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 > 오늘의칼럼
입에는 성경 가슴에는 미움
김정호  |  fumc@fumc.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입력 : 2023년 11월 06일 (월) 00:45:04 [조회수 : 3711]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텔레그램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입에 가득 성경구절을 물었지만 가슴에는 미움 가득해서 걸어 다니는 짓 그만해라.”(Stop walking around with a mouth full of scriptures and a heart full of hate) 얼마 전 시카고 Otis Moss 목사 설교 가운데 나온 내용입니다. 지난 주일 설교에 하마스는 인질을 풀어주고 이스라엘은 가자 폭격을 중단하라는 내용이 담긴 중동 평화를 바라는 설교를 했더니 목사가 복음만 설교하지 않고 정치 설교 한다고 불만의 소리를 내는 교인들이 있었다고 합니다. 이 교회 담임목사가 연합감리교회 목사이고 후러싱제일교회가 연합감리교회인데 번지수를 잘못 찾은 것입니다. 예수 믿는 것이 도대체 어떻게 세팅이 되어있기에 하나님 나라가 뭔지 무관심하고 예수님 말씀의 내용이 뭔지 무지하면서도 부끄러운 줄 모르는지 알다 모를 일입니다.

한국을 방문하면 마주치게 되는 장면이 서울역 앞이나 명동에서 ‘예수천당 불신지옥’ 확성기에 소리지르면서 자기들이 굉장히 믿음 좋은 것처럼 하는 사람들과 광화문에서 애국한다고 예비군 옷 입고 모여서 군가 부르는 사람들입니다. 불쾌감이 가득한 사람들이 전도한다고 하고 나라를 바꾸겠다고 하는 것 딱한 노릇입니다. 그런가 하면 며칠 전에 제 페북에 ‘전국에 계신 목사님들!!!”에게 보내는 메세지가 올라왔는데 ‘목사는 뭣이 중헌디… ‘윤석열 퇴진’ 외치는 가난한 민중들을 보고 계십니까? 예수님의 사랑 교회에서만 설교하지 마시고 거리로 나오셔서 가난한 양들 굽어 살피소서. 저항의 선봉이 되어 주소서”라는 내용입니다. 자기 정치 소신이 현 정권 퇴진이면 대한민국은 민주국가이니 광화문에서 하건 시청 앞에서 하건 자유입니다. 그러나 교회가 어째야 한다 목사 설교가 저래야 한다 일방적 그리고 단정적으로 말하는 것 무례한 짓입니다. 왠지 정의로운 세상 만들겠다고 하지만 서울역 전도하는 사람들이나 광화문 애국한다는 사람들과 공통점이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자기들만이 옳다고 고집하는 대화가 불가능한 일방통행이 그것입니다.

예수 믿으면 자유하고 자연스럽고 감사와 기쁨이 넘쳐 흘러야 하는데 보채고 복잡하고 자기 의에 가득 차서 남에게 부담을 주는 일에 바쁜 사람들이 많습니다. 자기 자신을 사랑할 줄 모르고 그 사랑으로 같이 사는 사람들 귀하게 여길 줄 모르면서 세상을 바꾼다고 난리치고 교회가 이래야 저래야 한다 시끄러운 사람들입니다.

바리새인들은 로마제국의 식민지가 된 유대민족의 주권을 회복하는 길이 성경의 율법을 철저하게 지키는 것이라고 여겼습니다. 그래서 율법을 생활 전반에 걸쳐 실천하도록 수백 개 만들어서 철저하게 지키도록 했는데 뜻은 좋았지만, 이것이 사람을 숨막히게 만들고 죄의식에 빠뜨리는 무거운 종교적 짐이 되게 했습니다. 그러니 로마제국은 정치와 경제 침략으로 유대민족을 짓눌렀고 바리새인들은 종교적 무거운 짐으로 짓누르니 사람들이 살기가 피곤하고 무척 어려웠던 것입니다. 이 바리새인들이 예수님에게 성경 전체 가르침의 핵심이 뭐냐고 질문했을 때 예수님은 마음과 목숨 그리고 뜻을 다하여 하나님 사랑하는 것이 큰 첫째 계명이고 이웃을 내 몸과 같이 사랑하는 것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하나님 가장 잘 믿는 것처럼 난리 치면서 사람 잡는 일 열심히 하지 말라고 하신 것입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하나님이 사랑하는 너 자신 사랑하고 그 사랑으로 이웃도 사랑하라고 하신 것입니다.

옛날 장일순 선생님이 민주운동하는 사람들에게 자기가 잘났다고 여기지 말고 겸손하게 섬기는 것부터 배우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시장에서 도둑질한 사람 찾아서 훔친 사람에게 돈 돌려주게 한 후 국밥을 사주면서 “미안하네. 자네 오늘 장사 망치게 해서” 하셨던 분입니다. 가톨릭 교인인데 교황이 한국 방문했을 때 교황을 만나도록 주선한 교황청의 초대를 정중히 거절하시면서 그 시간에 원주 시장바닥에서 고생하는 사람들과 막걸리 한잔 하겠다 하셨습니다. 교황을 무시해서가 아닙니다. 정말 예수 믿는 사람에게는 무엇이 더 중요한지 아셨기 때문입니다.

요즘 세상이 분노하고 미워하는 일에 급합니다. 우리 교회가 속한 교단도 그토록 고상하고 아름다운 말이 풍성했었는데 요즘은 야박하고 잔인한 말들이 난무합니다. 뉴욕 한인사회도 교계도 분열의 골이 깊다고 합니다. 교회도 그렇습니다. 며칠 전 모임을 하면서 “행동으로 옮길 수 있는 사실을 친구 삼으라”(Making friends with actionable facts)는 말을 했습니다. 사실이 아닌 말들을 함부로 하기 때문입니다. 또한 사실이라고 해도 행동으로 옮길 수 없는 것 집착하지 말아야 하기 때문입니다.

마더 테레사가 이런 말을 했습니다. “난 결코 대중을 구원하려고 하지 않는다. 난 다만 한 개인을 바라볼 뿐이다. 난 한 번에 단지 한 사람만을 사랑할 수 있다. 한 번에 단지 한 사람만을 껴안을 수 있다. 단지 한 사람, 한 사람, 한 사람씩만….따라서 당신도 시작하고 나도 시작하는 것이다. 난 한 사람을 붙잡는다. 만일 내가 그 사람을 붙잡지 않았다면 난 4만 2천 명을 붙잡지 못했을 것이다. 모든 노력은 단지 바다에 붓는 한 방울 물과 같다. 하지만 만일 내가 그 한 방울의 물을 붓지 않았다면 바다는 그 한 방울만큼 줄어들 것이다. 당신에게도 마찬가지다. 당신의 가족에게도, 당신이 다니는 교회에서도 마찬가지다. 단지 시작하는 것이다. 한 번에 한 사람씩.”

입에 성경구절 많이 담고 아무리 종교적인 고상한 말 많이 한다 해도 마음 속에는 미움과 불평불만 가득한 인생 살면 예수 제대로 믿는 것 아닙니다. 정작 한 사람 한 번도 사랑하지 못한 인생 살았으면 주님 앞에 설 때 많이 부끄러울 것입니다.

김정호/후러싱제일교회

김정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를 추천하시면 "금주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19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1개)
 * 100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20000byte)
 *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김경환 (218.48.116.237)
2023-11-06 18:07:28
이스라엘-하마스 전쟁에서 서로 화해하고 휴전하라고 좋은 말을 하는 자가 블라디미르 푸틴이다!
요즈음 일급 코미디를 푸틴이 선사하고 있다. 푸틴의 행태를 제외하고 푸틴의 말만 들어보면 이렇게 훌륭한 평화의 사도가 있는가 싶을 정도이다. 푸틴이 점령한 크림반도, 기타 정복지역을 우크라이나에 반환하고 휴전을 요청하고, 우크라이나에 대한 침공에 사죄한 다음에 이런 말을 했다면 우레 같은 박수가 요동칠 것이다.

푸틴은 유엔안보리에서 이스라엘의 하마스 침공을 엄하게 꾸짖으며 러시아가 평화의 사도라고 나팔 불고 있다. 이거 코미디 중의 코미디 아닌가? 중국도 그렇다 남중국해에서 대만에서 인도국경지역에서 연일 상대방에 위협을 가하고 있으면서 딴청을 피우며 평화, 평화, 휴전, 휴전을 외치고 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사태에 대해선 같은 편이라고 은근히 편드는 주제에...

이스라엘의 경우 ‘기독교’가 아닌 ‘모세교’다. 하마스는 ‘이슬람교 중 수니파’다. 모세교는 전쟁을 회피하지 않으며 불가피하다면 전쟁도 불사한다. 이슬람교는 ‘지하드’를 보물단지처럼 모시고 있는 종교다. 기독교 국가인 미국도 9.11테러에 보복을 가하기 위해 이라크, 아프가니스탄을 침공하기도 했고, 결국에는 오사마 빈 라덴의 목을 땄다. 우리는 아직도 6.25 전쟁 관련 김일성-김정일-김정은의 목을 따지 못한 것과 비교된다.

미국의 9.11테러 보복작전 시 미국 기독교의 행태는 어떠했는가? 조지 부시 대통령에게 보복전쟁하지 말라고 난리쳤는가?

기독교 兄弟敎인 모세교와 이슬람교는 전쟁 자체를 악으로 여기지 않는다. 다만 민간인 학살, 유적지 파괴 등 불필요한 참화에 대해선 고려한다. 신사답게 화끈하게 전쟁으로 승부 짓는 게 그들의 ‘결투문화’에 어울린다.

푸핀이 지금 이스라엘-하마스 휴전을 운운할 자격이 있는가? 기독교 일각의 평화주의자가 자기 종교도 아닌 모세교와 이슬람교가 벌이는 자기들의 聖戰에 대해 감 내놔라, 배 내놔라고 다그칠 자격이 있는가?

기독교가 오로지 사랑의 종교라는 주장은 50%는 맞는다. 하나님은 노아의 방주 사건으로 인류를 몰살하기도 했고, 무수한 전쟁을 즐겼다. 예수님이 평화를 강조했다면, 하나님은 응징도 주저하지 않는다.

본문 글에 불쾌감을 느꼈다는 지하철 등에서 ‘예수천당 불신지옥’을 외치는 또라이는 사회에 미치는 영향력은 아주 미미하다. 혀를 끌끌하며 차면서 지나가는 사람이 대다수다. 그러나 신성한 성당 안에서 미성년자를 성추행한 신부가 690명이고, 수십년에 걸쳐서 벌어졌다는 시카고교구 성추행사건이 사회에 미치는 영항력은? 이 시카교 교구의 어느 신부도 입에 거품을 물고 푸틴처럼 휴전 운운할까?

조지 부시가 테러에 대한 보복으로 이라크침공, 아프가니스탄침공 하는 걸 용인한 사람들이 부지기수인데... 하마스와 이스라엘 역시 각자의 보복 권리가 있다. 제3자가 왈가왈부 할 일이 아니다. 특히나 모세교와 이슬람교는 전쟁 그 자체를 기피하지는 않는다.

그놈의 인류애, 평화 등에 흠뻑 빠진 사람들이 인류애 운동, 평화 운동을 하는 데 대해선 뭐라고 하지 않겠다. 그들도 나름대로 자기 입장에서 그럴 수 있으니까. 그렇지만 그들만의 잣대로 함부로 ‘결투문화’를 인정하는 하마스-이스라엘의 피 튀기는 신성한 전쟁을 재단하지는 말라. 앞뒤가 다른 위선자 푸틴 꼴 난다.
리플달기
1 1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