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계
“헌혈 동참으로 코로나 극복해요”감리회 본부 임직원 헌혈행사 벌여
윤보환 직대 "감리회에 헌혈운동 확산되길"
심자득  |  webmaster@dangdang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입력 : 2020년 03월 13일 (금) 15:52:46
최종편집 : 2020년 03월 23일 (월) 22:43:35 [조회수 : 113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윤보환 감독회장 직무대행이 감리회본부 헌혈행사에 참여해 헌혈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혈액 부족이 심각한 가운데 13일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서울 광화문 감리회본부 앞 헌혈버스에서 헌혈행사가 진행됐다.

이날 감리회 본부가 주관한 감리 헌혈행사에 감리회 감독들과 평신도 단체 그리고 본부 직원등 110여명이 동참했다. 이 가운데 이날 오전까지 약 20명이 헌혈 적격판정을 받아 헌혈했다. 오후에도 직원들의 참여가 계속되면서 본부의 전체 헌혈인원은 약 40~50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혈액원 관계자는 사전 문진을 통해 최근 한 달 이내에 해외여행을 다녀왔거나 약물을 복용중이거나 수술이나 시술을 받은 경우, 특정 지병이 있는 경우 등은 헌혈을 할 수 없다고 안내했다. 일반적으로 헌혈 적격율은 50%대로 알려졌다.

문진을 통해 헌혈 적격판정을 받아 기뻤다는 윤보환 감독회장 직무대행은 “언론을 통해 피가 모자란다는 소식을 듣고 헌혈행사를 생각하게 됐다. 헌혈버스 순번을 기다리는데 한 달이 걸렸지만 오늘 헌혈을 하게 되어 기쁘다. 헌혈이 감리회에서 확산되어 한국사회에서 코로나19를 극복하는 리더십의 모습으로 나타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헌혈에 참여한 본부 직원 A씨는 “사회적 거리두기나 개인위생 수칙을 지키는 것 외에 더 할 수 있는 것이 있어서 기뻤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감리회의 기금 모으기도 성과를 냈으면 좋겠다”고 했다.

대한적십자사 혈액원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외출은 물론 헌혈도 꺼리게 되면서 혈액 수급이 급감한 시기에 감리회 본부에서 헌혈 행사에 발 벗고 참여해줘 혈액 확보에 큰 도움이 됐다"며 감사를 표했다.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에 의하면 현재 혈액 비축분이 적적량인 5일분에 못미치는 약 3일분에 머무르고 있어서 주의단계가 발령중이라고 한다. 혈액부족의 가장 큰 원인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개학이 늦어지고 헌혈의 70%를 차지하는 군인과 학생 등의 일반 개인 헌혈이 줄어든 것을 주 원인으로 지목하고 있다.

 

   
 
   
 
   
▲ 헌혈을 기다리고 있는 본부 직원들
   
 
   
 
   
 
   
 

 

심자득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를 추천하시면 "금주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12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0개)
0 / 최대 22400바이트 (한글 11200자)
- 금지어 사용시 댓글이 제한 될 수 있습니다.
* [댓글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도배성, 광고성, 허위성 댓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