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학 > 새패러다임신학
새로이 발견하는 인간의 가치성인간은 하나님이 낳으신 자녀.
김주범  |  kjbjohn@yahoo.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입력 : 2008년 03월 02일 (일) 17:26:28 [조회수 : 1952]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텔레그램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1.1.1. 새로이 발견하는 인간의 가치성

1.1.1.1. 인간은 하나님이 낳으신 자녀.

전통신학에서는 인간을 하나님의 피조물로 이해하는 경향이 짙어 보입니다. 그러나 성경은 하나님께서 친히 낳으신 생명이라는 것을 보여 줍니다.

창세기에서 하나님은 인간의 육체를 만드시고 생기를 불어 넣어 만드셨다고 하였습니다(창2:7). 그런데 신약의 누가복음에서는 인간을 하나님이 낳으셨다고 하였습니다(눅3:38). 인간이 하나님의 피조물입니까? 낳으신 생명입니까? 구약은 다분히 하나님께서 만드셨다는 흐름이 있습니다. 그러나 신약에 와서, 특별히 예수님은 하나님께서 낳으신 존재들이라고 하십니다. 이방인까지도 하나님의 자녀라고 말씀하십니다(요11:52).

창세기에서 하나님께서 인간을 낳으시는 모습을 그렇게 묘사한 것입니다. 낳는다는 개념을 인간이 자녀를 낳는 방식으로만 생각하면 하나님께서 인간을 낳으셨다는 것을 이해할 수 없습니다. 고기들이나 곤충들, 새들은 각기 그 새끼를 낳는 방법이 다양합니다. 요즈음은 세포를 복제하여 그 자녀를 생산하는 일까지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양이나 돼지 같은 짐승의 세포를 복제하여 그와 똑같은 생명체를 만드는 것입니다. 때문에 하나님께서 인간 을 낳으신 방법은 창세기의 묘사 같다고 생각하면 별 어려움이 없습니다. 하나님께서 예수님을 낳으신 방법도 우리의 방식으로는 이해가 되지 않는 것이었습니다(눅13:33,히1:5,5:5).

그러기 때문에 하나님은 인간의 아버지 입니다. 구약에는 하나님이 인간의 아버지라는 말이 없는 듯 합니다. 대신 신 하나님으로 불려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신약에 오면 사람들이 신이라고 하는 그 하나님이 바로 우리들의 아버지라고 하십니다. 하나님이 예수님의 아버지이며 또한 우리의 아버지라고 하십니다(요8:54). 예수님은 하나님이 아버지임을 우리에게 알려 주시고자 하신 것입니다(요17:6,17:26). 개역성경에 하나님을 아버지라고 표현한 말이 대략 250여회나 됩니다. 예수님이 하나님을 아버지라고 하신 것이 대부분이지만 그 하나님이 우리의 아버지라고 가르쳐 주신 것입니다.

1.1.1.2. 인간은 하나님의 가족.

예수께서 죽으신 이유는 유대 민족뿐만 아니라 흩어진 하나님의 자녀를 모아 한 가정을 이루기 위해서였습니다(요11:52). 특별히 에베소서의 말씀들은 하나님 가정에 대하여 강력하게 말씀해주고 있습니다. 아래의 말씀들을 천천히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현대어성경, 엡 1:5 하나님의 뜻은 예수 그리스도를 보내 우리 대신 죽게 하시어 우리를 하나님의 가족으로 삼아 주시는 일이었습니다. 그리고 하나님께서는 원하시는대로 이 계획을 실천하셨습니다.

현대어성경, 엡 2:14 그리스도는 우리의 평화이십니다. 그분은 우리 유대 사람과 여러분 이방 사람들을 한가족으로 만들고 우리 사이를 갈라놓았던 벽을 허물어뜨리셨습니다.

현대어성경, 엡 2:19 이제 여러분은 하나님 보시기에 더는 낯선 나그네도 이방인도 아닙니다. 여러분은 하나님의 가족이며 하나님 나라의 백성입니다. 다른 그리스도인들과 함께 하나님의 집안을 이루고 있는 것입니다.

현대어성경, 엡 3:1 그리스도의 종인 나 바울은 여러분 이방인들도 하나님의 가족이라고 가르쳤다는 죄로 여기 감옥에 갇혀 있습니다.

현대어성경, 엡 3:10 하나님께서 그렇게 하신 까닭이 무엇이겠습니까? 그것은 바로 하늘에 있는 지배자들에게 하나님의 모든 가족이 유대인이나 이방인이나 가릴 것없이 하나가 되어 교회 안에서 굳게 연합된 것을 보이시기 위한 것입니다. 그래서 하나님의 완전한 지혜를 나타내려 하신 것입니다.

현대어성경, 엡 3:14 이미 하늘에 있거나 아직도 땅 위에 있는 당신의 가족들에게 베푸신 하나님의 계획이 얼마나 지혜롭고 엄청난 것인가를 생각할 때, 나는 무릎을 꿇고 기도드리지 않을 수 없습니다.

현대어성경, 벧전 1:3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아버지 하나님께 모든 찬양을 드립십니다. 하나님께서는 헤아릴 길 없는 자비로 죽은 자 가운데서 다시 살아 나신 그리스도를 통해 우리에게 거듭나는 특권을 주셨습니다. 그리하여 우리는 지금 하나님과 한 가족이 되어 영원한 희망을 가지게 된 것입니다.

 

[관련기사]

김주범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를 추천하시면 "금주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3056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0개)
 * 100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20000byte)
 *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