리교회가 2일 관할인 은평구청에 성금을 전달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진관교회가 위치한 은평구에서 현재 8명의 코로나19 감염 확진자가 발생했다.진관감리교회 이현식 목사는 “코로나1
심자득   2020-03-03
[교계] 해외 한인교회 최초로 UMC그레잇넥교회와 협약체결
감리교회 공동체성 회복과 다음세대를 위해 상생과 공유로 무상제공되는 감리교 웨슬리선교관 9채(일시 수용인원 60명)와 Car Sharing Program 〈The Horse of Wesley〉 총 8대의 선교차량 지원사역을 전개하고 있는 웨슬리사회성화
웨슬리사회성화실천본부   2020-02-29
[교계] 성남지역 교회, 코로나19 극복 위해 3억5천 기금
만나교회, 선한목자교회, 대원교회 등 경기도 성남에 위치한 교회들이 코로나19 바이러스로 고통받는 이웃들을 돕기 위해 나섰다.금광교회(김영삼 목사), 대원교회(임학순 목사), 만나교회(김병삼 목사), 불꽃교회(공성훈 목사), 선한목자교회(유기성 목사)
심자득   2020-02-28
[교계] ‘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의 주일예배 형식에 대한 제언’
■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 위원회●※ 주일 예배 형식에 대하여 ※ 2020. 2. 28 (금)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의 주일예배 형식에 대한 제언’ 코로나19 감염이 지역사회로 심각하게 확산되는 추세입니다. 이 상황과 관련하
당당뉴스   2020-02-28
[교계] 감리회 본부, 대구와 삼남연회본부에 마스크2만개 지원
코라나19의 빠른 감염 확산으로 대구와 경상도 지역이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기독교대한감리회 본부(윤보환 감독회장 직무대행)가 지난 25일 대구에 마스크 1만개를 1차 지원한데 이어 28일 2차분 1만개를 경상도 지역을 선교구역으로 정한 삼남연회본부(김
심자득   2020-02-28
[교계] 국가적 비상상황과 공예배에 대한 신학적⦁목회적 성찰
코로나19의 확산방지를 위해 일부 교회들이 공예배를 중단하고 인터넷 예배로 전환하는 교회들이 늘어나면서 주일 성수와 공예배의 중요성을 약화시키게 된다는 우려도 생기고 있다.이런가운데 가장 보수적인 교단이랄 수 있는 고신측의 고려신학대학원 교수들이 성서
심자득   2020-02-28
[교계] 교인 71% ‘코로나19 확산으로 주일 예배 중단해야
천주교가 236년 역사상 처음으로 전국 교구의 모든 미사를 중단키로 하고, 정부가 ‘밀폐되고 협소한 공간의 행사 중단’ 등을 기독교계에 강력히 요청한 가운데 주일 회집예배 대신 영상예배로 대체하는 교회들이 늘고 있다.천주교처럼 중앙 통제할 수 없는 개
이병왕   2020-02-28
[교계] 문체부장관, 코로나19 확산방지위한 교계 협조요청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박양우 장관이 2월 27일(목), 서울 종로구 기독교대한감리회 본부를 방문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기독교계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박양우 장관은 최근 코로나19 위기경보가 ‘경계’에서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
당당뉴스   2020-02-27
[교계] 꿈의교회, 코로나19 확산 방지위해 ‘온라인 예배’ 전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 19) 확진자가 2월 26일 현재 1200명이 넘은 가운데, 꿈의교회(담임목사 김학중)는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 위해, 3월 1일 주일예배를 온라인으로 진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꿈의교회는 신종 코로
당당뉴스   2020-02-27
[교계] 코로나-19(COVID-19)에 대한 특별 목회서신 II
코로나-19(COVID-19)에 대한 특별 목회서신 II2020. 2. 26. 오늘은 예수 그리스도의 수난을 기념하는 사순절이 시작되는 성회수요일입니다. 사랑하는 우리 기독교대한감리회 모든 교회와 성도들이 함께 기도하는 마음과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을
당당뉴스   2020-02-26
[교계] "코로나19 막자" 예배 중단하는 교회 늘어
이번 주 들어 신종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사례가 폭증하면서 감염확산 방지를 위해 예배를 중지하는 교회가 하나 둘 늘어가고 있다. 정부가 전염병 위기 경보를 '심각' 단계로 격상해 예배 등 집단 활동 자제를 권고한 데 따른 자발적 조치다.
심자득   2020-02-26
[교계] 무심한 듯 세심한 배려
‘코로나 19’로 모두가 힘겨운 시기를 보내는 때에 예상치 못한 격려의 선물을 받고 이 같은 일들이 한국교회에 도전이 되고 확산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소식을 나누게 되었습니다.어디나 마찬가지지만 지금은 코로나 사태로 인하여 마스크를 구하는 일이 매
조호상   2020-02-26
[교계] 코로나19 위기경보 ‘심각 단계’에 대한 한국교회총연합 성명서
코로나19 위기경보 ‘심각 단계’에 대한 한국교회총연합 성명서 코로나19 사태가 전국으로 확산되어 감염병 위기경보가 ‘심각 단계’로 상향 조정되고 확진 환자가 전국 각 지역에서 급증하고 있다. 한국교회는 하나님의 창조질서를 무시하고 무절제와 탐욕으로
당당뉴스   2020-02-26
[교계] 부산 온천교회 23명, 서울 명성교회 2명 확진자 발생
신천지 대구교회 사례와 같이 종교집단에 의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정통교회에서도 발생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안타까움의 중심에 선 교회는 부산의 온천교회다. 지난 21일 확진 판정을 받은 19살 A 씨가 온천교회 신자로 확인된 데 이어 교회 내부에
이병왕   2020-02-26
[교계] 전광훈 목사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구속’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전광훈 목사가 결국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김동현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4일 밤 11시경 전 목사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선거권이 없어 선거운동을 할 수 없는 사람이 총선을 앞두고 대규모의 청중을 상대로 계속적인 사
이병왕   2020-02-25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