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계
목정평, 빈들교회에서 제37차 정기총회 개최
이병왕  |  wanglee@newsnnet.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입력 : 2021년 06월 18일 (금) 01:40:35 [조회수 : 1110]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텔레그램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전국목회자정의평화협의회(이하, 목정평)는 지난 14일 대전 빈들교회(남재영 목사)에서 “더불어 길을 걷다. 더불어 길을 찾다”라는 주제로 제37차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목정평은 이날 총회에서 제37회기를 이끌어갈 신임 상임의장으로는 최인석 목사(통합, 부산 로뎀나무교회)를 선출하고 임원단을 인선했다.

공동의장으로 이종명 목사(기감) 박성규목사(기침) 강은숙 목사(예장통합) 장수연 목사(기장), 그리고 서기에 박종웅 목사(예장통합), 회계에 이천우 목사(복음)가 선임됐다.

목정평 총회는 코로나19시대에 목정평 스스로와 교회의 반성을 촉구하는 제37차 총회선언문을 채택하고 발표했다.

목정평 총회는 선언문에서 “펜데믹 시대 코로나19는 목회자와 교회, 사회에 근본적인 가치관의 전환과 의식의 변화를 요구하고 있다. 코로나로 지친 하나님의 백성들을 위로하고 그들과 함께하는 새로운 성서적 실천이 필요한 때”라면서 “회복하고 치유하는 새로운 삶의 여정이 시작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엠마오, 그 상실의 길을 함께 걸으시고 앞서 걸으시던 그 분이 오늘 우리 속에서 춤추고 노래하시게 해야 한다. 그 안에서 우리는 코로나시대를 위로하시고 치유하시는 하나님의 참 사랑을 만나게 될 것”이라며 “정의 평화의 길을 걷는 동지들과 다시 손잡고 찾아보자”고 권고했다.

목정평은 1984년 7월 깊은 어둠속의 한국사회를 깨우기 위해 보다 적극적인 예언자적 활동을 자각한 일단의 목회자들이 형식적인 교파연합을 뛰어넘는 구체적인 목회자운동의 새로운 틀을 갖기로 함으로써 시작된 단체다.

목정평 제37회 총회선언문은 다음과 같다.

제37차 전국목회자정의평화협의회 총회선언문

더불어 길을 걷다. 더불어 길을 찾다.

 

"예수께서 그들에게 물으셨다. "당신들이 걸으면서 서로 주고 받는 이 말들은 무슨 이야기입니까?" 그들은 침통한 표정을 지으며 걸음을 멈추었다. /그들은 서로 말하였다. "길에서 그분이 우리에게 말씀하시고, 성경을 풀이하여 주실 때에, 우리의 마음이 [우리 속에서] 뜨거워지지 않았습니까?" (눅 24;17/24;32)

전국목회자정의평화협의회(이하 목정평)는 6월 14일 대전 빈들교회에서 “더불어 길을 걷다. 더불어 길을 찾다” 라는 주제로 제37차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길을 찾는 구도자의 마음으로 다음과 같이 우리의 입장을 밝힌다.

1. 침통한 표정으로 걸음을 멈추다.

목정평은 그동안 한국교회 안에서 우리 사회가 직면한 다양한 문제들에 누구보다 앞장서서 예언자적 사명을 감당해 왔다. 거룩한 부르심의 도구로 응답하며 목회자의 길을 걸으며 역사와 하나님 앞에서 정의의 길, 생명의 길을 열고자 온몸으로 싸워왔다. 목정평의 지난날의 의롭고 명예로운 활동과 거룩한 투쟁은 앞으로도 한국교회와 역사 앞에 찬연히 빛날 것이다.

지난 회기 목정평은 “생명의 하나님, 우리로 하여금 돌아보고, 멈추고, 회복하게 하소서”라는 주제를 가지고 목정평 조직을 새롭게 성찰하는 기회로 삼았다. 펜데믹 시대 코로나19는 목회자와 교회, 사회에 근본적인 가치관의 전환과 의식의 변화를 요구하고 있다. 우리가 회복되기 위해서는 자기반성과 성찰을 담은 주제대로 한국교회 미래를 새롭게 성찰하고 담는 형식과 내용이 절실하다. 하지만 우리는 여전히 멈추지 못했다. 거룩한 당위 앞에 또 다시 분주했다. 나와 교회, 우리 조직과 사회를 판단 없이 그냥그대로 보지 못했다. 변하지 못한 죄책을 고백한다. 이제 다시 삶의 동행이었던 예수를 잃어버리고 침통한 표정으로 길을 가던 엠마오 제자들처럼 걸음을 멈춘다. 하나님의 일은 멈출 때 비로소 다시 시작된다.

2. 우리의 마음이 뜨거워져야 한다.

목정평은 오늘도 창조주 하나님의 은총의 손길에서 생명의 소중함을 노래하고 있다. 생명이 꽃피우는 하나님나라는 정의ㆍ평화와 함께 가야 한다. 한반도 평화와 통일 문제, 사회 경제적 정의, 혐오와 차별, 반목과 정쟁, 그늘진 곳에서 울부짖는 사람들의 길 위에서 다시 예수와 함께 길을 걸어야 한다. 이것이 복음이고 회복이고 치유다. 하지만 문제는 이 당위로만은 작금의 위기를 극복할 수 없다. 우리의 마음이 다시 뜨거워져야 한다. 코로나로 지친 하나님의 백성들을 위로하고 그들과 함께하는 새로운 성서적 실천이 필요한 때다. 회복하고 치유하는 새로운 삶의 여정이 시작되어야 한다.

우리 스스로에게 다시 물어보자. 시대가 변한 것인지 우리의 눈이 가리운 것인지? 변화된 세계의 상황 앞에 구원의 길을 놓쳐버리지는 않았는지? 무엇보다 먼저 우리 안에 가슴 뛰는 신성을 깨워야한다. 엠마오, 그 상실의 길을 함께 걸으시고 앞서 걸으시던 그 분이 오늘 우리 속에서 춤추고 노래하시게 해야 한다. 그 안에서 우리는 코로나시대를 위로하시고 치유하시는 하나님의 참 사랑을 만나게 될 것이다. 정의 평화의 길을 걷는 동지들과 다시 손잡고 찾아보자. 반드시 찾게 될 것이다. 이 길 찾기는 목정평 창립 40주년을 앞둔 우리 회원들의 성찰과 고백이며 기도가 될 것이다.

 

2020년 6월 14일

전국목회자정의평화협의회 제37차 정기총회 참석자 일동

 

이병왕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를 추천하시면 "금주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68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0개)
 * 100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20000byte)
 *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