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림 > 신간 소개
왕대일의 전도서 강해설교 "전도자의 질문, 전도서의 해답"하나님의 손에 붙들려 살고자 했던 한 지혜자의 경륜과 고백
당당뉴스  |  webmaster@dangdang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입력 : 2014년 06월 27일 (금) 18:43:10
최종편집 : 2014년 06월 27일 (금) 18:50:10 [조회수 : 13589]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텔레그램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 이 책은

잠언과 더불어 구약의 지혜를 대표하는 전도서 해석을 구약학자인 저자의 쉬운 강해설교로 만난다. 평생 왕으로 살아왔고, 하나님의 손에 붙들려 살고자 했던 한 지혜자가 들려주는 삶에 대한 진솔한 통찰을 만날 수 있다. 전도서는 총 12장밖에 되지 않는 짧은 말씀으로 이루어져 있으나, 막상 설교자들이 이를 설교본문으로 택하기는 쉽지 않다. 그러한 전도서 말씀을 이순(耳順)을 맞은 저자가 틈틈이 읽으며 강해 후 강단에서 말씀으로 선포하였다. 저자는 전도서의 표제를 “다윗의 아들 예루살렘 왕 전도자의 말씀이다”로 본다. 또, “전도서는 먼저 인생을 살아본 자가 인생을 살아갈 시간이 아직 많이 남아 있는 자에게 주는 충고로 읽어야” 한다고 역설한다.



‣ 지은이 왕대일

   
왕대일 교수는 1954년 3월 서울에서 출생했고 대광(大光)중고등학교를 다니면서 예수 그리스도를 영접하였다. 목회자로 부르시는 소명에 응답하여 감리교신학대학교에 입학하고 성서학도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대학원 졸업 후 교육전도사 사역을 담당하다가 경기도 남양주군 수동면에 위치한 농촌 교회를 담임하면서 목회자로서의 보람, 눈물, 사명, 긍지를 체험하였다. 그 후 설교자의 강단을 채우는 말씀을 붙들고자 미국 유학을 떠나 미국 클래아몬트(Claremont) 대학원 종교학부에서 유학하고 레위기 11-15장의 해석으로 박사 학위(Ph. D)를 받았다.

1990년 모교인 감리교신학대학교의 구약학 교수로 부름 받아 오늘에 이르기까지 후학을 양성하면서 신학과 교회, 신앙공동체와 학문공동체의 소통에 매진하고 있다. 그간 한국구약학회 총무(1998-2002년)를 거쳐 한국구약학회 회장(2006-2010년)으로 한국인 구약학자들의 학술조직을 이끌었고, 40여 회원대학을 섬기는 전국신학대학협의회(KAATS)의 총무로, 한국신학교육연구원의 원장(2008-2012년)으로 신학교육 현장을 돌보았다. 2007년부터 지금까지 학술지 「캐논 앤 컬처」의 편집위원장으로 한국 신학의 진일보를 위해 애쓰고 있다.

그동안 이룬 학문의 결과를 저술로 펴내면서 『시편사색, 시편 한 권으로 읽기』, 『기독교경학과 한국인을 위한 성경해석』, 『신명기강의』, 『구약신학』, 『민수기- 대한기독교서회 100주년 기념 주석』, 『구약주석 새로 보기』, 『묵시문학과 종말론』, 『구약성서개론- 한국인을 위한 최신 연구』(공저), 『구약성서이해 열 마당』, 『구약설교 패러다임』(공저), 『녹색의 눈으로 읽는 성서』(공저), 『구약성서, 읽기와 해석하기』(엮음), 『목회자의 실패, 목회자의 성공』, 『좀 쉽게 말해주시오- 본문비평과 성서번역』(엮음), 『말씀의 뜻 밝혀주시오- 주석과 성서번역』(엮음), 『다시 듣는 토라- 설교를 위한 신명기 연구』, 『아브라함의 믿음, 아브라함의 실수』, 『묵시문학연구』, 『신앙공동체를 위한 구약성서이해』 등을 출간하였으며, 평신도를 위한 성서해석 에세이로 『삶에서 그리스도가 빛나게 하십시오』와 역서로 『하나님의 시간과 종말론』(공역) 등을 출간하였다.


‣ 머리말 중에서

전도서는 설교하기가 쉽지 않은 책입니다. 글이 어려워서가 아닙니다. “헛되고 헛되다 모든 것이 헛되다”는 전도자의 푸념이 믿음으로 살아가는 삶을 북돋우어야 할 강단의 언어로는 적합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전도서가 잠언과 더불어 구약의 지혜를 대표하는 책이면서도 목회자들에게 외면 받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전도서가 풍기는 세상살이에 대한 비관적인 풍조에 목회자들이 선뜻 발을 들여놓기가 어려웠던 것입니다.
안식년을 맞아서 그 동안 틈틈이 마주 대했던 전도서를 꼼꼼히, 다시, 거듭 읽었습니다. 마침 회갑(回甲)을 맞는 시기였기에 저에게는 전도자의 음성이 더없이 진중하게 다가왔습니다. 삶에 대한, 삶을 향한 전도자의 기대가 무엇이었는지를 붙들기를 원했습니다. 그래서 전도자의 속내를 묻고 불리고 풀고 새기는 해석의 사다리를 오르내리기에 열심을 다하였습니다. 전도서 해석을 강해 형태로 풀었습니다. 그 강해를 설교 방식으로 전달하였습니다. 처음에는 제가 전도서를 읽었지만 이내 전도서가 저를 읽어가는 감동을 누리게 되었습니다. 세상을 닫으면 하늘이 열리는 감격이 전도자의 안내로 들어서는 말씀의 세계에서도 함께하였습니다. 『전도자의 질문, 전도서의 해답』은 그런 감동을 글말로 적어간 결과입니다.
설교자는 두 세계 사이에 서 있습니다. 텍스트와 콘텍스트가 그것입니다. 해석의 여정은 텍스트와 주고받는 만남에서 이루어집니다. 그 만남이 콘텍스트에서 적용되고 실천될 때 성경해석은 비로소 설교의 옷을 입게 됩니다. 텍스트에만 충실해서는 설교가 설교다워지지가 않습니다. 콘텍스트에만 매달려서는 설교가 설교다울 수가 없습니다. 목회자의 강단에 해석이 있는 설교, 설교를 낳은 해석이 있어야 할 까닭이 여기에 있습니다.
『전도자의 질문, 전도서의 해답』은 제가 지난 몇 해 동안 교회강단에서 선포하였던 말씀을 책으로 엮은 열매입니다. 전도서는 모두 합쳐 12개 장(章)밖에 되지 않는 짧은 경전입니다. 하지만 그 안에는 수없이 많은 단락들이 있습니다. 지혜의 글답게 짤막한 형태의 경구(警句)들이 숨 가쁘게 이어지고 있습니다. 그 단락 하나 하나를 설교본문으로 삼았습니다. 그것을 회중의 눈높이에 맞춰 전도서가 외치는 바른 소리, 복된 소리로 들었습니다.

 

   


‣ 차례

01. “다윗의 아들 예루살렘 왕 전도자의 말씀이다,” 전도서의 표제 / 본문 1:1 9

전도서를 읽는 독법 ․ 10 전도자, 다윗의 아들 ․ 15 전도자, 예루살렘 왕 ․ 19 전도서, 전도자의 말씀 ․ 24

 02. “‘해 아래에서’ 살아가다 보면” / 본문 1:2-18 29

모든 것이 헛되다고 말하지만(1:2-3) 31 해 아래 세상만 보았기에(1:4-11) 37 이익만 추구하는 인생이었기에(1:12-14) 44 진리를 알기 전까지는(1:15-18) 49

  03. “나만을 위한 인생이었기에” / 본문 2:1-26 57

전도자의 참회록(2:1) 59 어떻게 살고자 했기에(2:2-10) 63 나만을 위한 인생이었기에(2:11) 69 무덤 앞에서 얻는 지혜로는(2:12-17) 73 수고하는 것과 누리는 것(2:18-26) 77

04. “하나님이 모든 것을 때를 따라 아름답게 하셨고” / 본문 3:1-22 81

천하만사에 하나님의 지문이 묻어 있기에(3:1) 82 모든 벽은 문이다(3:2-8) 86 일등이 아니라 일류(전 3:2-8) 90 하나님의 시간표(3:9-10) 94 하나님이 모든 것을 때를 따라 아름답게 하시기에(3:11) 98 별을 보려면 밤이어야 되듯이(전 3:12-22) 102

05. “세 겹줄은 쉽게 끊어지지 않는다는데” / 본문 4:1-16 107

사람을 찾습니다(4:1) 108 “더불어 있음”을 잃어버린 세상(4:1-3, 4-6, 13-16) 109 동료가 되어주는 삶(4:7-12) 117 빈 수레가 아닌 짐수레(4:11) 122 세 겹줄의 은혜(4:12) 125

06. “하나님의 집에 들어갈 때에” / 본문 5:1-20 129

말씀의 수(繡), 말씀의 꼴(5:1-20) 131 들음이 드림을 완성하기에(5:1) 134 기도가 시(詩)가 되어야 하는 까닭은(5:2-3) 138 소원과 서원(5:4-7) 142 난 사람이 아니라 된 사람(5:8-9) 146 크리스천 오블리주(5:10-17) 150 주일을 넘어 일상으로(5:18-20) 155

  07. “무엇이 사람의 마음을 무겁게 하는가” / 본문 6:1-12 161

역(逆)방향에서 순(順)방향으로(6:1) 162 누리게 하소서(6:2-6) 165 비워서 얻는 것, 채움으로 버리는 것(6:7-9) 171 인생의 넓이, 인생의 깊이(6:10-12) 176

08. “현실, 전도자의 속앓이” / 본문 7:1-29 183

지혜, 삶을 낯설게 하기(7:1-4) 185 마음과 대화하기(7:5-10) 189 지혜의 그늘, 돈의 그늘(7:11-12) 193 직선과 곡선(7:13-14) 198 화이부동(和而不同 7:15-18) 204 동이불화(同而不和 7:19-22) 210 사람에 대한 절망, 하나님을 향한 희망(7:23-29) 213

  09. “세속 속의 크리스천” / 본문 8:1-17 221

사람을 찾습니다(8:1) 223 두 왕국 사이에서(8:2-8) 227 업 사이드 다운(up side down 8:9-14) 235 어떤 길을 가든지 리더의 길을 가십시오(8:15-17) 243

  10. “하나님이 주신 최고의 선물” / 본문 9:1-18 249

모두 다 하나님의 손 안에 있으니(9:1) 251 죽음, 인간이 누리는 평등한 운명(9:2-6) 256 일상, 인생의 해답(9:7-10) 261 Why me? Why not me! (9:11-12) 266 우리가 만들어가야 할 희망(9:13-18) 272

11. “세상이 당신을 힘들게 하여도”/ 본문 10:1-20 281

사람은 날지 않으면 길을 잃는다! (10:1) 283 다시 새기는 인문(人文), 사람살이의 발자취 (10:2-11) 287 숨겨진 진실(10:12-15) 291 아무데나 없는(no where), 바로 지금 여기에 있는(now here) (10:16-20) 295

12. “네 떡을 물 위에 던져라”/ 본문 11:1-8 301

문화의 오역(11:1-2) 303 알 수 없는 세상이지만(11:3-6) 306 네 떡을 물 위에 던져라(11:1) 309 떡의 전쟁(11:7-8) 314 소유에서 존재로(11:7-8) 317

13.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 본문 11:7-12:8 323

존재, 이어짐(11:7-8) 325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11:9-10; 12:1-2) 330 늙지 말고 익어가십시오(12:3-7) 336

 14. “신념에서 신앙으로” / 본문 12:9-14 343

전도자, 그가 말한 것(12:9-10) 345 공부하는 인간(Homo Academicus)(12:11-12) 349 신념에서 신앙으로(12:13) 353 천망회회(天網恢恢)(12:14) 357


당당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를 추천하시면 "금주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3323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0개)
 * 100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20000byte)
 *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