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1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통일] [신간소개] 루카스, 단 한 사람을 위한 복음서
뜻으로 읽는 누가복음1 루카스, 단 한 사람을 위한 복음서 김명섭 지음 / 344쪽 / 값 15,000원 ISBN 978-89-98003-10-4 (03230) /추천사/ 사랑하는, 바로 그 한 사람을 위하여 권오서 | 춘천중앙교회 담임목사, CBS
당당뉴스   2014-04-13
[통일] "남북통일은 남북당사자가 풀어야 맞지 않겠소"
2014년 현재, ‘남북통일’은 재미없는 사람들의 재미없는 이야기쯤 된 걸까. 학교에서조차 “통일은 비용이 많이 들어가는 번거로운 일”로 가르쳐지고 있단다. 6.4 지방선거를 앞둔 거리에 온통 후보자 현수막이 난무할 때, 지난 3일 안성농협중앙회 회의
송상호   2014-04-04
[통일] 이산가족 상봉 이후, 나아가야 할 방향
감격의 이산가족 상봉이 일단 끝이 났다. 텔레비전을 통해 본 이산가족 상봉 장면은 언제나 보는 이의 가슴을 뭉클하게 하고 결국 눈시울이 붉어지게 한다. 나와는 상관없는 사람들의 이야기임에도 불구하고 그 장면에 함께 눈물을 흘리는 것은, 가족이 강제적으
방현섭   2014-02-28
[통일] 한반도 예수님
<한반도 예수님> 만세전부터 택하신 땅 거기 거하는 흰 옷의 백성 순수하고 은근하며 정 많고 끈기 있어 세계사에 빛을 내던 옛조선과 한국(韓國) 삼한, 삼국, 고려, 조선 대한제국, 대한민국 반만년 오롯이 창성(昌盛)하니 아시아의 등불 세계의 횃불 임
김홍섭   2014-02-03
[통일] 교회협 화통위, 'WCC부산총회 이후 평화통일운동의 방향과 과제' 심포지엄 개최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화애통일위원회는 2014년 1월 27일(월) 오후 2시, 기독교회관 2층 조에홀에서 ‘WCC부산총회 이후 평화통일운동의 방향과 과제’라는 주제로 평화통일 심포지엄을 열었다. 이날 심포지엄에는 약 130여명에 인원이 참석하여 통일에
방현섭   2014-01-28
[통일] 북한 붕괴? 국가가 망해 붕괴한다는 것이 가능한 일인가?
통일은 대박이다!? 박근혜 대통령이 신년기자회견에서 한 발언이 연일 화제이다. 박 대통령은 한국 내에서만이 아니라 다보스포럼 및 스위스 국빈방문 자리에서도 ‘통일은 대박’이라며 한반도 통일에 대한 의지를 강조하였다. 이 발언은 그동안 통일에 대한 국민
방현섭   2014-01-24
[통일] 혹시 흡수통일에 대한 집착을 버리지 못한 것인가?
남과 북의 지도자들이 입을 모아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의지를 피력했다기에 모처럼 한반도에 훈풍이 불어오나 내심 기대를 했다. 우리 민족의 의지와 관계없이 외세에 의해 해방 직후 남과 북으로 갈라져 50여년동안 대립과 반목을 계속했다. 전쟁과 테러로 얼
방현섭   2014-01-21
[통일] 두 개의 신년사, 그러나 오직 하나의 꿈
2014년이 밝았다. 지난 한 해가 너무 형편없었기 때문일까? 올해에 대한 전망이 여전히 불투명하긴 하지만 그래도 작년에 바닥을 쳤으니 더 이상 칠 바닥이 있을까, 뭔가 좀 달라지지 않을까 하는 근거 없는 기대감을 갖고 싶다. 하긴 어제와 다를 바 없
방현섭   2014-01-08
[통일] '지속가능한 인도적 대북지원을 위한 모색’ 공동회의 열려
2013년 정당 종교 시민사회단체 공동회의가 ‘지속가능한 인도적 대북지원을 위한 모색’이라는 주제로 2013년 12월 11일(수) 오후 2시 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열렸다. 이 회의는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이 주최하고 통일부와 대북협
방현섭   2013-12-12
[통일] 8.15에 우리민족 구성원에게 줄 수 있는 최고의 선물이 되기를!
남북관계와 관련하여 마지막으로 글을 쓴 게 7월 5일이었다. 벌써 한 달이 훌쩍 지나가 버렸다. 그러나 그동안 이렇다 할 관계 변화의 조짐이나 접촉도 없이 지지부진한 시간이었다. 그저 개성공단 정상화와 관련하여 무의미한 몇 차례의 당국 간의 접촉이 있
방현섭   2013-08-08
[통일] 정전60년 한반도 평화실현을 위한 걷기 기도
논산에 도착한 시간은 저녁을 먹기 전이였습니다. 마침 저녁전이라 시골닭을 백숙으로 해주시는 논산회 총무님은 의외로 젊은 청년 이였습니다. 총무님은 우리에게 논산 농민회 총무님은 연세대학교 졸업을 앞둔 4학년 여름 농활을 왔다가 그냥 그곳에서 눌러 앉아
최재봉   2013-07-18
[통일] 정전협정 60년 한반도 평화 실현을 위한 걷기기도
정전협정 60년 한반도 평화 실현을 위한 걷기기도 7월 4일 제주도착 하나님의 평화가 함께 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저는 7월 3일 저녁에 제주도에 도착 하였습니다. 예수살기 최헌국 목사님을 비롯한 여러분들이 함께 김포공항에서 제주공항으로 출발하였습니다.
최재봉   2013-07-09
[통일] NCCK, 격동하는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토론회(강연 요약)
지난 7월 3일 오후 3시, 한국기독교회관 2층 조에홀에서는 ‘격동하는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토론회’가 긴급하게 열렸다. 남북 당국회담이 무산되고 남북 간의 비난 강도가 점점 높아지는 등 남북관계 개선의 여지가 보이지 않는데다 국정원이 남북정상회담 회
방현섭   2013-07-05
[통일] ‘통일이 밥 먹여 준다’는 스님 말 좀 들어보소.
한 때 ‘우리의 소원은 통일~ 꿈에도 소원은 통일~’이란 노래를 부르노라면 속에서 뭔가 울컥 올라올 때가 있었다. 정주영 회장이 소 몰고 북한 가고, 금강산 관광이 성사될 때는 ‘통일’이 손에 잡히는 듯도 했다. 텔레비전에 방영된 ‘노무현대통령과 김정
송상호   2013-06-29
[통일] 한반도를 둘러싼 평화의 여정 (2)
지금까지의 북한과 미국과의 지루한 씨름에서 우리가 알던 모르던 여러 차례 전쟁 직전까지 가곤 하였다. 그리고 한반도에서 진행될 전쟁에 대한 시뮬레이션의 결과는 참으로 참혹하기 그지없다. 결국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한반도에서 살고 있는 우리의 의도와는
최재봉   2013-06-23
[통일] 한반도를 둘러싼 평화의 여정 (1)
2013년은 많은 전쟁의 위기 속에 한해를 시작해왔다. 그리고 이러한 위기 현상에 대한 많은 분석과 평가가 있어왔다. 이제 필자는 7월 3일부터 27일까지의 한반도 평화실현을 위한 걷기 기도를 앞두고 두 차례에 걸친 글을 기고한다. 한반도의 동족상잔의
최재봉   2013-06-19
[통일] MB의 비핵개방3000 따라가는 박 대통령의 신뢰프로세스
남북 회담 재개의 낭보가 들려왔다. 지난 일요일에는 남북의 실무자들이 마주 앉아 곧 있을 남북장관급 회담의 실무회의를 한다고 해서 온 국민이 관심을 갖고 뉴스를 주시하였다. 실무자 회담의 결과가 국민들의 기대를 부응하지 못한 부족한 점이 없잖아 있었지
방현섭   2013-06-12
[통일] 남북의 치킨게임, 패자는 결국 우리 민족 자신일 뿐이다.
남국관계가 끝간 데 없는 치킨게임으로 흘러가고 있는 양상이다. 개성공단을 놓고 벌어진 1차 샅바싸움은 결국 승자는 없고 패자만 남은 이상한 무승부로 끝났고 개성공단 입주기업들만 골병이 들었다. 이 와중에 서로에 대한 진실게임이 2차로 진행되었고 표면상
방현섭   2013-05-31
[통일] Put South Korea on North Korea's place! 대결을 종식하는 길
몇 년 전에 우연히 국민일보에서 재미있는 기사를 본 기억이 있다. 한 목사에 관한 이야기인데 이 목사는 자신이 장애인이고 장애인들과 함께 하는 목회를 하고 있다고 한다. 장애인들의 복지와 편의, 그리고 생존권과 행복권을 위해서 열심히 목회한다는 내용이
방현섭   2013-04-19
[통일] 통일부 장관의 기자회견, 뭐지? 뭐였지? 무슨 말을 한거지?
갑자기 인터넷 뉴스에 류길재 통일부 장관이 오후 네시에 기자회견을 통해 성명을 발표한다고 떴다. 두말 하면 잔소리로 지금의 상황이 너무 엄중하고 긴박하다보니 통일부 장관이 성명을 발표한다는 말에 두 귀가 쫑긋했다. 스마트폰 DMB 어플을 실행하고 뉴스
방현섭   2013-04-1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