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계
조용기 목사 소천, 한국교회장으로 엄수
심자득  |  webmaster@dangdang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입력 : 2021년 09월 14일 (화) 09:51:43
최종편집 : 2021년 09월 16일 (목) 13:26:35 [조회수 : 124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여의도 순복음교회 조용기 목사(1936-2021)가 향년 86세를 일기로 14일 소천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조 목사가 이날 오전 7시13분 서울대병원에서 사망했다고 밝혔다. 조 목사는 지난해 7월 교회 집무실에서 머리를 부딪혀 병원 치료를 받았으며, 뇌출혈 증세를 보여 수술을 받은 후 지금까지 입원 치료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설립자 조용기 목사는 1958년 순복음신학교를 졸업한 뒤 장모이자 목회적 동반자가 되는 최자실 전도사(1915~1985)와 서울 은평구 대조동 공동묘지 인근에서 천막 교회를 세우며 목회를 시작했다.

오중복음, 삼중축복 등으로 성도 수가 급격히 늘어나 1979년 신자 수 10만명, 1981년 20만명, 1984년 40만명, 1992년 70만명을 잇따라 돌파하며 기네스북에 세계 최대 교회로 등재되기도 했다. 하지만 재정문제와 일가 문제로 논란의 중심에선 이면도 있었다.

유족으로는 지난 2월 부인 故 김성혜 전 한세대 총장이 세상을 떠나 조희준, 조민제(국민일보 회장), 조승제(한세대 이사) 세 아들이 남았다.

한국교회총연합은 14일 성명을 내고 고인의 장례를 '한국교회장'으로 엄수하겠다고 밝혔다. 대표회장 장종현·이철·소강석 목사가 장례위원장을 맡았다.

한교총은 고인에 대해 "20대인 1958년 여의도순복음교회를 개척하여 60여 년간 목회하면서 세계 최대 교회를 이룬 능력의 목회자였다"며 "혼돈과 격변의 20세기 후반기에 복음으로 시대를 이끈 위대한 설교자이자 뛰어난 영성가로서 한국교회와 세계교회의 부흥을 이끌었으며,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복음 확산에 지대한 공헌을 남겼다"고 평했다.

빈소는 여의도순복음교회 베다니홀에 차려졌으며, 5일장을 치른 후 18일 오전 8시 여의도순복음교회 대성전에서 극동방송 이사장 김장환 목사의 설교로 장례예배가 예정되어 있다. 장지는 파주시 오산리최자실국제금식기도원 묘원이다. 

 

   
ⓒ 사진제공 - 한교총

 

<한국교회총연합 성명서>

고 조용기 목사님의 ‘한국교회장’에 즈음하여

 

한국교회를 대표하는 복음 전도자이자 세계적인 목회자이신 조용기 목사님이 소천하셨습니다.

고 조용기 목사님은 20대인 1958년 여의도순복음교회를 개척하여 60여 년간 목회하면서 세계 최대 교회를 이룬 능력의 목회자셨습니다. 목사님께서는 혼돈과 격변의 20세기 후반기에 복음으로 시대를 이끈 위대한 설교자이자 뛰어난 영성가로서 한국교회와 세계교회의 부흥을 이끌었으며,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복음 확산에 지대한 공헌을 남기셨습니다. 특히 산업화 시대, 실향민들이 서울로 집중되는 변화의 시기에 십자가 복음을 통한 삶의 변화와 긍정적 삶의 가치를 가르침으로써 모든 국민에게 희망으로 세상을 이길 용기를 갖게 했습니다.

목사님께서는 어려운 이웃을 돌보기 위해 NGO 선한사람들(현, 굿 피플) 설립과 헌혈운동, 소년소녀가장 돕기, 4,704명의 심장병 어린이 무료시술, 평양 심장병 병원 추진, 국민일보 창간 등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을 증거하며 한국교회를 위한 큰 족적을 남기셨습니다.

한국교회총연합은 대표회장회의 결의로 고 조용기 목사님의 장례를 <한국교회장>(韓國敎會葬)으로 엄수하면서 고인을 애도하며, 순복음교회와 가족들에게 하나님의 임재와 위로의 은혜가 있기를 기도합니다.

 

2021년 9월 14일

사단법인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소강석 목사 이철 감독 장종현 목사

심자득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를 추천하시면 "금주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4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0개)
 * 11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22400byte)
 *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