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남북관계
정부, 북 화학무기 사용 규탄외교부, 유엔인권이사회서 북 화학무기 사용 공론화

김정남 암살에 신경작용제인 VX가 사용된 사실이 밝혀지면서 우리 정부는 이를 ‘국가 주도의 화학무기 테러’로 규정하고 국제무대에서 공론화할 예정이다. VX는 신경독의 일종이며 1991년 4월 3일 유엔안보리 결의 687호에 의해 대량살상무기로 분류됐다. 연구와 의학적 목적이 아니고서는 생산이 금지된 화학무기이다.

윤병세 외교장관은 27~28일(현지시각) 스위스에서 열리는 유엔인권이사회와 제네바 군축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26일 출국하며 “금지된 화학무기 사용의 반인권적 측면 등을 조목조목 따지며 여론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북한 정권이 김정남 암살에 유엔이 금지한 VX를 사용한 점을 들어, 북한 정권의 위험성을 국제사회에 확실히 인식시키겠다는 뜻이다.

당초 우리 정부는 유엔인권이사회와 제네바 군축회의에 외교부 2차관을 참석시킬 예정이었으나, 말레이시아 경찰이 김정남 암살에 VX가 사용됐다고 공식 발표하자, 윤 장관이 직접 참석하는 것으로 방침을 바꿨다.

외교부 관계자는 “북한이 대량살상무기의 일종인 VX를 국제공항과 같은 민간인들이 오가는 장소에서 사용했다는 점에서 국제사회가 큰 충격을 받았을 것이다. 북한 화학무기에 대한 국제적 우려와 비판 여론이 형성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외교부는)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자는 미국 내 움직임과도 궤를 같이한다”고 했다. 

이민혁 기자  ukoreanews@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