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림 > 행사안내
기독교 창작 뮤지컬 ‘BACK TO 1931 : 시무언 이용도’
당당뉴스  |  webmaster@dangdang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입력 : 2023년 09월 20일 (수) 00:38:44
최종편집 : 2023년 09월 20일 (수) 00:43:27 [조회수 : 1726]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텔레그램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기독교 창작 뮤지컬 ‘BACK TO 1931 : 시무언 이용도’
“너 어디에 있느냐, 주님 물으시네”

 

 

   
 


                                     
초대 부흥사 이용도 목사, 타임슬립 뮤지컬 ‘BACK TO 1931 : 시무언 이용도’로 재탄생
 
창작 뮤지컬 ‘BACK TO 1931 : 시무언 이용도’ 10월 2일 개막
뮤지컬 ‘BACK TO 1931 : 시무언 이용도’, 시간여행으로 만나는 이용도 목사
신앙이란 무엇인가에 답하다, 뮤지컬 ‘BACK TO 1931 : 시무언 이용도’


  극단 세븐파이프(Seven Pipe. 대표 배경호)는 1930년대 초 한국교회의 영적 부흥을 이끌었던 고 이용도 목사의 신앙과 삶을 재조명한 창작 뮤지컬 ‘BACK TO 1931 : 시무언 이용도’를 10월 2일부터 28일까지 윤당아트홀에서 무대에 올린다. 이용도를 주제로 뮤지컬이 만들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뮤지컬 ‘BACK TO 1931 : 시무언 이용도’는 주인공인 대학생 ‘주아’가 1931년 평양으로 시간여행을 하게 되고, 그곳에서 이용도 목사를 만나며 신앙이 성장해가는 스토리를 담은 타임슬립 뮤지컬이다.
  기독교 역사 인물을 다루는 뮤지컬은 보통 주인공이 살았던 과거를 배경으로 진행되는 것이 일반적이다. 뮤지컬 ‘BACK TO 1931 : 시무언 이용도’는 현대인의 눈으로 과거와 현재를 오가는 흥미로운 구성을 하고 있다. 
 뮤지컬 ‘바보사랑’, ‘라스트 챈스’ 등 비기독교인 대상 뮤지컬을 제작해왔던 세븐파이프의 첫 번째 기독교 창작 뮤지컬이다. ‘바보사랑’으로 호흡을 맞췄던 배우 이윤성과 배우 이다은, 뮤지컬 ‘루쓰’에서 나오미 역을 맡았던 배우 엄태리 등, 활발하게 활동하는 2030 배우들이 호흡을 맞추었다. 
  배 대표는 “뮤지컬 ‘BACK TO 1931 : 시무언 이용도’는 1931년 조선교회의 부흥사로 사명을 감당했던 이용도 목사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창작 뮤지컬”이라며 “말씀과 기도, 사랑으로 예수님의 삶을 실천하다 33살의 젊은 나이에 생을 마친 이용도 목사의 신앙을 소환해 한국교회의 모습을 돌아보기 위한 뮤지컬 공연을 기획했다”라고 밝혔다. 
  배 대표는 “1931년의 이용도 목사 이야기를 통해 신앙과 멀어진 10~20대에게 문화를 통해 교회의 문턱을 낮추고, 오늘날의 한국교회가 고민해야 하는 방향성과 진실한 신앙의 삶이 무엇인지 생각하는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지금 우리에게는 하나님의 사람들이 세상에 보여주었던 순교자적인 신앙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세븐파이프 소개

 

2015년에 설립된 세븐파이프는 하나님의 가치를 세상에 전하는 것에 사명을 가진 ‘크리에이티브 팀’이다. 문화영역에 부르심을 받은 이들이 모여 하나님의 메시지가 세상에 전해지는 것을 꿈꾸며 달려가고 있다. 
현재 세븐파이프의 사역은 세 가지로, 2007년 뮤지컬 ‘유아스페셜’을 시작으로 ‘바보사랑’, ‘라스트 챈스’ 등 비기독교인에게 복음을 전하는 창작 뮤지컬을 제작해왔다. ‘BACK TO 1931 : 시무언 이용도’는 세븐파이프에서 제작하는 첫 번째 기독교인을 대상으로 하는 기독교 창작 뮤지컬이다.
소셜 미디어 콘텐츠인 ‘오늘의 메시지’는 오늘을 살아가는 그리스도인에게 전하는 하나님의 편지로 기독교인들이 하루에 한번 하나님을 생각할 수 있게 돕는다. 말씀 큐레이션, 찬양, 그림 묵상 등 다양한 콘텐츠를 매일 오전 8시에 업로드 하고 있다. 현재 7,800명의 인스타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다.
유튜브 콘텐츠인 ‘우유꽉’은 비기독교인을 대상으로 하는 콘텐츠로, 복음적인 이야기를 세상의 언어로 재해석하여 제작하고 있다. 뮤지컬 웹드라마 ‘세자매’와 웹드라마 ‘들어주는 남자’가 있다.


웹사이트
https://www.7pipe.co.kr | 오늘의 메시지 : instagram.com/365_message 
| 우유꽉 youtube.com/@wooukkwag


연락처
세븐파이프 
제작PD 최예음
이메일 | 7pipe7@naver.com
번  호 | 010-3049-3712 (공연 예매·문의)
주  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광성로6길 30 1층

 


참조 자료

 

제작의도 Purpose 
현대의 MZ세대를 표상하는 ‘주아’의 현실적인 고민을 1931년 이용도 목사가 답하는 형식으로 뮤지컬이 진행된다. 이용도 목사의 삶을 대학생 ‘주아’의 눈으로 바라보는 형식을 취했다. 하나님께 대한 관심과 열망이 식어가는 한국교회에 부흥의 불씨가 되기를 기도하며 제작되었다. 

이용도는 누구인가? 
뮤지컬의 주인공 이용도(1901~1933) 목사는 일제강점기에 활약했던 독립운동가이자, 감리교 목사로 한반도에서 활약했던 부흥사, 그리고 초기 개신교 시인으로 평가받는다. 그는 한국교회 역사상 전례가 없을 정도의 특출한 설교자이기도 하다. 교파와 지역을 가리지 않고 부흥사로 초청되었으며, 철저한 청빈과 나눔의 삶을 살았다. 당시 조선교회의 개혁과 재출발을 열렬하게 외쳤으며, 그리스도를 체험하는 신앙으로 당시 무기력해진 교계에 활력을 불어넣고 서른셋의 나이에 주님 품에 안겼다. 

 

공연개요

 

공연명

‘BACK TO 1931 : 시무언 이용도’

공연기간

2023년 10월 2일(월) ~ 10월 28일(토)

공연시간

평일 저녁 8시 / 공휴일 토요일 오후 5시

공연장

압구정 윤당아트홀 1관

관람등급

12세 이상 관람가

러닝타임

100분

가격

전석 무료

문의

세븐파이프 010-3049-3712

 

 


관람포인트


Point 1. 현실고증 100퍼센트, 경쟁 속에 살아가는 대학생 주아!
주인공 ‘주아’의 삶을 보면 스펙 쌓기와 취업준비로 힘겨운 현재 MZ세대들의 고충이 느껴집니다. 
현실감 있는 캐릭터를 통해 오래전 이야기가 아닌 지금 내 삶의 이야기처럼 들리는 생생함! 

Point 2. 타임슬립 뮤지컬로 재미 UP!
2023년 ‘주아’가 1931년 ‘이용도 목사’를 만나다.
기독교 뮤지컬에서는 거의 다뤄지지 않았던 타임슬립 형식으로 
‘주아’가 시공간을 넘나들 때마다 펼쳐지는 현재와 과거의 에피소드를 보는 맛이 가득!

Point 3. 실제 이용도 목사의 설교로 쓰여진 대사와 노래!
이용도 목사의 실제 설교를 바탕으로 대부분의 대사와 노래(넘버)가 쓰였습니다. 
그 당시 한국의 수많은 교회들을 영적으로 부흥시켰던 그때 그 말씀! 
대사와 노래를 통해 더 깊이 있게 만나볼 수 있습니다.

 


시놉시스


바쁘고 즐거운 대학생활에 빠져 신앙과 멀어진 주아는 엄마에게 이용도 목사의 책과 요상한 쿠키를 선물 받는다. 투덜거리며 받아 든 엄마의 선물은 주아를 1931년, 부흥회가 한창인 평양의 어느 예배당으로 보낸다. 시간여행의 충격을 받아들일 틈도 없이 주아는 책의 주인공, 이용도 목사와 마주하게 되는데…. 용도를 만나게 하신, 주아를 향한 하나님의 뜻은 과연 무엇일까? 

 

   
 

 

   
 

 

당당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를 추천하시면 "금주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29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0개)
 * 100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20000byte)
 *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