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 > 신성남 칼럼
'법인 사유화'는 배교적 헌금 횡령"교회는 돈만 내고, 법인은 목사의 것"
신성남  |  sungnamshin@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입력 : 2018년 10월 25일 (목) 05:29:03
최종편집 : 2018년 10월 26일 (금) 20:54:54 [조회수 : 606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교회 돈으로 세운 학교, 병원, 언론사, 기도원, 유치원, 공원묘지, 장학재단, 유지재단, 선교재단, 구제기관 등 상당수 법인은 주로 담임목사의 친인척들이 장악한다. 교회는 돈만 내고 실제적 운영권이 없다.


자손 대대로 사유화

그나마 초기엔 독립된 법인으로 일부 장로들이 더러 들러리 이사로 참여하나 나중에 보면 결국 목사 가족들이 주도권을 잡아 대대로 사유화한다. 이건 개신교판 '강도의 소굴'이다.

그들은 법인의 명목으로 땅 사고, 건물 사고, 직원 고용하고, 경비 지출하고, 비품 사고, 그리고 필요시 자산을 재투자하며 부풀린다. 합법을 가장한 교회 재산의 전형적인 사유화 수법이다

교회의 돈을 투입하여 독립적인 학교법인, 사단법인, 그리고 재단법인을 설립해서 은퇴 후 이사장으로 가는 것 또한 삯꾼 목사들이 아주 선호하는 방법이다. 심지어 해외에 신학교나 선교단체를 만들어 놓고 교회 돈을 빼돌리는 목사들도 적지 않다. 이게 얼마나 큰 액수인지 소위 전별금이란 건 아예 푼돈에 불과하다.

더구나 대형 교회들만 법인 설립을 좋아하는 게 아니다. 지금은 웬만한 중소형 교회들도 이걸 제대로 못 하면 바보다. 큰 교회는 크게 작은 교회는 작게 자기 능력대로 아주 알뜰하게 교회 돈을 빼간다.

그래도 대다수 순진한 교인들은 자기 교회 목사가 신학 교육이나 해외 선교나 병원 사역에 혼신의 힘을 쏟는 걸로 착각하고 오히려 보약까지 사서 바치며 아멘한다.


교회 망해도 목사는 개부자

오래 전부터 내가 아는 어느 한인 교회의 목사는 일찌기 이 방면에 크게 눈을 뜬 사람이다. 교인 수가 150여명 정도일 때에 교회 돈으로 군소 신학교를 위한 법인을 만들고 낡은 건물을 사들인 후에 목사 부인과 딸이 이사가 되었다.

그리고는 특별한 업무도 거의 없는 그 딸에게 매월 고액의 급료를 지불하고 있다. 건물 일부는 임대료를 짭잘하게 받고 있고 건물값도 많이 올라 지금은 간단히 수십 억 원의 부자가 되었다.

물론 그 신학교 법인은 교회와는 별 상관이 없이 독립적으로 운영한다. 현재 그 교회나 신학교는 거의 망하기 일보 직전이지만 그래도 목사 가족은 여전히 부자다. 이를 눈치챈 일부 교인들이 어쩌다 항의하면 "교회 소란 피우지 말고 당장 나가라"고 적반하장으로 발끈한다. 결국 양심적인 교인들은 무서워서가 아니라 더러워서 나간다.
     
여기서 한 가지 유의할 점은 종교판 사기꾼들은 반드시 좋은 일도 적당히 병행하면서 돈을 빼간다는 사실이다. 그들은 매우 영리하고 교활하다. 대놓고 나쁜 일만 하면 누가 자신을 지지해줄까.

부패한 목사들은 가장과 과장과 포장의 명수다. 실제로는 가장 악한 일을 하면서도 가장 선한 일처럼 선전한다. 사탄은 흔히 광명한 천사처럼 우리에게 다가온다.

 

   
 


헌금 횡령 수법의 진화

우리는 종교 사기꾼들의 위선적 선행에 속지 말아야 한다. 교회 재산을 빼돌린 목사들은 늘 겉으론 경건한 척 하며 주일마다 강단에서 설교 쇼를 한다. 하지만 교회 돈이 투입된 대부분의 법인에는 목사의 검은 그림자가 있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단지 극소수의 아름다운 예외가 있을 뿐이다.

한국교회는 전체 헌금의 약 4%만이 구제에 쓰였다고 한다. 그럼 나머지 96%의 돈은 다 어디로 갔을까. 상당수의 뭉치돈은 이런 수법으로 목사들의 속주머니로 흘러들어 갔다. 이런 배교적 행위는 감히 잔챙이 도둑 가롯유다도 따라하기 힘든 경지다.

난 요즘 어떤 목사가 무슨 사업을 한다는 소리만 들으면 먼저 겁부터 난다. 또 얼마나 교회 돈을 가지고 장난을 칠까 빤히 눈에 보이기 때문이다. 그 교묘한 수법 또한 날로 진화하여 바닥이 전혀 안 보인다.

근자에 세인들의 입에 오르내리는 여러 대형 교회 목사들의 행태를 보면 더욱 실감이 난다. 기독교 계통의 K신문과 M병원의 이사장이 누구인지 확인해 보라. 교회 돈을 이용하여 만든 각종 잡다한 법인들이 너무 많다. 그들은 교회에 돈이 약간만 고이면 수시로 이런 짓을 한다.

게다가 이들 대부분은 아주 소문난 개부자다. 심지어 아들이나 딸이나 장모나 사위까지 덤으로 개부자다. 과연 순수한 목회만으로 그런 터무니 없는 부자가 될 수 있을까.

오늘날 한국 개신교의 시대착오적 무더기 '교회 세습'은 결코 우연히 일어나고 있는 게 아니다.

 

신성남 / 집사, <어쩔까나 한국교회> 저자

신성남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를 추천하시면 "금주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52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2개)
0 / 최대 22400바이트 (한글 11200자)
- 금지어 사용시 댓글이 제한 될 수 있습니다.
* [댓글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도배성, 광고성, 허위성 댓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김경환 (180.182.168.49)
2018-10-25 15:53:19
惡의 傍觀者, 惡의 助長者는 되지 말자!
목사에게 무조건 엄청난 돈을 갖다 바치는 자들은 惡의 傍觀者(방관자), 惡의 助長者(조장자) 또는 지적 수준이 낮은 바보 아니면 터무니없는 욕심(천국=영생복락)으로 마음이 흐려진 어리석은 자들입니다.

엄청난 돈이 굴러들어오니 믿음이 약한 목사들이 엉뚱한 일을 벌이는 것입니다. 믿음이 강한 목사, 돈의 유혹에 흔들리지 않는 목사는 만에 하나 있는 아주 극소수에 불과합니다. 믿음이 약한 목사들에게 나쁜 짓하라고 돈을 갖다 바치는 신도들은 각성해야만 합니다. 왜? 신도가 마구 돈을 퍼주어 믿음이 약한 목사를 타락시키려고 듭니까?

나의 헌금이 不義(불의)에 一助(일조)하는 것으로 판단되면 돈 갖다 바치는 不義(불의)한 짓은 당장 중지해야만 합니다. 聖殿(성전)에서 장사하는 장사치의 좌판을 확~~~ 엎어버리는 物理力(물리력)을 행사한 예수님은 바보인가요? 동전 한 잎을 몰래 헌금한 여인을 칭송하며 오히려 헌금 자랑 일삼는 부자를 조롱한 예수님은 바보인가요?

헌금으로 일인당 1백원~5백원 정도면 대형교회는 충분히 유지될 수 있습니다. 아무리 작은 교회라도 일인당 일만원 정도면 충분합니다. 이 이상의 돈을 갖다 바치는 신도는 이미 惡의 방관자, 惡의 조장자가 될 ‘넓은 문’으로 들어선 것입니다.

제대로 된 인간이라면, 조용히 그리고 차분히 돌아다볼 일입니다. 
리플달기
0 0
윤법규 (122.101.20.49)
2018-10-25 14:24:10
신성남님의 컬럼을 읽으신분들중에 일부 마음이 불편한 목사님들과 장로님들이
계실것 같습니다.
엇그제 PD수첩에서 M교회에서 교회돈을 빼돌려 주의에 부동산과 전국에 있는
땅들을 매입해 놓은것이 다 뽀록이 났습니다.
결국 이런짓(?)들을 하기 위해 목사가 되고 교회를 개척하고 그러시는가 보지요.
교회에 가면 항상 목사님들이 십일조는 꼭 해야하고 교회에 나올때 절대 빈손으로
나오지 말고 하나님께 드릴 예물을 가지고 나와야 한다고 말씀들을 하십니다.
교회에 헌금을 많이 하는것은 곧 하나님께 드리는 예물이고 하나님께 예물을
많이 드리면 드릴수록 福을 받고 하늘에 있는 내 창고에 상금이 쌓여서 죽으면
천국에서 편하게 잘 보낼수 있다고 얘기들을 하십니다.
결국 우리가 헌금을 하는것은 다들 죽어서 천국에서 좋은 삶을 살고자 드리는게
핵심일것입니다.
그러나 전 제 창고에 상금이 쌓인것을 한번도 보지를 못했을뿐더러 누구에게
듣지도 못했습니다.
그것은 本人이 죽어야만이 볼수가 있기 때문일것입니다.
그러나 저같은 경우 하늘의 상금이 쌓는것보단 제가 가지고 있는 기준이있습니다.
그 기준에서 절대 오바도 하지 않고 이하로 내려가지도 않고 늘 상식적인 선에서
헌금을 합니다.
어떨땐 헌금을 스킵을 할때도 있습니다.
교회에선 성도들의 헌금 정말 소중하게 생각하시고 하나님 일이나 사업에 합당
하게 용도에 맞게 잘 사용을 하셔야 합니다.
교회돈에 헛된 생각이 들어가는 순간 자긴 곧 사기꾼 대열에 빠진다는것을 늘
명심하셔야 할것입니다.
리플달기
0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