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내
통일부 "대북전단, 별도 수사의뢰 필요성 없어…경찰조사 협력"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이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3.22/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최소망 기자 = 통일부는 3일 "정부는 북한을 포함한 어느 누구도 한반도에서 긴장을 조성하는 행위를 하는 데 대해 반대한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이날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전날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대북전단 살포에 대해 비난하는 담화를 발표한 것과 관련 "한반도 평화 정착과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나갈 것"이라면서 이렇게 밝혔다.

이 입장은 전날 통일부가 공식적으로 밝힌 입장과 동일하다.

이 대변인은 '북한을 포함한 어느 누구'라는 문구에 전단을 살포한 탈북민도 포함되는지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한반도 평화의 이해를 가지고 있는 모든 당사자를 의미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아울러 "특히 북한은 한반도에서 긴장을 완화하고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공동으로 노력하겠다는 남북정상선언의 합의 당사자"라면서 "이러한 남북 간 합의의 취지를 존중해서 한반도에서 긴장을 조성하는 일체의 행위를 중단하고 평화 정착을 위한 노력에 협력해 나와야 한다는 취지를 강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대북전단 살포 문제와 관련 지난주부터 전담팀을 구성해 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날 이 대변인은 '경찰 수사와는 별개로 고발이나 수사의뢰 조치를 취할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경찰이 이미 전담팀을 구성해서 조사를 진행 중이며 경찰이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진행하겠다는 방침도 이미 밝혔다"면서 "현재로서는 통일부 차원에서 별도의 수사의뢰 등의 조치를 취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아울러 "경찰의 조사과정 등을 지켜보면서 남북관계 발전에 관한 법률이 개정 취지에 부합되게 이행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가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전날 북한이 권정근 외무성 미국담당국장, 외무성 대변인, 김여정 부부장 등의 다양한 주체로 담화를 낸 것과 관련 "북한의 입장 표명 방식은 굉장히 다양하기 때문에 입장 표명 방식에 따라 어떤 의미를 부여하기보다는 관련된 동향을 차분하게 지켜보면서 분석해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전날 북한이 담화에서 '상응 조치'를 언급한 후 북한 특이 동향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이 대변인은 "확인해 드릴 만한 특이 동향에 대해 알고 있지 못하다"면서 "북한은 한반도에서 긴장을 조성하는 일체의 행위를 하지 말아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