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계
중앙연회 새물결, 여주 새터교회에서 제 4회 새물결 아카데미 진행 해황병배 교수 “교회의 공교회성 회복은 지역 사회 속에서 선교적 영향력으로 실현 돼”
윤홍식  |  본헤럴드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입력 : 2023년 06월 30일 (금) 15:45:27
최종편집 : 2023년 07월 06일 (목) 08:13:15 [조회수 : 1432]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텔레그램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기독교대한감리회 중앙연회 새물결(대표 김인철 목사)은 지난 29일(목) 새터교회(여주, 담임 정진용 목사)에서 ‘제 4회 새물결 아카데미’를 진행했다.

강종식 목사(총무, 경기 광주 유정교회 담임)의 사회로 진행된 1부 예배에서 박종완 목사(부대표, 여주 여흥교회 담임)는 “오늘 한국교회 공교회성 회복을 위한 세미나의 자리에 불러주심을 감사드립니다. 오늘 세미나를 통해 그리스도를 향한 선한 마음과 자세가 회복되기를 원하며, 교회가 나갈 바른 방향을 발견하기를 원합니다. 또한 중앙연회 새물결로 우리들을 모이게 하셨는데, 우리들의 발걸음이 하나하나 모아져 거룩한 모임이 되길 바랍니다”라고 기도했다. 기도를 마친 후 원종윤 목사(직전 대표, 의정부 동광교회 담임)의 은혜로운 특송이 이어졌다.

 

   
 

이어 김인철 목사(대표, 경기 양주 경신교회 담임)의 환영사 및 강사 소개가 이어졌다. 김인철 목사는 “‘새물결’이라는 이름으로 모이게 됨에 감사드린다. 우리가 가는 길에 길이 없으면 만들어 가고, 너무 힘들면 기어서라도 가는 것이 새물결의 정신이라고 생각한다. 또한 ‘우리가 이렇게 한다고 세상이 바뀔까?’ 생각할 수 있지만, 옳은 길이기에 이 길을 간다”라고 말했다. 인사를 마친 후 김인철 대표가 강사인 황병배 교수(협성대)를 소개했다.

 

   
 

지역 사회속에서 선교적교회를 강조한 황병배 교수(협성대 선교학)
황병배 교수(협성대 선교학)는 “공적 신학의 핵심은 교회가 개 교회 교인만을 위한 이익단체가 아니라, 세상을 위한 교회가 되는 것인데, 본 훼퍼(D. Bonhoeffer) 목사는 이에 대해서 그리스도를 타자를 위한 사람(Christus ist der Mensch für andere)이라 하고, 교회도 ‘오직 타자를 위해 존재할 때만 진정한 교회’라 했다.”라고 전했다. “새물결을 통해 공교회와 관련한 강연을 부탁받았을 때, ‘공교회가 한국적 상황에서 어떻게 실천될 수 있을까?’와 ‘우리는 우리의 목회 현장에서 어떻게 공교회성을 실현할 수 있을까?’를 논의하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황 교수는 “공교회라는 이름을 ‘선교적 교회’라고 바꿔 부르고 싶다. 여기서 말하는 선교적 교회란 해외에 선교를 많이 하는 교회나 복음 전도를 열심히 해서 부흥하는 교회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지역사회 속에서 선교적 정신을 가지고 영향력을 주는 교회를 의미한다.”라고 말했다.

황 교수는 “2천 년대 들어서면서 한국교회는 성장의 쇠퇴, 교회의 세속화에 따른 신뢰도 추락, 교회의 양극화, 집단 이기주의로 비춰지는 교회의 게토(Ghetto)화가 심각한 문제로 부각됐다. 그런 가운데 자성의 목소리로 한국교회에서의 선교적 교회 담론이 확산된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선교적 교회의 7가지 가치를 “보냄 받은 공동체, 선교의 주체이신 삼위일체 하나님 인식, 이 땅에 나타나야 할 하나님의 나라, 통전적 선교, 목회자와 평신도의 팀 리더십, 선교사적인 삶을 살아가는 선교적 백성인 성도”라고 말했다.

황 교수는 한국적 상황에서 선교적 교회의 모범사례로 더불어숲동산교회(경기 화성, 담임 이도영 목사), 송악교회(충남 아산, 이종명 목사), 부천새롬교회(경기 부천, 이원돈 목사)를 소개했다. “이들 교회의 공통점은 지역 사회 속에서 선한영향력을 끼치고 있다.”라고 말했다.

세미나를 마친 후 새물결 전국대표 이경덕 목사와 새물결 총무, 사무장과 새물결 충북연회 대표 황효덕 목사, 중앙연회 새물결 회원의 기념 촬영 및 새터교회에서 준비한 식사와 이경덕 목사(새물결 전국대표, 서울 경서교회 담임)의 찻자리 섬김으로 모든 행사를 마쳤다.

새물결은 ‘학연을 넘어서 연대, 세대를 넘어서 통합, 성별을 넘어서 평등, 진정한 교회로 개혁’의 가치를 가지고 감리교단 개혁의 주체로 활동하고 있다. 그 중 중앙연회 새물결은 가장 모범적인 활동을 보이고 있다.

출처 : 본헤럴드(http://www.bonhd.net)

 

   
 
기사를 추천하시면 "금주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34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0개)
 * 100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20000byte)
 *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