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中, 이해찬 방중에 정상급 예우…사드 철회 기대감 드러내

중국 공산당 기관지 환구시보가 18일 이해찬 전 총리(대중 특사)의 방중을 대서특필하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환구시보는 4강(미‧중‧러‧일) 특사 중 이해찬 전 총리가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이라며, 그의 방중에 큰 의미를 두었다.

또 환구시보는 문재인 대통령이 “사드 배치는 절차상 문제가 있다. 국회 비준 동의를 거쳐야 한다”고 한 발언을 소개하면서 사드 철회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환구시보는 18일 이해찬 대중 특사의 방중을 대서특필하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환구시보는 4강 특사 중 이해찬 전 총리가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이라며, 그의 방중에 큰 의미를 두었다. (청와대 제공)

환구시보는 이해찬 전 총리가 사드 배치를 완료한 시점에서 새 정부가 철회하기는 힘들다는 것을 중국에 이해시키려고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나 중국의 사드 반대 입장은 변함없다며, “한국 정부는 사드 배치와 한중 관계 재개 중 하나만을 선택해야 한다”고 못 박았다.

한편 중국 정부는 이해찬 전 총리 영접을 위해 추궈홍 주한 중국대사를 본국으로 불러들이는 등 파격적인 정상급 예우를 마련했다.

추 대사는 “한국 특사를 모시고 중국 대사가 본국에 들어온 것은 처음이다. 중국 규정이 아주 엄격해서 국가정상이 온 경우가 아니면 대사가 수행해 본국에 오는 일이 없다”고 말했다.

이민혁 기자  ukoreanews@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