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대학 중도 포기 유학생, 10명 중 7명은 불법 체류자 신세외국인 유학생 불법체류화, 4년간 5배 가까이 늘어
민형배 국회의원 질의. 민형배 의원실 제공
민형배 국회의원 질의. 민형배 의원실 제공

국내대학 외국인 유학생 중도포기자 10명 중 7명이 불법 체류자 신분인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국회 교육위원회 민형배 의원(광주 광산구을)이 교육부와 법무부에서 받은 '연도별 외국인 유학생 중도 포기 및 불법 체류자 현황(2018~2021)'에 따르면, 2021년 말 현재 유학을 중도 포기한 외국인 불법체 류자는 6947명이다. 유학생 출신 불법 체류자는 지난 2018년 1419명이었으나, 2019년과 2020년에 각각 2883명과 4692명으로 증가했다. 2018년 대비, 지난해는 5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국가별로는 베트남 출신이 가장 많았다. 지난해, 불법 체류자 중 베트남 국적자는 4531명으로 전체의 65.2%를 차지했다. 다음으로는 우즈베키스탄이 1001명(14.4%), 몽골 488명(7.02%), 중국은 292명(4.2%)순으로 많았다.
 
외국인 유학생 중도 포기자도 증가 추세다. 2018년 5756명에서 2019년 8596명, 2020년 9867명으로 늘어났다. 2021년에는 1만335명이 발생해 1만명을 넘어섰다.
 
대학별로는 경희대학교에서 가장 많은 712명의 중도 포기자가 발생했다. 상명대 292명, 세종대 244명, 용인대 238명 등에서 200명 이상의 유학생이 중도에 학업을 포기했다. 국립대학교 중에는 인천대학교가 151명으로 가장 많았다.
 
민형배 의원은 "외국인 유학생의 불법체류화는 자칫 부정적 인식 확대, 범죄연루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라며, "배움과 학문의 터전인 대학이 불법체류자 양성소가 되는 일이 없도록, 관계당국의 철저한 관리 방안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광주CBS 김형로 기자 khn5029@hanmail.net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Copyright ⓒ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컷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