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자유한국당 5·18 망언 사태에 대한 예수살기 성명서
당당뉴스  |  webmaster@dangdang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입력 : 2019년 02월 16일 (토) 00:21:54 [조회수 : 66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자유한국당 5·18 망언 사태에 대한 예수살기 성명서

- 자유한국당은 관련 의원을 제명하고 국민 앞에 사죄하라 -

 

이 땅에 민주주의는 살아 있는가? 참으로 개탄스러울 뿐이다. 민의의 전당 국회에서 벌어진 자유한국당의 5.18 광주항쟁 관련 세미나에서 터져 나온 막말 파문은 귀를 의심하기에 충분했다. 북한군 개입설 등 가당치도 않은 거짓말로 광주민중항쟁을 모욕하다 대법원으로부터 처벌을 받은 지만원을 불러 세미나를 개최한 것도 모자라 세 의원의 5.18 모독발언은 자유한국당이 얼마나 반시대적 반역사적 반사법적 집단임을 드러냈다.

1980년 5월 광주민중항쟁은 이 땅 현대사에서 가장 가슴 아픈 비극이다. 권력찬탈욕심에 빠진 전두환, 노태우와 그 일당들이 군대를 동원해서 제 나라 국민을 무참히 학살한 사건이다. 박정희의 18년 독재가 막을 내리자 독재에 시달리던 국민들은 민주주의의 봄을 맞이할 것으로 기대하였다. 그런데 권력에 눈이 먼 정치군인들은 이 땅의 민주주의를 찬탈하고 국민이 위임한 권력을 독점했다. 그로 인해 이 땅 민주주의는 짓밟히고 말았다. 정치군인들의 욕망은 민주시민들의 기본권을 빼앗았고 언론을 장악하고 여론을 조작하였다. 하지만 광주는 독재에 눈감지 않았다. 신군부는 정권에 대항하여 일어난 광주시민들의 저항을 잔인하게 짓밟음으로 광주를 희생양으로 만들어 저항이 다른 지역으로 옮겨가는 것을 차단하였다. 80년대를 살아간 무수한 젊은이들이 5·18 광주를 통해 역사의 세례를 받았다. 87년 6월 항쟁, 최근 촛불혁명은 5.18 광주의 정신이 살아난 역사이다. 그렇게 전두환, 노태우 살인마에게 죽임당한 영령들과 항쟁에 참여한 민주시민, 구속자, 유가족들의 헌신으로 5·18은 이 땅 민주주의 정착에 결정적 단초가 되었다. 지난 40여년의 대한민국의 역사는 광주민중항쟁을 빼고서는 설명할 수 없을 만큼 거대한 영향을 주었다.

허나 자유한국당은 이 신성한 역사를 무시하고 매도했다. 사법 심판을 받은 가짜뉴스로 순결한 희생자들의 공을 능멸하였다. 5·18 민주화운동을 ‘폭동’이라고 말한 이종명, 5·18 유공자를 ‘괴물집단’이라고 주장한 김순례, 전두환을 영웅으로 부르는 지만원을 끌어들여 막말 잔치판을 벌린 김진태. 당장 이들을 국회에서 퇴출시켜야 한다. 자유한국당은 이종명은 제명하였고 김진태와 김순례는 전당대회에 출마했다는 이유로 처벌을 전당대회 이후로 유보한다고 발표하였다. 역시 국민을 우롱한 자유한국당 다운 결정이다. 이제 국민은 자유한국당을 엄중하게 심판할 것이다. 이제야말로 우리는 이 어긋난 역사인식을 바로 잡아 나라의 기강을 세울 때라고 믿는다.

우리는 5.18 망언에 대한 책임을 막말파문을 일으킨 세 사람만이 아니라 자유한국당에게 엄중히 묻는다. 역사의 진실을 외면하고 가짜 뉴스를 기반으로 기득권만 따라 국민을 기만하고 세금만 축내는 자유한국당은 이제 해산하라. 더 이상 공당으로서 자격을 상실했으니 즉각 해체하라.

하지만 자유한국당이 살려면 꼼수징계를 철회하고 세 사람을 무조건 영구 제명하라. 더불어 자유한국당 몫의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위원에 진실규명 의지가 분명한 인물을 추천하라. 북한군개입설 조사 같은 허무맹랑한 사안이 들어있는 현재의 특별법 개정과, 다시는 5·18을 훼파하지 못하도록 규정하는 특별법 제정에 적극 동참하라. 그리고 5.18 유족회와 광주시민. 국민들에게 사죄하라. 다시 한 번 촉구한다. 자유한국당은 5·18에 대한 범죄적 망언을 철저히 속죄하고 속죄의 진정성을 즉시 구체적 행동으로 드러내라.

예수살기는 자유한국당의 처신을 주목하여 지켜볼 것이며 책임을 회피할 경우 국민과 함께 준엄한 심판을 내릴 것이다.

 

2019년 2월 15일

전국예수살기

 

당당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를 추천하시면 "금주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27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4개)
0 / 최대 22400바이트 (한글 11200자)
- 금지어 사용시 댓글이 제한 될 수 있습니다.
* [댓글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도배성, 광고성, 허위성 댓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윤법규 (122.101.20.150)
2019-02-22 06:29:15
아마도 현 정권에서는 광주사테에 대한 북괴의 개입관련해서는 조사를 안할것입니다.
만에 하나 북괴가 개입한 증거가 조금이라도 나오게 된다면 광주사태를 가지고
우려먹던 세력들이 그동안 주장했던것이 모두 물거품이 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그들은 이대로 광주사태의 진실이 유지되기를 바랄것입니다.
리플달기
2 0
김경환 (222.100.38.174)
2019-02-16 21:37:24
북한군개입여부에 관한 의견표명은 합법, 유공자 명단공개는 불법!
5.18관련법에 북괴군개입여부에 대한 조사항목이 있습니다. 여론조사에 의하면 60%가량의 국민이 북괴군개입 관련 주장 그 자체만으로도 격하게 반대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국민감정과는 별개로 5.18관련법에는 북괴군개입이 사실인지 아닌지 법적으로 조사하게 되어있습니다. 법은 조사가능하게 되어 있는 데 단지 국민 60%가량이 반대한다는 단지 그 이유만으로 ‘그 나머지 사람들의 입을 공업용 재봉틀’로 뜨르륵하고 박아야만 하는가요? 어용언론 등을 통해 북괴군개입 논의 자체를 아예 봉쇄하려는 막가파식 여론몰이는 ‘전두환式 땡全뉴스’를 보는 느낌입니다. 지금은 5共이 아니고 6共입니다. 언론통제 또는 언론조작은 그만 두어야 할 6共입니다.

독일에 ‘反나치法’이 있어도 처벌을 감수하고 히틀러를 찬양하는 사람이 수두룩한 마당에 ‘反5.18法’을 만들어봐야 떠드는 사람은 계속하여 떠들 것입니다. 박정희가 ‘緊急措置法’을 발동시켰지만 김영삼 등은 대 놓고 박정희를 까지 않았습니까? 김영삼과 같은 ‘確信犯’은 “닭의 목을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고 하면서 그 입을 다물지 않고 떠들다가 국회의원 제명까지 되지 않았습니까?

차제에... 북괴군개입여부에 대하여 현행법에 나와 있는 대로 제대로 조사하는 것이 순리라고 봅니다. 북괴군개입이 없었다는 결론이 나오면... 엄청나게 위력을 떨쳤던 ‘미국쇠고기 먹으면 뇌 구멍 송송’하는 한때의 광란이 지금은 코미디가 되었듯이 5.18북괴군개입 관련주장도 봉숭아학당의 놀이 감으로 전락할 것입니다. 현행법대로 한 번 더 조사하는 게 맞는다고 봅니다.

5.18유공자가 7,000명이라는 검증되지 아니한 設이 시중에 도는 데 이에 대한 정부당국의 적절한 해명도 필요하다고 봅니다. 북괴군개입 여부와는 별개로 사회통념에 비해 5.18유공자가 너무 많다고 하는 여론도 있습니다.
리플달기
3 3
송창섭 (112.186.49.115)
2019-02-16 09:12:04
명단 공개는 불법입니다.
서울행정법원은 지난해 12월 일부 시민들이 국가보훈처를 상대로 낸 ‘5ㆍ18 유공자 명단 및 공적 내용 공개 행정소송’에서 이미 “명단 공개는 사생활 침해”라고 판결했다. 5ㆍ18 유공자들의 사망ㆍ행방불명 경위, 부상, 치료내역, 죄명과 복역기간 등을 공개하는 건 사생활의 비밀과 자유를 침해할 우려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이와 함께 5ㆍ18 유공자뿐 아니라 4ㆍ19 유공자, 보훈대상자, 베트남고엽제 유공자, 보훈대상자 명단도 비공개 대상이어서 형평성 차원에서도 공개하기 어렵다.
리플달기
3 2
오재영 (116.33.133.221)
2019-02-16 08:28:32
아무리...

누군가 국산품도 여러 질(質)?... 이라드니...
주장대로 지금 자유 한국당도 하는 짓들이 웃기지만, 이런 성명서를
신앙인들의 공적 게시판에 올리는 이도 정상이라 할 수 없다는 생각입니다.
도대체 이 단체는 대표가 누구입니까? 거기에 “예수”님의 이름까지 앞세우고, 뜻이나 제대로 알고나 인용하는지 예수살기하면 이리됩니까?...

표현대로“1980년 5월 광주민중항쟁은 이 땅 현대사에서 가장 가슴 아픈 비극이다.”나도 한 가지 궁금한 것은, 다른 내용은 몰라도 많은 이들이 민주화유공자 명단은 발표해야한다 는 것이 중론입니다. 그런 것이나 떳떳하게 밝히라고 주장해보세요. 아니면 조용하든지...
리플달기
4 7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