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림 > 신간 소개
이계선 목사의 돌섬통신 "예수쟁이 김삿갓 "
당당뉴스  |  webmaster@dangdang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입력 : 2015년 08월 22일 (토) 00:01:08
최종편집 : 2015년 08월 22일 (토) 00:08:02 [조회수 : 3140]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텔레그램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이계선 목사의 돌섬통신

예수쟁이 김삿갓

 

이계선 지음

294쪽 / 145×224mm

12,000원

신앙과지성사 펴냄

 

 

“차라리 미국교회로 나갑니다.”

그것은 한국교회를 향한 사랑의 역설이다. 

 

뉴욕 허드슨 강가를 배회하고 돌섬에서 꽃게 잡이를 되풀이해도 지은이의 속마음에는 즐거움이 없다. 한국교회 때문이다. 그 실상을 너무도 잘 알고 있기에 한국교회를 향한 그의 진실한 마음은 파킨슨병에 걸린 몸보다 더 아프고 쓰리다. 그래서 그는 글을 쓴다. 바로 그것이 돌섬통신으로 날아오는 것이며, 그가 자랑하는 자연과 벗 삼는 낭만의 소리들은 사실 빛 좋은 개살구다. 단지 글을 쓰기 위한 워밍업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이 책을 열린 마음으로 읽으면 때로는 “예수쟁이 김삿갓”을 만나는 흥미로움을 경험하실 것이다. 흔히 판에 박힌 사고방식과 고정관념을 벗어나기를 두려워하는 우리 예수 믿는 사람들을 깜짝 놀라게 하는 이 목사님의 글은 예수님도 “허허 그 녀석” 하고 웃으시며 읽으실 글들이 많이 있을 것 같다.

- 김해종, 축하의 글 중에서

 

혹시라도 등촌을 단지 교회 개혁의 투사나 원로 목회자로만 인식하는 것은 큰 오해다. 그는 우리와 똑같은 아주 보통 교인이며 보통 사람이다. 아내와 함께 직접 텃밭을 가꾸고, 근처 바닷가에 나가 꽃게를 잡고, 주말에 농구 경기를 즐기고, 그리고 주일이면 미국 현지인의 교회에 나가 공예배에 참석한다. 사실 지난 30년간 목회를 하신 많은 목사님들 중에 한국적 ‘성공주의’와 ‘성장주의’를 제대로 극복하신 분들은 매우 드물다. 큰 존경을 받던 유명 목회자들조차 정도의 차이만 있을 뿐이지 거의 대부분 ‘종교 귀족’의 자리를 거절하지 못했다. 하지만 등촌은 그것을 단호히 거부했다. 그의 삶은 기름기가 없이 그저 담백하다. 인공 조미료가 전혀 없는 유기농 음식 같은 삶이다.

- 신성남, 추천의 글 중에서

 

 

<지은이 소개>

 

등촌(登村) 이계선

1941년 음력 9월 보름 경기도 평택군 현덕면 도대리 문곡 글갱이에서 이봉헌 이은혜의 셋째로 태어났다. 현덕초, 안중중, 동도공고를 거쳐 평택대, 감신대에서 잠깐 수학한 후 나사렛대학을 졸업했다. 목사 부흥사로 활동하다가 1988년 미국으로 건너가 이민목회를 하면 서 독자투고를 쓰기 시작했다. 생전 처음 써본 “글갱이 사람들”이 단편소설로 당선되는 바람에 얼떨결에 등단 작가가 됐다. 독자들은 등촌을 영혼의 샘물을 퍼 올리는 향토문학가라고 부른다. 저서 『멀고 먼 알라바마』, 『대형교회가 망해야 한국교회가 산다』 등이 있다.

•연락처 6285959@hanmail.net

 

 

<차례>

 

은퇴하고

목차
축하의 글 | 예수쟁이 김삿갓 / 김해종
추천의 글 | 정말 진짜가 나타났구나! / 신성남
들어가는 글 | 가난한 목사의 즐거운 은퇴생활 이야기 / 이계선

1. 은퇴

은퇴는 즐겁다
미국교회 나가기
목사가 부른 오 대니보이
돌섬의 첫눈
장군의 오줌
처복과 차복
설교 구걸하는 거지 목사

2. 부부

날마다 호텔에서 자는 목사
농사꾼 목사의 즐거움
조개잡이 목사 부부
파도타기를 즐기는 목사 부부
부부싸움하는 목사

3. 가족

아빠는 황야의 산 세바스찬 목사
꽃게가 잡혔어요
아내 몰래
아빠의 냄새
열린문학회 같은 딸애 결혼식
101세에 돌아가신 어머니
막내 동생 완이의 죽음
돌섬을 찾아온 천사
백조가 되어 돌섬을 찾아오는 계양이

4. 돌섬

돌섬의 가을바다
돌섬의 겨울농장
돌섬의 나비축제
돌섬의 멋진 연인들
돌섬을 찾아온 지리산 청학도사
돌섬의 밤바다
돌섬을 집어삼킨 허리케인 샌디
돌섬의 겨울바다

5. 교회

대통령을 무릎 꿇게 한 목사님
축도 한 번에 3천 불 주는 교회
대형교회가 망해야 한국교회가 산다

6. 고국

고국에서 하루
고국에서 만난 여인들
민주주의는 아무나 하나?

7. 투병

나는 파킨슨병 환자입니다
파킨슨 황제가 된 목사
화투로 재미 보는 남자

8. 문화

“명량”과 이순신을 좋아하는 사람들
1불에 산 해변 그림
“국제시장” 아직 안 보셨나요?

9. 소설

단편소설 하얀 갈대
단편소설 글갱이 사람들

당당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를 추천하시면 "금주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251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0개)
 * 100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20000byte)
 *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