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계
“‘교육감에 교원임용 위탁’ 사학법 개정안 철회하라”
이병왕  |  wanglee@newsnnet.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입력 : 2021년 08월 25일 (수) 04:41:54
최종편집 : 2021년 09월 02일 (목) 18:25:36 [조회수 : 11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9일 국회 교육위원회에서 ‘사립학교 교원 채용시험을 시도 교육감에게 강제로 위탁’시키는 사립학교법 개정안을 단독으로 처리했다. 사립학교 교사를 신규 채용할 때 필기시험을 교육청에 의무적으로 위탁토록 한 것이다.

지난 해 11월 성명서를 통해 ‘사립학교의 교원임용권은 반드시 보장되어야 한다’고 밝히며, 해당 법안의 폐기를 요청한 바 있는 기독교계는 24일 성명을 내고 법안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법이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되면 기독교사학에 이단들의 침투를 막을 수 없게 된다는 이유에서다.

한국교회총연합과 한국장로교총연합회, 사학법인미션네트워크는 24일 오후 기독교회관 조에홀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갖고 법안 입법에 반대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 단체는 성명에서 “해당 법안의 폐기를 요청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강행 통과시킨 것에 참담함을 느낀다”면서 해당 조항의 철폐를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이번 개정안은 교원임용을 시도 교육감에게 위탁하도록 강제함으로써 학교법인의 인사권을 박탈하고 있다"면서 "이는 사립학교 설립과 운영의 자유를 보장하는 헌법이 보장한 기본권을 부정하는 동시에, 건학이념의 구현을 위해 행사하는 학교법인의 고유한 인사권을 명백하게 침해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기독교학교는 기독교적 건학이념 구현과 학교 발전의 연속성을 유지할 수 있도록 그 인사권이 반드시 자주적으로 행사돼야 한다"면서 "이 법이 본 회의를 통과할 경우 기독교 사학은 교원의 임용권을 박탈당할 뿐 아니라, 건학이념에 동의하지 않는 비신앙인, 타종교인, 심지어 이단들의 침투를 막을 수 없게 된다"고 덧붙였다.

이에 이들 단체는 "사립학교 교원 임용의 교육감 위탁 강제라는 위헌적 독소조항의 완전 철폐를 정당과 국회에 촉구한다"면서 "국회가 응하지 않는다면 이에 대해서 낙선운동과 헌법소원 등을 포함한 모든 헙법적 수단을 동원해 책임을 물을 것이며, 이는 일방적으로 법안을 추진한 여당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이다.

21대 국회 ‘사립학교 교원임용 교육감 위탁 강제 입법’ 반대 성명서

“사립학교 교원임용의 자주성은 보장되어야 합니다”

지난 8월 19일, 국회 교육위원회에서 ‘사립학교 교원 채용시험을 시도 교육감에게 강제로 위탁’시키는 법안이 여당의 강행으로 통과되었다. 한국교회총연합은 지난 해 11월 성명서를 통해 ‘사립학교의 교원임용권은 반드시 보장되어야 한다’고 밝히며, 해당 법안의 폐기를 요청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강행 통과시킨 것에 참담함을 느낀다.

현재의 사립학교법은 제53조의 2에서 사립학교의 교원임용은 임용권자인 학교법인에 있음을 분명히 밝히고, 시행령에서 필요한 경우 학교법인이 교육감에게 그 전형을 위탁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사립학교의 자율성을 인정하고 있다. 그러나 이번 개정안은 교원임용을 시도 교육감에게 위탁하도록 강제함으로써 학교법인의 인사권을 박탈하고 있다. 이는 ‘사립학교 설립과 운영의 자유’를 보장하는 헌법이 보장한 기본권을 부정하는 동시에, 건학이념 구현을 위해 행사하는 학교법인의 고유한 인사권을 명백하게 침해하는 것이다.

일부 사학의 교원임용 비리를 척결한다는 빌미로 모든 사학의 교원임용을 교육청에 강제 위탁하도록 하는 것은 본말(本末)이 전도(顚倒)된 것이며, 위탁을 강제한다는 것 자체가 상호 모순이라는 점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기독교학교는 기독교적 건학이념으로 세워진 학교로서 그 설립이념을 구현하는 것이 학교의 본질적 존립 이유이다. 따라서 기독교학교는 ‘기독교적 건학이념 구현’과 ‘학교 발전의 연속성’을 유지할 수 있도록 그 인사권이 반드시 자주적으로 행사되어야 한다. 이는 학교법인에 귀속된 고유 권한으로서 이를 강제적으로 제한하고 시도 교육감에게 강제 위탁시키겠다는 것은 사립학교의 특수성을 고려하지 않은 매우 초법적이고 위헌적인 발상이 아닐 수 없다. 이 법이 본 회의를 통과할 경우 기독교 사학은 교원의 임용권을 박탈당할 뿐 아니라, 건학이념에 동의하지 않는 비신앙인, 타종교인, 심지어 이단들의 침투를 막을 수 없게 된다.

이에 한국교회를 대표하는 ‘한국교회총연합’과 한국장로교를 대표하는 ‘한국장로교총연합회’, 기독교사학 법인연합체인 ‘사학법인미션네트워크’를 비롯한 기독교학교 단체들은 사립학교의 인사권과 자율성을 제한하는 ‘사립학교법 개정법률안’을 분명하게 반대하며, 위헌적 독소조항을 완전히 철폐할 것을 국회에 촉구한다. 이는 기독교학교의 정체성 및 존립과 직결된 것으로 결코 흥정의 대상이 될 수 없음 또한 분명히 하며 다음과 같이 우리의 입장을 밝힌다.

1. 한국교회는 사립학교의 인사권과 자율성을 제한하는 <사립학교법 개정법률안>에 분명하게 반대하며, ‘사립학교 교원임용의 교육감 위탁 강제’라는 위헌적 독소조항의 완전 철폐를 정당과 국회에 촉구한다. 사립학교의 인사권은 자주적으로 행사되어야 하며, 현행법에 따라 학교법인의 여건과 사정을 감안하여 위탁여부를 법인에서 자주적으로 결정할 수 있도록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함을 밝힌다.

2. 우리는 기독교학교의 문제는 한국교회의 문제임을 직시하며 범 교단 차원에서 한국교회의 역량을 하나로 모아 사립학교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되지 아니하도록 향후 강력하게 공동 대응할 것임을 천명한다.

3. 우리는 여당이 본 안건을 사회적 합의와 민주적 절차를 무시하고 단독으로 처리한 것에 대해 규탄하며, 이에 대해 사과하고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 한국교회의 정중한 요구에도 불구하고 국회가 응하지 않는다면 이에 대해서 낙선운동과 헌법소원 등을 포함한 모든 합법적 수단을 동원해 책임을 물을 것이며, 이는 일방적으로 법안을 추진한 여당의 책임임을 밝힌다.

4. 한국교회는 신뢰받는 사학의 존립을 위한 '자정적 노력'에 기꺼이 동참할 것이며, 기독교 사학이 더 높은 도덕성과 투명성을 지니고, 교육의 영역에서 빛과 소금의 역할을 감당하도록 한국교회의 역할과 책임을 다할 것임을 밝힌다.

 

2021. 8. 24

사)한국교회총연합
사)한국장로교총연합회
사)사학법인미션네트워크

 

 

 

 

 

 

 

 

 

 

 

 

이병왕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를 추천하시면 "금주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9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1개)
 * 11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22400byte)
 *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최용우 (183.107.101.242)
2021-08-30 10:44:21
교원임용시험을 굳이 왜 학교에서 꼭 해야한다는 것인지
기사도 '교원임용 자주성 주장'이라는 것 밖에 이유를 잘 모르겠습니다'
교원임용 자주성을 빼앗는 것이 아니라 학교에서 교원을 임용하되
그 자격시험을 공정하게 치루어 주겟다는 것인데 그것이 왜 자주성을
자주성이란... 뒷돈을 낸 사람 합격시켜주겠다는 의미로 들립니다.
교육청에서 공정하게 시험을 치루는 것이 더 좋을듯 합니다.
리플달기
3 1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