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8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류기석칼럼] 새해에는 삼공과 함께 떠나는 자연의학으로 건강하게 삽시다.
안녕하십니까? 오늘은 일곱 번째 역에 도착해서 "옛 성현들의 양생요결"에 대하여 알아보기로 하겠습니다.만일 어떤 사람이 천하의 모든 재물과 명예와 권력을 모두 획득하고서도 자기의 생명을 잃는다면 과연 무엇이 유익한 일이겠습니까?우리들은 천하의 모든 것
류기석   2006-12-29
[류기석칼럼] <2007년 새해 소망> 도시문명에서 유목문명으로
▲ 초록 빛 초원과 맞닿은 쪽빛하늘을 마음껏 볼 수 있었던 몽골 지난여름, 짧지 않은 일정으로 가족들과 함께 몽골기행을 떠났다. 그중에서도 관광지나 문화유적지 보다는 도시를 조금만 벗어나면 만날 수 있는 초원과 그 속에 감추어진 야생의 들꽃들이었다.
류기석   2006-12-29
[류기석칼럼] 몽골기행을 마치는 날, 유목문명에게 길을 묻다.
어스름한 자정 무렵 밤하늘에 무수한 별들에 놀라 모두가 겔 밖으로 나왔다. 세상의 별들은 죄다 흡수굴 호수가 위로 모여든 것 같다. 핫트갈에서 맞는 마지막 밤하늘은 이렇듯 반짝이는 별천지로 깊어만 갔다. 이따금씩 유성들이 일시에 하늘에 매~ 달려 있기
류기석   2006-12-28
[류기석칼럼] 고집이 일구어 낸 전통문화의 맥, 청송옹기
혹독한 추위가 있었던 지난 2006년 12월 첫주, 여행학교를 통하여 사람이 살아가는 가치를 발견하고자 경북 청송을 방문하였다. 늦은오후 대지에는 벌써 어두움이 깔리기 시작했다. 서울이라는 대도시를 빠져나와 내부순환도로와 중부고속도로를 거쳐 영동고속도
류기석   2006-12-28
[류기석칼럼] (도시탈출-⑥) 몽골의 오지 흡수굴에서 살아남기
흡수굴의 관문 핫트갈에서의 위기탈출몽골여행 구일째 되던 날, 흡수굴 첫 베이스 캠프에서 연일 쏟아지는 폭우로 기대했던 일정들을 포기하고 재빨리 산을 넘고 여러 숲 속의 가파른 협곡을 빠져나와 핫트갈에 다다랐다. 마지막 계곡을 건너오면서 보니 엄청난 계
류기석   2006-12-04
[류기석칼럼] 오래도록 남기고 싶은 흙집 건축
11월도 벌써 중순에 다다랐지만 아침 햇살만은 따스하게 느껴진다. 오늘은 두 번째 여행학교를 열기위해 가평으로 떠나는 날이다. 가평군청에서 먼저 도착한 회원들과 합류하여 가평이 자랑하는 아름다운 용추계곡을 향했다. 전국의 모든 유원지들이 그렇듯이 울퉁
류기석   2006-11-22
[류기석칼럼] 참 살이를 위한 진실한 뉴스가 아쉽다!
며칠 전에 사회학자, 역사학자, 언론가, 문화평론가, 과학기술자 등과 차 한 잔을 마시면서 대화의 시간을 가진 적이 있다. 그분들과 한치 앞을 내다보기 힘든 우리주변을 둘러싼 정세와 사회적 흐름에 대해 진지하게 짚어보고 우리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류기석   2006-10-30
[류기석칼럼] [도시탈출-①] 야생의 들꽃초원으로 체험여행 떠나요.
지금껏 농촌의 전원생활과 귀농생활을 위해 국내외 자연 속에 묻혀있는 오지마을을 찾아 떠나기를 수십 차례, 이번에는 그 옛날 발해의 선조들이 양고기를 즐기면서 유목생활을 했던 역사성을 되뇌이며 우리의 제주도와 닮은 꼴인 몽골을 향해 떠났다. ▲ 열심히
류기석   2006-08-11
[류기석칼럼] 임과 함께 꽃도 보고 향기도 즐기세요.
▲ 횡성에 위치한 글로리아 허브농장의 풍경속으로 ⓒ 2006-07-12 [ 류기석 ] 도시는 온통 지식인들의 말과 글로 꾸미기에 급급한 나머지 자연 그대로 모습과 다양성 문화가 사라지고 있다. 거리마다 기업CF광고 멘트가 가득하고 신문이나 텔레비젼에서
류기석   2006-08-11
[류기석칼럼] [산골대화]도시학자 농부의 삶으로 되돌아 가다.
▲ 선이골의 즐거운 보물이 숨겨져 있는 신비한 밭의 작물들과 주변풍경. ⓒ 강원화천 [ 류기석 ] 들어가기에 앞서오로지 내일을 위해 오늘을 꾸미고 축적하여 애써 이 순간순간을 외면해야만 행복해 지는 도시인들에게 전기가 들어오지 않고 자동차와 전화가 없
류기석   2006-07-03
[류기석칼럼] 자연의 매혹적인 모습과 소리에 귀 기울려 보세요.
미국 캘리포니아 주 네바다 시 <아난다 공동체>에서 생활하고 있는 자연주의자, 자연교육자인 조셉 B. 코넬 씨가 미국 남서부 지역에 사는 한 선생님으로부터 전해들은 이야기가 생각난다. “아이들에게 자신을 그려 보라고 하면 대부분의 아이들은 자신의 몸을
류기석   2006-05-25
[류기석칼럼] 인간과 자연을 살리는 호주의 오지마을을 찾아서(3)
먼동이 트기 전인 새벽5시쯤 울랑가라는 한적한 마을 승차장에 도착하니, 그레이하운드 기사가 가방을 확인한 후 천천히 내려주었다. 복잡하고 바쁜 시드니에 비하면 한결 조용하고 여유롭고 한가로워 보이는 승차장에는 새벽의 찬 공기가 엄습했다. 버스시간에 맞
류기석   2006-04-25
[류기석칼럼] 인간과 자연, 원시와 현대가 공존하는 호주 생태기행(2)
호주 시드니 도착후 둘째날, 알프레드 벡패커를 나와 한국인 선교사부부가 살고 있는 잉글번이라는 작은 도시로 가기위해 짐을 쌌다. 그동안 정들었던 룸메이트들과 작별을 하고 시드니에서 1시간30분 거리에 있는 잉글번을 찾아 나섰다. 시드니 센트럴역에서 처
류기석   2006-04-13
[류기석칼럼] 도시에서 생태적인 정원 가꾸기
▲ 자연스러운 봄, 대지의 잉태 @ 류기석 2004 경기남양주 우연찮게 친환경 공간 디자인, 한국인의 삶과 미래주택이라는 책을 대하면서 자연과 인간에 바람직한 주거문화, '도시에서 생태적인 정원 가꾸기'를 생각해 보았다. 과거 고려의 불교나 조선의 유
류기석   2006-03-13
[류기석칼럼] 역사와 신화, 자연과 사람이 만난 경주 남산 기행 PHOTO
밤새 부는 바닷바람에 놀라 잠을 설치다 전망 좋은 바닷가 팬션 앞으로 수줍게 떠오르는 일출풍경에 넋을 잃고 말았다. 이곳이 아침 해가 맨 먼저 비친다는 성스러운 땅이란 말인가? ▲ 감포에서 맞는 환상의 일출풍경 어제는 찬란했던 화랑(花郞)의 정신적 숭
류기석   2006-02-17
[류기석칼럼] 역사와 자연의 숨결을 찾아 떠나는 우리문화기행
산 따라, 강 따라, 길 따라 문경기행 입춘을 하루 앞두고 세 가족, 10명이 함께 신라 천년고도(千年古都)를 간직한 역사와 문화 도시이자 불도신앙(佛道信仰)의 땅 서나벌(徐那伐)로 역사기행을 떠났다. 이번기행은 지역적인 네트워크로 다져진 전원의 가족
류기석   2006-02-15
[류기석칼럼] 2006. 새해맞이 오지마을 체험순례
▲ 병술년 새해를 맞이하는 산과 구름 그리고 사람들의 축제 @ 류기석 2006 경북봉화 병술년 새해를 맞는 농촌풍경새해를 앞둔 지난 2005년 12월 31일(토요일)부터 2006년 1월2일(월요일)까지 전국최고의 오지의 농촌을 찾아 순례하고 돌아왔다.
류기석   2006-01-03
[류기석칼럼] [2006년 새해소망] 자연으로 돌아가자.
▲ 구입초기 파주 시골농가 전경 @ 류기석 1996 경기파주 농촌에서 도시로, 도시에서 농촌으로1992년부터 지저분하고 느릿느릿한 농촌을 떠나 깨끗하고 빠른 도시생활을 실험적으로 살았다. 서울이라는 거대한 공간 서북쪽에 위치해있는 은평구 증산동 산동네
류기석   2005-12-30
[류기석칼럼] 생태계의 유기적인 순환을 위하여
▲ 자연은 내 친구 @ 류기석 2004 전남순천 내가 태어나 자라온 곳은 경기도 남양주시 진접읍 장현리 천연림이 둘러쳐진 광릉 숲 소리봉 자락이다. 현재는 도농복합도시가 되어 성한 곳 없이 이곳저곳이 아파트와 도로, 각종 쇼핑상가와 조립식 공장들로 북
류기석   2005-12-23
[류기석칼럼] [2편]역사적 전통은 미래사회의 과학이다.
▲ 소박한 삶이 과학적으로 담긴 까치구멍 집 @ 류기석 2004 경북영양 오래된 새길을 찾아서지난번 ‘농부의 마음으로 돌아가라.’(4)편의 글에서 ‘역사적 전통은 미래사회의 과학이다’라는 화두를 가지고 올바른 역사를 성찰하여보고, 미래사회의 과학적 희
류기석   2005-12-19
 11 | 12 | 13 | 14 | 15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