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계
목원대, 중국 대학과 ‘글로벌 공유 캠퍼스’ 추진
권순재  |  목원대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입력 : 2023년 11월 15일 (수) 23:14:12
최종편집 : 2023년 11월 15일 (수) 23:15:13 [조회수 : 359]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텔레그램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 지난 10일 중국 산동외사직업대학교에서 열린 ‘글로벌 공유 캠퍼스 구축 협약식’ 모습.
   
▲ 지난 10일 중국 산동외사직업대학교에서 열린 ‘글로벌 공유 캠퍼스 구축 협약식’ 모습.
   
▲ 지난 10일 중국 산동외사직업대학교에서 열린 ‘글로벌 공유 캠퍼스 구축 협약식’ 모습.

목원대학교(총장 이희학)가 학생의 세계 무대 진출 지원과 해외 우수 인재 유치·양성을 위한 ‘글로벌 공유 캠퍼스’(Global Shared Campus) 구축을 추진한다. 글로벌 공유 캠퍼스는 국내 대학과 해외 대학 간 교류협력을 넘어 교육과정과 교육자원, 교육시설을 개방, 공유하는 전면적 협력 체제를 말한다.

목원대 국제협력처는 이희학 총장과 국제협력처 관계자 등이 지난 10일 중국 산동외사직업대학교를 방문한 자리에서 서동승 당서기와 손승무 총장 등을 만나 글로벌 공유 캠퍼스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양 대학은 협약에 따라 교직원·연구원 교류 및 유학생 파견, 연구프로그램의 공동개발과 실행, 공동회의·워크숍·실습 등 기타 학술활동의 기획, 교과과정 개발과 실행을 위한 상호 협력, 학부 공동양성 프로그램 협력 등을 공동으로 추진한다.

목원대는 산동외사직업대와 공동양성과정 등을 운영하면서 시·공간의 제약을 뛰어넘는 국제적 교류협력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양 대학은 추후 ‘글로벌 공유 캠퍼스’ 이행을 위한 전담 조직 및 사무실 운영 등 후속 조치를 빠르게 진행할 계획이다.

손승무 산동외사직업대 총장은 “양 대학이 인재 양성과 진학, 취업, 교환학생 상호 파견 등에서 더 많은 분야의 교류 협력을 전개해 함께 발전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희학 총장은 “중국 산동외사직업대와의 협력을 통해 양 대학 학생과 교원의 국제적 역량을 한 단계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빠른 후속 조치를 위한 합의각서(MOA) 체결 등을 추진할 것”이라며 “다양한 공동연구는 물론 교육 프로그램 개발을 통해 글로벌 인재 양성에 함께 노력할 것이며 지역·대학의 성장을 견인할 글로벌 인재를 유치·양성하는 ‘글로벌 교육선도대학’으로 거듭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8월 글로벌 교육선도국가 실현을 위한 유학생 교육경쟁력 제고 방안(Study Korea 300K Project)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목원대는 대학의 교육 경쟁력과 학생들의 글로벌 역량 제고를 위해 적극적으로 글로벌 공유 캠퍼스 구축을 추진해 오고 있다.

1999년 개교한 산동외사직업대학은 위해와 제남에 각각 캠퍼스를 두고 있다. 면적 207만5437㎡(62만7820평)의 캠퍼스에는 현재 67개의 본과 및 전공에 1만5000여명의 학생이 재학하고 있다.

 

사진설명.  지난 10일 중국 산동외사직업대학교에서 열린 ‘글로벌 공유 캠퍼스 구축 협약식’ 모습.

기사를 추천하시면 "금주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9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0개)
 * 100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20000byte)
 *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