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계
말일성도예수그리스도교 (몰몬교)에 대하여몰몬교는 세계적인 신흥종교재벌. 세계메리어트 호텔재단, 솔드레이크시티...
나현철  |  mokmin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입력 : 2006년 01월 10일 (화) 00:00:00 [조회수 : 8126]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텔레그램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몰몬교는 세계적인 신흥종교재벌이다. 세계메리어트 호텔재단이 있으며, 유타주에 솔드레이크시티는 말일성도예수그리스도교도들의 신앙촌이라고 할수 있다.

미국의 세계적인 호텔체인인 메리어트 호텔의 CEO인 제이 윌라드 메리어트 또한 몰몬교도이며 유명인사 중 국내에 몰몬교인으로 각종 CF와 연애 프로그램에 출연하여 잘 알려진 방송인 겸 국제 변호사 로버트 할리씨가 있다.

또한, LA의 신호범의원도 몰몬교인이다.한국교회 여러교회에서 기독교인 인줄로만 알고 간증을 하게 하였던 적도 있었다.

현재 국내에 세워진 JW Marriott Hotel (서울서초구반포동)과 부산해운대의 하이야트호텔을 인수한 부산메리어트 호텔의 객실에는 성경과 몰몬경이 비치되어 있다.

400여 개의 객실을 갖춘 호텔에 성경과 몰몬경이 함께 반입되어
서울 메리어트 호텔의 한 관계자는 “메리어트 CEO의 종교 때문에 생긴 일”이라며 “객실에 빠짐없이 성경과 몰몬경이 들어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에 대해 몰몬교의 한 관계자는 “메리어트 호텔의 사장의 종교가 몰몬교일 뿐, 종교와 회사의 운영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말했다.

   
▲ 대학가 앞 정문에서 영어를 배울 학생들을 포섭하기위해
말쑥한 차림의몰몬교선교사들이 기다리고 서있는 모습
말일성도 예수그리스도교 (일명:몰몬교)라고 불리는 이들 미국산 이단은 오래도록 영어회화를 통한 포교활동을 해 오고 있으며,신사적이며 친절하게 대하는 모습에서 젊은대학생들이 매료됨을 한눈에 느낄수가 있다.

최근에는 말일성도예수그리스도교회라는 교단명칭을 "예수그리스도교 후기성도교회"로 교명을 바꾸고 몰몬경도 새로이 번역하였다.

또한, 가정방문을 통한 무료영어회화로 포교의 폭을 넓혀들어가고 있어, 기성교회에서도 대책을 세워 미혹을 막는일과 전도전략을 수립하지않으면 안될 위기에 처해 있다.

필자가 지난 여름에 이들을 만나 대화중에 찍은 이 사진속의 검은 명찰을 단 Elder cram 과 skinner장로는 함박웃음으로 다시 만나자며 작은명함을 건낸다.

25세와 21살의 젊은이들이 선교(?)의열정에 불타 지구반대쪽 미국에서 먼거리인 한국에 까지 와서 이렇게 자비량으로 열심내는 모습을 보며 심각하게 느끼지 않을수 없었다.
나현철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를 추천하시면 "금주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3206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1개)
 * 100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20000byte)
 *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박운양 (221.147.10.59)
2006-02-27 22:33:52
제가 그 선교사들을 만나본 경험으로는 ?
감신대 부근에서 얼마떨어지지 않은 곳에 이곳 선교사들이 수요일마다 영어회화를 가르칩니다. 저도 호기심에 한번 가본적이 있었습니다. 물론 신학적으로 그들의 입장을 지지할 수는 없지만, 그들이 정말 헌신적으로 일하고 있다는 것은 인정할 수 밖에 없더군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리플달기
0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