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 > 오늘의칼럼
자신을 세워 가는 사소한 습관
박효숙  |  hyosook0510@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입력 : 2023년 08월 08일 (화) 05:35:39
최종편집 : 2023년 08월 08일 (화) 05:43:42 [조회수 : 2596]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텔레그램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자신을 세워 가는 사소한 습관

 

사람의 감정을 표현하는 단어 중에 ‘신바람’이 있습니다. 신바람은 어떤 일에 흥이나 열성이 생겨 매우 좋아지는 기분을 뜻하는 순 우리말로, 국어사전에는 ‘신이 나서 우쭐 하여 진 기운’을 말합니다.

여러 해 전부터 비가 오나 눈이 오나 꾸준히 실천하고 있는 습관이 있습니다. ‘하루 한 시간 걷기’ 인데요. 형편이 안되면 집안의 계단을 오르내리기도 합니다. 그렇게 공들여서 소중히 실천하고 나면 하루 몫을 마쳤다는 성취감이 올라와 뿌듯해지면서 마음이 활짝 열리는 것을 경험하곤 합니다. 

눈에 보이지 않게 조금씩 달라지는 자신을 보면서, 아무 것도 아닌 하찮은 것 같지만, 자신만이 느끼는 신비한 신바람을 경험하게 됩니다. 막혔던 곳이 뚫어지는 느낌도 있습니다. 그리고 ‘오늘도 역시 해냈군’ 하는 마음과 함께 스스로에게 우쭐해지는, 신바람을 느낍니다. 

걷다 보면, 살아가느라 뭉쳐져 있는 감정의 덩어리들이 흔들리면서 정화작업을 합니다.

“어쩌면 그럴 수가 있어” 하는 날 선 생각들이, “사느라 힘들면 그럴 수도 있지, 피곤해서 그랬을 거야.”하는 부드러운 마음으로 바뀌게 되는 것입니다.  

이렇게 일상에서의 작은 실천으로 기분이 좋아지면, 세로토닌과 도파민이 분비되는데 이 신경물질들은 즐거움, 활력, 만족, 행복감 같은 긍정적인 정서를 유발합니다.

마음과 몸은 서로 연결되어 있어서 마음에 신바람이 나면, 몸도 같이 신바람이 나게 되는 것입니다.

습관은 자신이 만들어 익숙해지는 것이지만 나중에는 습관이 자신을 만들어 간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는, ‘생각을 바꾸면 행동이 바뀌고, 행동이 바뀌면 습관이 바뀌고, 습관이 바뀌면 인격이 바뀌고, 인격이 바뀌면, 운명이 바뀐다.’는 유명한 말로 대신할 수 있습니다. 

익숙한 습관은 때때로 소중함을 무뎌지게 하기도 합니다. 그래서 가끔은 스스로를 낯설게 바라보는 작업이 필요합니다. 일상이 되어버린 습관을 바꾸기란 쉽지 않습니다. 그 습관 속에는 나만의 길들여진 편리함이 있기 때문입니다. 

조금만 낯설게 자신을 바라보면, 자신의 일상적인 행동들이 자신에게 디딤돌이 되는 관습인지, 삶에 걸림돌이 되는 습관인지 알아차릴 수 있게 해줍니다.

걸림돌을 디딤돌로 쓸 수 있는 지혜가 생기기도 합니다. 그리고 조금 더뎌도, 때때로 넘어져서 쉬는 중이라고 하더라도, 방향이 바르면 언젠가는 원하는 곳에 다다를 수 있을 거라는 위로를 받기도 합니다. 

세상에는 세 가지 싸움이 있습니다. 그중 하나는 사람과 자연의 싸움이고, 또 하나는 사람과 사람의 싸움이며, 마지막 하나는 자신과의 싸움입니다. 이 중에서 가장 힘든 싸움은 습관에 익숙해져 있는 자신과의 싸움입니다. 

우리의 삶은 경쟁 속에서 살아갑니다.

남과의 경쟁에서 이기면 순간 이겼다고 생각되지만, 곰곰이 생각해 보면, 결국 적을 만들고 마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래서 간혹 져주는 것이 이기는 것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진짜 중요한 건 자신과의 싸움이고, 자신과의 싸움에서 이기게 하는 것은 자신이 실천하고 있는, 거룩한 습관인 것입니다.

자신을 세우는 올바른 습관의 변화는 자신과의 투쟁의 결과입니다. 그래서 에드거 알렌 포는 ‘스스로 확신한다면 남의 확신을 구하지 않는다” 라고 했나 봅니다.

확신은 자기 존중에서 나옵니다.

자신과 약속한 작은 습관이 자신을 존중하는 힘을 만들고, 확신에 찬 소신과 믿음, 가치를 결정하게 됩니다. 다른 사람의 말과 행동에 따라 일희일비 하지 않는 확신은 이렇게 자신과의 작은 약속의 실천에서부터 시작됩니다.   

하루 한시간 걷기는 그런 스스로를 조금 떨어져서 관찰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주기도 합니다.

이제 여름의 한 가운데에 서 있습니다. 덥다고, 지쳤다고 도망치고 싶은 자신을 바로 세워봅니다. 여름은 우리들의 변덕스러운 마음과 많이 닮아 있습니다. 

오늘도 삶에 지친 자신을 달래며 땅을 밟습니다. 삶의 계절을 신바람 나게 만드는 것은 자신을 세워가는 사소한 습관인 것을 아는 까닭입니다. 

 

 

박효숙목사

청암크리스챤아카데미

 

박효숙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를 추천하시면 "금주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39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0개)
 * 100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20000byte)
 *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