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 > 이계선 칼럼
근혜씨의 생일잔치
이계선  |  6285959@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입력 : 2018년 02월 16일 (금) 07:19:56
최종편집 : 2018년 02월 22일 (목) 23:08:11 [조회수 : 359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지난 2월 어느날 박근혜씨의 67회생일파티가 있었다. 전직대통령의 생일상은 얼마나 호화판일까? 그런데 구치소에 수감돼 있는 죄수의 신분이라서 말이 아니었다. 일반죄수 음식에 달랑 미역국 한 그릇 더 올려놓은 게 전부였다. 난 매일아침마다 미역국인데? 박씨가 잔치상을 거부하자 추종자들이 생일잔치를 준비했다. 떡과 음식을 바리바리 차에 싣고 의왕에 있는 서울구치소로 달려왔다. 축하객과 음식이 너무 많아 면회실로 들어갈수가 없었다. 천상 구치소 정문 앞에 음식상을 차려 놓고 박씨를 불러내야 했다. 그러나 죄수는 감옥문밖으로 한발짝도 나갈수가 없다. 주인 없는 잔칫상에 천여명이 달려들어 절을 하고 통곡을 하면서 태극기를 흔들어 댔다. 서울내시동 저택 앞에서도 그랬다. TV를 보던 우리 부부는 마음이 무거웠다.

“우리 눈에는 생일잔치가 아니라 제사를 지내는 것처럼 보이는구려. 떡과 음식이 겹겹이 쌓여있고 여기저기 꽃혀있는 태극기들이 무당기처럼 보이네. 관제데모나 보국(保國)을 빙자한굿판에서 신나게 나부끼는게 태극기이지. 울긋불긋 푸르고 검고 하얀옷에 모자를 쓴 여인들이 생일상앞에서 두손을 들고 소리치고있어. 꼭 죽은사람을 불러내는 진혼제(鎭魂祭)를 지내는 모습이야. 박근혜전대통령이 죽었을리는 만무하고. 혹시 전국에 있는 무당들을 데리고와서 박근혜 석방을 기원하는 굿판을 벌리고 있는게 아닐까?”

 결국 이날 박근혜는 생일잔치를 치루지 못했다.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사람들은 생일을 좋아한다. 고향의 어린시절 나는 몇달전부터 손꼽아 생일날을 기다렸다. 조반석죽(朝飯夕粥)이라해서 아침에 보리밥, 점심은 건너뛰고 저녁에는 죽을 먹던 때였다. 밥은 아침한끼 그것도 보리밥인데 그나마 양이 적어 먹고 돌아서면 배가 고팠다. 그런데 어머니가 차려주신 생일아침상은 흰쌀밥 미역국 그리고 떡이 가득했다. 밥그릇위로 흰쌀밥을 백두산처럼 담아줬는데 이를 고봉(高俸)이라 했다. 미역국에 떡이 나왔는데 쌀이 귀해서 수수로 떡을 만들어 주셨다. 그래서 수수팟떡이다. 초등학생인데도 나는 장정처럼 먹어댔다. 기름이 잘잘흐르는 흰쌀밥에 미역국, ‘쌀밥아 너 본지 오래구나!’. 수수팟떡도 꿀맛이었다.

고향을 떠난 이후 나는 생일이 별로다. 호텔 부폐식당으로가서 진수성찬으로 먹어봤지만 생일맛이 안 난다. 어머니가 만들어 주신 수수팟떡 만 못하기 때문이다. 어느 해에는 생일을 의미있게 지내고 싶어서 하루종일 틀어박혀 성경을 읽었다. 새벽에서 밤 늦게까지 신약성경을 한번통독하는데 성공했지만 그것도 별것아니다. 우리부부가 나가는 미국교회에서는 주일예배때마다 앞으로 불러내어 생일축하를 해준다. 7년동안 꼬박꼬박 출석하면서도 난 단 한번 나가 본적이 없다. 미국 장로가 묻는다.

“왜, 이선생님은 생일축하를 안 받습니까? 생일이 없는 사람처럼 말입니다”

“맞아요. 아비도 없고 어미도 없고 족보도 없고 시작한날도 없으나 아브라함을 무릅꿇게한  멜기세댁이란 기인제사장이 있지요. 멜기세댁을 흉내내고 싶어서 그러지요. 그보다 진짜이유는 난 매일생일이기 때문입니다. 고향의 어린시절, 한국어린이들은 초근목피(草根木皮)로 연명하면서 살정도로 가난했습니다, 그래도 생일날이면 어머니는 쌀밥에 미역국과 수수팟떡으로 생일잔치를 해주셨지요. 나는 잘사는 나라 미국에 와서 날마다 고기와 케익을먹고 지냅니다. 날마다 생일인데 구태여 태어난 날을 찾아 기념식을 할 필요가 없지요”

“?.....”

나는 생일을 지내지 않는다. 생일은커녕 회갑도 진갑도 7순 8순잔치도 없다. 아내는 물론 자녀들의 생일날을 기억 못한다. 그렇다고 그들의 생일을 막지 않는다. 아빠는 100세가 되면 생일잔치를 할거라고 말해준다. 자녀들은 아빠의 생일관이 멋지다고 엄지손가락이다. 파킨슨병을 앓고 있어서 길어야 80일걸 알고 있으면서…

박근혜 생일잔치가 미완성으로 끝났지만 세상은 빠르게 달려가고 있다. 일주일후에는 삼성오너 이재용이 석방됐다. 문재인정부는 적폐청산주범으로 박근혜 이재용의 죄를 함께묶어 구속시켰다. 그런데 이재용만 집행유예로 풀려났다. 모든 죄를 박근혜가 뒤집어쓰게 생겼다. 2주후에는 평창동계올림픽이다. 원래는 박근혜가 대통령자격으로 올림픽개회선언을 하게돼있었다. 촛불탄액으로 쫒겨나 감옥에 들어가는 바람에 문재인대통령이 개회선언을하게 된것이다. 준비가 어려웠다. 예산이 없다. 적자올림픽이 될거다. 경기장준비가 덜됐다. 출전국이 적어 시골올림픽으로 끝나고 말거다. 못하겠다고 반납하자. 그런데 문재인이 떠 맡더니 기적을 일궈냈다.

북경올림픽의 7분의 1을 쓴 개막쑈는 예술과 IT기술의 멋진 합작품이었다. 1815개의 드론(Drone)이 평창의 밤하늘을 그림과 글자로 아름답게 수놓은 퍼포먼스. 90개국넘게 참석한 사상최대의 참가. 단일팀으로 출전한 남북선수들. 북한 삼지연악단의 축하공연. 미녀응원단이 외치는 ‘우리는 하나다’. 트럼프는 부통령을 보내 공개적으로 올림픽방해공작을 했다. 그런데 북한이 정상회담을 희망하는 메시지를 보내는 바람에 트럼프가벌린 트럼프놀이는 패착이 되고 말았다. 박근혜의 심정은 어땠을까? 북한 삼지연악단이 서울에서 축하공연을 하자 추종자들이 몰려와 방해하는 무당굿을 했다. 근혜생일날의 태극기만으로는 부족했던지 미국성조기까지 동원했다. .

그래도 생일은 즐거운날이다. 박근혜씨의 생일을 축하한다.

“이날은 여호와의 정하신 것이라. 이날에 우리가 즐거워하고 기뻐 하리 로다”(시118:24)

   

굿판같은 생일잔치

 

 

이계선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를 추천하시면 "금주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127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4개)
 * 11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22400byte)
 *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삼청교육대 (202.14.90.168)
2018-02-27 14:41:43
당신도 인간되기는 글렀구만
정말 나이값을 못한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 나이되도록 인간이 갖추어야 할 예의와 매너를 배우지 못했으니 성경이 아니라 어떤것을 줘도 개밥에 도토리라는 생각이 듭니다
리플달기
4 11
화평 (122.35.176.192)
2018-02-24 05:51:28
일부에서는 아직도 박근혜 전 대통령은 인민재판에 의해서 감금되어 있다고 믿고 있다. 지금 대한민국을 무법천지로 보는 태도이다. 그런데 대한민국이 '네 죄를 네가 알겄다'라고 매질을 해서 죄를 자백시키는 사회인가? 사람마다 생각이 다르고 달리 판단할 수 있는 일이지만, 상식인이라면 분별력이 있어야 한다. 한때 광주에 북한 군인들이 내려왔다는 말을 믿는 사람들이 있었는데, 그런 무분별한 사람들은 상식의 수준 이하의 판단력을 가진 사람들이었다. 우리에게 중요한 것은 상식이요 분별력이다.
리플달기
6 9
문재앙은재앙재앙해 (211.222.140.34)
2018-03-02 14:24:08
무법천지...
지금 대한민국이 무법천지 아닙니까??
법에 입각해서 일을 처리하는것이 아니라
일단 집어넣고 죄를 만들어내고 있지 않습니까,
여론조사라고 올려놓고(그래봤자 자기네들 지지자들 위주)
여론이 이러이러하니 구속해야 한다, 처벌해야 한다.
이게 무법천지지 뭐가 무법천지 입니까.
실제로 얼마전 어느 여론조사기관에서 이명박 전대통령 다스에 대해서 70프로가 넘게 구속해야 된다고 했다면서 사법기관을 압박하고 있습니다.
이건 절대 민주주의는 아니죠
상식과 분별력이 있으니깐 현재 정부에서 하는일들이 잘못되고 있다는걸 말할수있는거죠, 상식과 분별력이 없으니깐 정부에서는 개돼지 취급하지 않습니까,
개천에서 용될필요없다고 다같이 개천에서 살자고 말하는게 현정부 비서실장?총리?의 말인데 저러면 과연 행복할까요?
최저임금 올려서 좋아하던데 최저임금 올라가면서 노동시간은 줄어들었습니다.
지금 현재 문정권에서 도대체 어떤 부분이 어떻게 좋아지고 있는지 회의감이 듭니다. 그런데 기사라고는 무조건 이명박근혜 욕하는 기사만 나오니...
정말 어떻게 될려고 그러는건지 나라가..
리플달기
5 10
당당합니까? (211.222.140.34)
2018-02-20 15:15:35
문재앙정권 행복합니까?
그동안 기사들 보니깐 이명박근혜 정권 줄기차게 까더니

지금 문재앙 정권은 정말 살기 좋습니까?

얼마나 많은 문제들이 제기 되고 있습니까?

그건 다룰 문제가 아닌가요??

언론이라면, 기자라면, 더구나 당당뉴스에 기재될만한 글이라면

날카로운 선지자적 소견을 가지고 글을 실어야 하지 않나요?

박근혜는 줄기차게 씹어대더니

문재앙 얘기는 하나도 못보겠네요,

정말 문재앙 정권 행복합니까? 그래서 쓸 기사거리가 없어요?
리플달기
11 13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