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친 인신 비하용어를 사용하거나 욕설, 사이비 선전, 광고, 도배글은 즉시 삭제합니다.
금칙어가 적용이되어 있어 금칙어 사용시 글쓰기가 제한됩니다.
 예배당 보증금 빼 전 교인 '기본 소득' 주는 교회
 닉네임 : 무릇돌  2020-09-01 19:55:25   조회: 7775   
예배당 보증금 빼 전 교인 '기본 소득' 주는 교회


씨앗교회는 '기본 소득' 지급을 위해 기존에 사용해 오던 60평 예배당을 떠나 더 작은 카페로 옮긴다.



"씨앗교회는 곧 예배당이 없어집니다. (중략) 씨앗교회는 현 예배당 임대를 포기하고 그 보증금을 성도들의 일상을 돕는 기본 소득으로 지급하기로 결의하였습니다."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일산 씨앗교회 공지문이 소셜미디어에서 화제다. 교회는 공동체 가정이 코로나19 때문에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자, 예배당 보증금을 빼서 교인들에게 나눠 주기로 결정했다. 지금보다 더 작은 공간으로 이주하고,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비대면 예배'를 드리겠다고 했다.


파격적인 결정을 할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일까. 기자는 자세한 이야기를 듣기 위해 8월 27일 고양시 일산서구에 있는 씨앗교회를 찾았다. 씨앗교회 예배당은 외진 곳에 있었다. 임대료가 싼 곳을 찾다가 지난해 12월 이곳에 자리를 잡았다. 조립식 건물 1층에는 자동차 공업사가 있고, 씨앗교회는 2층을 사용하는 중이다.


씨앗교회는 7년 전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소속 이규원 목사가 개척했다. 성장과 확장보다는 개개인의 성숙, 믿음과 생활의 일치를 추구했다. 제도권 교회에서 보기 드문 독특한 방식을 도입했다. 우선 씨앗교회에는 담임목사가 없다. 이규원 목사는 나중에 합류한 임인철·이인호·송명수 목사와 공동 목회를 하고 있다. 목사들은 돌아가면서 설교하고 주중에는 따로 일을 한다. 교회는 임대료와 관리비를 제외한 나머지 수입을 내·외부 구제비로 흘려보내고 있다.


건강한 교회를 추구해 온 씨앗교회도 코로나19 여파를 피하지는 못했다. 씨앗교회는 올해 2월부터 온라인 예배로 전환했다. 코로나19 이전만 해도 전체 교인이 80명이었는데, 현재는 60명으로 감소했다. 송명수 목사는 "아무래도 온라인으로만 예배를 드리다 보니까 커뮤니티가 잘 운영되지 않는 측면이 있다. 현장 예배를 드릴 때는 어떻게 알고 찾아오시는 분들이 계셨고, 씨앗교회가 추구하는 비전에 동질감을 느끼셨다. 지금은 비대면으로 하다 보니 어쩔 수 없는 한계가 있는 게 사실이다"고 말했다.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공동체원이 하나둘 나왔다. 목사들은 8월 9일 회의 도중, 몇 달 전 정부가 지급한 재난 지원금을 떠올렸다. 정부도 하는데 교회도 못 할 이유가 없다고 판단했다. 일회성에 그치지 말고 지원 가능할 때까지 지급하기로 했다.


우려하는 목소리가 없는 건 아니었다. 송 목사는 "처음 리더 그룹에 제안했을 때 걱정하는 목소리가 나온 게 사실이다. 단 한 번도 시도해 본 적 없는 일인 데다가 예배할 장소도 새로 찾아야 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예배 장소보다 '어떻게 예배할 것인가'라는 가치에 모두가 공감하면서 시행을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씨앗교회는 예배당으로 쓰고 있는 건물을 내놓았다. 임대 보증금 3000만 원과 매달 나가는 월세 70만 원을 더해 기본 소득 액수를 정했다. 각 가정에 30만 원씩, 싱글 가정과 청년에게는 10만 원씩 지급한다. 예상 지급 기간은 6~10개월로 잡았다. 9월부터 지급할 계획이었으나, 새 입주자가 일찍 나타나면서 8월 말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송 목사는 "힘들고 어려울 때일수록 떡을 나눠 먹는 게 교회라고 생각한다. 오늘날 교회는 옳고 참된 것은 기가 막히게 제시한다. 하지만 실제로 행해야 할 일은 외면하거나 포기해 버린다. 지금은 형식적으로 한번 나눠 주고 끝낼 게 아니다. 어려운 공동체, 이웃을 품으며 한 발 한 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씨앗교회는 기본 소득 지급과 별개로, 계속해서 구제비도 흘려보내겠다고 했다. 지금까지 미혼모, 세월호·스텔라데이지호 가족 등을 지원해 왔다. 송 목사는 "우리 교회는 작고 가난하지만, 우리 같은 교회가 많아지면 한국교회가 사회에서 달리 보이지 않을까 생각한다. 신뢰와 믿음이 가지 않을까 싶다. 작은 것 하나라도 나누는 교회가 많아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출처: 뉴스앤조이]



정상적인 예수따르미들의 교회라면

이 정도는 되어야 하는게 아닐까?


<무릇돌 생각>



[출처] 예배당 보증금 빼 전 교인 '기본 소득' 주는 교회|작성자 무릇돌
2020-09-01 19:55:25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7505
  영국, 교통경찰관과 처칠 수상의 일화(逸話)   쓴소리   -   2021-01-03   6280
7504
  모이기에 힘쓰라? 차라리 모이지 말자!   무릇돌   -   2021-01-02   7970
7503
  거짓말도 100번을 하면 참말이 된다.   쓴소리   -   2021-01-02   8464
7502
  한 해의 결산   쓴소리   -   2020-12-31   7818
7501
  현재 애국지사가 있는가? 의성신문 칼럼 제696호)   쓴소리   -   2020-12-31   8136
7500
  어떻게 죽을까?(총신문학 수필 제9집 P 237-240)   쓴소리   -   2020-12-29   7272
7499
  절대선(絶對善)과 절대악(絶對惡)   쓴소리   -   2020-12-24   6905
7498
  “위에 있는 권세들에게 굴복하라”   대언자   -   2020-12-22   7083
7497
  교회내부적 치부를 드러내어 공개하라   마스길   -   2020-12-21   7527
7496
  성탄절의 의미 (크리스챤타임사설 제387호)   쓴소리   -   2020-12-18   6592
7495
  행복은 조건이 아니다. 중 (의성신문 제695호)   쓴소리   -   2020-12-16   5736
7494
  지도자는 언행(言行)에 조심해야 한다. (기독신보, 제482호 칼럼)   쓴소리   -   2020-12-04   6640
7493
  행복은 조건이 아니다. 하 ( 칼럼 의성신문 제694호)   쓴소리   -   2020-11-26   7782
7492
  죄인인 서기관들의 속마음을 아시는 예수   아하   -   2020-11-21   6228
7491
  한국교회가 무엇을 사과해야 하는가?(크리스챤타임 사설 제385호)   쓴소리   -   2020-11-20   6415
7490
  행복은 조건이 아니다. 중 (의성신문 제693호)   쓴소리   -   2020-11-11   6437
7489
  권력자와 목사   쓴소리   -   2020-11-10   7438
7488
  그런 기독교는 버리고 예수의 종교를 추구해야...   무릇돌   -   2020-11-06   7534
7487
  농아와 청각장애자 및 소경들아 들어라 (2)   아하   -   2020-10-31   7253
7486
  행복(幸福)은 조건(條件)이 아니다. (의성신문 제692호 상)   쓴소리   -   2020-10-28   6417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