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1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통일] 한국전쟁 61주년을 맞이하며 한국교회에 드리는 목회서신 (교회협)
한국전쟁 61주년을 맞이하며 한국교회에 드리는 목회서신 ‘네 이웃을 사랑하고 원수를 미워하여라.’ 하신 말씀을 너희는 들었다. 그러나 나는 이렇게 말한다. 원수를 사랑하고 너희를 박해하는 사람들을 위하여 기도하여라.(마태 5:44) 6.25 한국전쟁
당당뉴스 운영자   2011-06-25
[통일] “요즘 ‘통일’ 말하는 사람이 어디 있어?”
“에이, 누가 요즘 ‘통일’ 말하는 사람이 어디 있어?”정말, 그렇다. 요즘 ‘통일이야기’ 많이 줄어들었다.“우리의 소원은 통일, 꿈에도 소원은 통일~~”이라며 목 놓아 부르던 때는 선사시대 전설같이 느껴진다. 몇 년 전부터 마치 “우리 민족은 통일
송상호   2011-06-15
[통일] [알림] 6.15 공동선언실현과 한반도 평화통일기원 현장연합예배-임진각 평화누리공원
2011 예수살기 연합예배 6.15 공동선언실현과 한반도 평화통일기원 현장연합예배 ■일시: 2011년 6월 12일(주일) 오전 11시 ■장소: 임진각 평화누리 공원 ■일정: 11시-12시30분 주일현장 연합예배 1
당당뉴스 운영자   2011-06-11
[통일] 신앙과 자유를 지켰던 그들의 희생
신한청년회 1945년 일제로부터의 해방은 우리 모두의 기쁨이였다. 하지만 그 기쁨은 완전하지 못했다. 미국과 소련에게 한반도는 단지 자신들의 이익을 위한 필요일 뿐이었다. 38선을 경계로 남과 북이 나뉘었고 이것은 우리가 걷어낼 수 없었기에 점점 고착
한찬희   2011-06-02
[통일] 공동경비구역 JSA를 가다.
그런면에서 관광객이 찾고 학생들이 찾아오는 분단의 현장인 판문점에 평화를 바라고 모색하는 친절한 제안들이 없다는 것은 큰 아쉬움이자 한계였다. 분열과 대결의 현장을 일반인에게 그렇게나마 공개함으로 통일을 빨리 이루어야 한다는 당위성만큼은 강조되고 있어
심자득   2011-05-25
[통일] '진보와 보수, 대북식량지원을 말하다' 토론회 열려
2011년 5월 19일(목) 오전 10시부터 국회의사당 국회의원회관 128호에서 열린 '진보와 보수, 대북식량지원을 말하다' 토론회에 참석하였습니다. 이날의 토론회는 올봄 북한을 직접 방문하여 식량안보 실태를 조사하여 보고서를 제출한 유엔 식량기구(W
방현섭   2011-05-19
[통일] 교회협, 실정법 논란속 북한에 밀가루172톤 보내
한국교회협의회가 18일(수) 오전 11시 경 172톤의 밀가루를 신의주를 통해 북한으로 보냈다. 교회협 4명의 대표단은 인도 과정을 모두 참관하고 오늘 오후 귀국한다. 분배를 모니터링하기 위해 애덕기금회 직원 2명이 6월 1일 평양에 들어갈 예정이다.
심자득   2011-05-18
[통일] [성명] 한·미 군사합동훈련에 한반도 운명을 맡겨선 안 된다
[성명] 한·미 군사합동훈련에 한반도 운명을 맡겨선 안 된다 2월 28일부터 시작된 대규모 한·미 합동 군사 훈련인 키 리졸브 훈련을 계기로 한반도가 다시금 전쟁위기로 치닫고 있다. 독수리 훈련으로 이어져 4월말까지 두 달 동안 계속될 이번 훈련을 두
최덕효   2011-03-02
[통일] 교회협과 조그련, '3.1절 공동 기념예배' 은혜롭게 마무리
▲ 27일 서울 연지동 기독교회관에서 열린 3.1 독립운동 92주년 남북 공동 기념예배에서 북쪽이 초안을 만들어서 보낸 '3.1운동 92주년 남북교회 공동선언문'을 차선각 한국 WMCA 전국연맹 이사장과 참석자들이 낭독하고 있다.ⓒ 에큐메니안 신용철
신용철 기자   2011-02-28
[통일] 한·미 군사 합동 훈련에 대한 논평 [교회협]
한·미 군사 합동 훈련에 대한 논평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화해·통일위원회는 대규모 한·미 합동 군사 훈련인 키 리졸브 훈련이 오늘(2월 28일)부터 시작하여 독수리 훈련으로 이어져 4월말까지 두 달 동안 지속된다는 보도를 접하였습니다. 본 위원회는 이미
당당뉴스 운영자   2011-02-28
[통일] 교회협, 민간차원만이라도 대북지원 허락해야...
연평도 포격사건 이후 인도적 차원의 대북 지원사업마저 정부가 통제하고 있는 가운데 오늘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가 이명박 대통령에게 보내는 서신을 통해 민간차원의 대북지원사업만 이라도 허락해 달라고 촉구했다. 특히 올 겨울의 혹독한 추위와 식량부족으로 많은
심자득   2011-02-21
[통일] [성명] 북한 내 기독교 영화 '백선행' 제작을 환영한다
[성명] 북한 내 기독교 영화 '백선행' 제작을 환영한다 흔히 기독교인들에 대한 박해가 가장 심한 국가로 알려진 북한에서 기독교의 긍정성을 묘사하는 영화제작 추진이 결정되었다고 한다. 우리 새로운기독교운동연대(준)는 어렵사리 추진되었을 이번 결정을 환
최덕효   2011-01-22
[통일] 한상렬 목사 석방촉구 통일의 밤에 민족적 상식을 생각한다.
국가보안법 상 잠입 탈출 협의로 옥중에 있는 한상렬 목사의 석방촉구을 촉구하는 통일의 밤 행사가 12월 2일(목) 오후 7시 30분, 정동 프란치스꼬 회관에서 열렸다. ‘한상렬 목사 석방촉구 및 후원을 위한 통일의 밤’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행사는
방현섭   2010-12-03
[통일] 북한 위기의 일차적 책임은 북한정부에 있다.
우리가 정말 조선을 ‘망해버려야 할 괴뢰정부’가 아니라, 한반도의 운명을 함께 협의해야할 대화파트너로 인정한다면 한반도 이북의 2,300만 동포들을 책임지는 정부가 되도록 견인해야 할 것이다.
구교형   2010-10-22
[통일] 한국의 통일정책, ‘파국을 향한 어리석은 기다림’
현 정부는 김영삼 정부가 전임 정부 시절의 남북합의서를 바탕으로 초기 남북협력단계로 들어갈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놓치고 94년 김일성 사망 이후 오히려 서로의 적대의식만 더 키웠던 것보다 더 형편없는 정부다.
구교형   2010-10-14
[통일] [포토뉴스] 함께나누는세상 창립1주년기념 "손범수의 톡톡콘서트"
심각한 영양결핍을 겪는 북한 어린이들에게 우유와 분유를 보내는 사업을 해온 남북평화재단 이 창립1주년을 기념하여 7일, 연세대학교백주년기념관에서 “손범수의 톡톡 콘서트”를 열었다. 이 콘서트는 북한 어린이에게 우유보내기 운동에 동참하고 있는 후원회원들
심자득   2010-10-08
[통일] 인천광역시가 조선에 우유/분유를 1억원어치 보냈습니다.
지방자치단체인 인천광역시(송영길 시장)가 조선 어린이에게 우유를 보내는 기금 1억 원을 전달하고 인천항 제1부두에서남북평화재단 경인본부, 함께 나누는 세상과 희망출항식을 개최하였습니다. 인천시는 송영길 시장이 취임한 이후 경색된 남북관계와는 관계 없이
방현섭   2010-09-19
[통일] 한국의 전향적 대북정책을 환영하며 관계개선을 희망한다.
한국과 조선의 전망을 밝게 하는 뉴스가 들려와서 반갑다. 무엇보다도 한국정부가 개성공단의 체류 인원을 5.24조치 이전 수준인 900명 선으로 회복시키겠다는 발표가 반갑다. 게다가 오늘은 신의주 수해 지원을 위한 밀가루 530톤이 육로를 통해 조선으로
방현섭   2010-09-16
[통일] 함께 나누는 세상 창립 1주년 ' 손범수의 톡톡 콘서트'에 오세요!
북한 어린에게 매주 우유와 분유를 보내고 남한의 취약계층 청소년들에게 대학생 멘토를 결연하는 사업을 통해 통일된 미래를 준비하는 '함께 나누는 세상'이 창립 1주년을 맞아 그동안의 사업을 보고하고 꾸준히 후원해주신 후원회원 여러분께 감사하며 통일을 준
방현섭   2010-09-16
[통일] 봉일천교회 희망출항식이 열렸습니다.
2010년 9월 10일(금) 오후 3시 봉일천교회(담임목사 안지호)가 동포애를 담아 북한 어린이에게 전지분유를 보냈습니다. 아침부터 내리던 굵은 빗줄기가 잦아드는가 싶더니 이내 멈췄습니다. 봉일천교회의 희망출항식이 열리기 5분 전의 일입니다. 봉일천교
당당뉴스 운영자   2010-09-1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