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내
문재인 ‘강경화’로 간다문재인 대통령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임명 예고

문재인 대통령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를 임명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5일 오전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강경화 후보자는) 유엔과 국제사회에서 외교관으로서 능력을 인정받고 칭송받는 인물”이라며 “국제사회에서 인정받는데 한국에서 자격이 없다면 어떻게 납득할 수 있겠냐”고 말했다. 또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과 역대 외교장관들을 비롯한 많은 국내외 외교전문가들이 그가 이 시기 대한민국 외교부장관으로 적임자라고 지지하고 있다”고 했다.

현재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은 강 후보자의 임명을 반대한다. 문 대통령이 강 후보자를 임명할 경우, 김이수 헌법재판소 소장 후보자를 국회 투표에서 낙마시키거나, 추경 예산안을 부결시키는 방안까지 검토한다. 이 같은 야3당의 강수에도 불구하고, 문 대통령은 뜻을 굽히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그는 “경경화 후보자에 대한 야당 반대가 우리 정치에서 있을 수 있는 일이라도 생각한다”면서 “그러나 반대를 넘어서 대통령이 그를 임명하면 ‘더 이상 협치는 없다’거나 국회 보이콧과 장외투쟁까지 말하며 압박하는 것은 참으로 받아들이기가 어렵다”며 야3당을 비판했다.

“청문회에서 후보자를 강도 높게 검증하고 반대하는 건 야당의 역할이고, 본분일 수도 있다. 그러나 그 검증 결과를 보고 최종적 판단은 국민의 몫이다. 대통령은 국민의 판단을 보면서 적절한 인선인지 되돌아보는 기회를 갖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강 후보자를 “당차고 멋있는 여성”이라고 표현했다. 또 “국민들도 지지가 훨씬 높다”고 했다. “장관 등 그 밖의 정부 인사는 대통령 권한이므로 국회가 정해진 기간 안에 인사 청문 경과 보고서를 송부하지 않으면 대통령이 그대로 임명할 수 있게 되어 있다”며 법적으로도 전혀 문제가 없다고 했다. 따라서 이날 문 대통령의 발언은 강 후보자의 임명을 기정사실화 하고 국민들에게 예고하는 수순으로 보인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이 보름밖에 남지 않았고, 이어 G20 정상회의와 주요 국가들과의 정상회담이 줄줄이 기다리고 있다. 외교부 장관 없이 대통령이 어떻게 감당할 수 있겠냐”며 야당의 협력을 촉구했다. 국가의 주요 현안을 앞둔 시점에서 강 후보자의 임명을 더는 미룰 수 없다는 입장을 설명한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오는 주말(17일과 18일)에 강 후보자를 임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이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이달 28일 출국한다는 점에서 하루라도 빨리 강 후보자의 임명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만약 한미 정상회담까지 임명이 이뤄지지 않으면 현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회담에 참여하게 된다.

이민혁 기자  ukoreanews@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