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림 > 신간 소개
[신간] 『적의 손아귀에서』
당당뉴스  |  webmaster@dangdang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입력 : 2023년 06월 20일 (화) 02:08:44
최종편집 : 2023년 06월 20일 (화) 02:09:25 [조회수 : 787]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텔레그램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적의 손아귀에서』
소제목 – 한국전 포로, 어느 선교사가 겪은 ‘죽음의 행군’
저자 – 래리 젤러스(Larry Zellers, 1922-2007)
편역자 – 임연철 
출판일 – 2023. 6. 25.
페이지 – 372
정가 – 25,000

 

1.책소개


한국에서 죽은 사람들의 절반은 민간인이었다. 최근 한국전에 대한 저술이 많이 나왔지만 전쟁의 무시무시한 구렁텅이에 빠졌던 민간인의 경험을 알려주는 저술은 거의 없었다. 이 점이 감리교 선교사 래리 젤러스가 쓴 『적의 손아귀에서』가 중요한 이유이다. 북한과 중국의 공산주의자들에 의해 서방의 민간인 포로들이 철저하게 유린당한 이야기를 쓴 이 책은 포로로 지낸 3년 동안 추위를 비롯해 굶주림, 구타, 모욕, 궁핍을 견뎌낸 남녀노소 모두에게 정말 기념비와 같은 것이다. 

38선에 인접해 있어 자유와 신앙을 찾아 월남하는 북한신자와 북한 동포들의 이정표 역할까지 했던 개성 북부교회와 그들을 맞아서 구호하고 안내했던 6명의 감리교 선교사 이야기는 영화나 다큐멘터리 이상의 감동을 준다. 원서에도 없었던 관련 사진과 그림을 찾아내 수록함으로써 더욱 그들의 고난이 아픔으로 느껴진다. 

 

2.저자


래리 젤러스(Larry Zellers, 1922-2007)

본명은 로렌스 알프레드 젤러스(Lawrence Alfred Zellers)로 ‘래리’는 애칭이다. 텍사스주 웨더포드(Weatherford) 출신으로 고향에서 주니어칼리지를 나온 후 제2차 세계대전에 참전, 육군 항공병으로 영국에서 수송기 무선통신사로 활동했다. 종전 후 북 텍사스주 사범대를 졸업했으며 1948년 특별선교사 프로그램에 선발돼 개성 송도중 영어교사로 활동했다. 

1950년 6.25 전쟁 발발 직후 민간인 포로로 잡혀 3년 만에 풀려났다. 부인 프랜시스(Frances)와는 선교사 프로그램에서 만나 1949년 서울에서 결혼했다. 포로에서 석방된 후 뉴저지주 드루(Drew)대에서 신학을 전공(1956년), 목사가 되었으며 공군 군목으로 1975년 은퇴했다. 1987년 내한해 정전위원회 미군 관계자에게 미군 포로 중 사망자들의 매장지를 증언했다. 1954년 써뒀던 초고를 손질해 1991년 이 책을 펴냈으며 2007년 고향 웨더포드에서 별세했다. 

 

3.편역자


임연철(林然哲)

일제강점기 내한선교사들의 일대기를 쓰는 전기 작가(biographer)로 활동 중이다. 내한선교사 연구를 위해 미구 두르(Drew)대 감리교 아카이브 Florens Allen Bell 연구원(2019-2020)을 지냈으며 미네소타(Minnesota)대 Kautz Family YMCA 아카이브 Clarke Chabers Fellowship 연구원(2022-2023)으로 선임됐다. 

서울대학교 사학과(1972)를 졸업 후 언론계(동아일보)에서 문화부장, 논설위원 등으로 활동했다. 성균관대에서 예술학(박사) 전공(2006) 후 국립극장장과 여려 대학에서 초빙 객원교수로 활동했다. 

전기 작품으로 『이야기 사애리시-유관순 열사의 첫 스승』, 『유관순 열사의 마지막 스승-지네트 월터 이야기』, 『반하트-스포츠맨십의 전도사』, 『충청 선교 첫 순직자-로버트 샤프』, 『우리암과 우광복 이야기』. 『우유로 조선 아기 살린-마렌 보딩 이야기』가 있다. 

 

4. 차례


추천의 말/ 존 톨런드∙03 

추천사/ 이철∙05
        유영완∙07
        성기명∙09
        김영훈∙11

저자 서문/ 래리 젤러스∙13

주요 등장 인물∙25
01. 북한군과의 첫 조우∙29
02. 개성시청 간다면서 비밀경찰에 인∙46
03. 평양 사형수 감방의 공포 겁주기∙67
04. 심문관의 질문… 목숨을 건 대화∙89
05. 포로수용소가 된 학교∙107
06. 만포행 야간열차∙120
07. 압록강의 가을∙131
08. 포악한 포로수용소장 타이거, ‘죽음의 행군’ 명령∙160
09. 나흘 째 ‘죽음의 행군’… 그 이후∙192
10. 중강진 동쪽 하장리… 최악의 겨울∙211
11. 포악한 ‘타이거’ 포로수용소장의 교체∙239
12. 안동에서 겨우 찾은 포로의 자존감∙256
13. 뒤늦게 포로의 가치 깨달은 북한군∙277
14. 처음 본 북한의 감옥 만포 교화소∙302
15. 나라별로 떠난 마지막 포로수용소 우장∙319
16. 노심초사… 귀국 길에 생긴 일들∙329

저자 후기∙341

편역자의 말∙349

감사의 말씀∙360
후주∙362

색인∙369

당당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를 추천하시면 "금주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45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0개)
 * 100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20000byte)
 *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