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림 > 신간 소개
2020가정예배서 『하늘양식』
당당뉴스  |  webmaster@dangdang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입력 : 2019년 11월 26일 (화) 11:38:13
최종편집 : 2019년 11월 26일 (화) 11:49:35 [조회수 : 29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생명을 살리고 세상을 바꾸는 변화는 나 자신부터,
우리 가정에서부터 시작해야 합니다.
그리고 그 출발점은 가정예배가 되어야 합니다.

가정예배는 ‘영혼의 밥상’이자
‘숨겨진 하늘의 보화’입니다.
한상에 둘러앉아 먹고 마시듯
영적인 자양분을 섭취하는 밥상입니다.
가정예배로 성령 충만하면 상처가 치유됩니다.
위기가 닥쳐와도 이겨낼 수 있습니다.
우리를 위해 준비된 하늘의 보화입니다.

      

   
 

 

 

 

• I S B N : 978-89-8430-833-6 03230
• 발행일 : 2019년 11월 14일           
• 출판사 : 도서출판kmc               
• 분  류 : 가정 사역, 예배서           
• 면  수 : 416쪽
• 가  격 : 15,000원
• 제본‧판형 : 무선·크라운판 변형

 

 

 


  올해 『하늘양식』

- 읽기 편한 큰 글자를 사용했습니다.
- 매일 설교, 묵상, 기도를 한 가지 주제로 맞추어 온전한 예배를 드릴 수 있게 했습니다.
- 설날과 한가위에, 생일에, 추모예식 등에 사용 가능한 예배문을 수록했습니다.(신설)
- 주제별 색인을 마련해 날짜에 상관없이 상황에 따라 필요한 내용을 선택해 읽을 수 있게 했습니다.(신설)
- 매일 중보할 수 있는 기도 제목을 제시해 독자 모두가 한마음으로 기도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신설)


도서출판kmc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149 광화문빌딩 16층
☎ 02-399-2008~9(구입문의), 4355(편집실) kmc-sky@hanmail.net

 


“백 마디 훈계보다 가정예배 한 번을”

 

하루가 멀다 하고 들려오는 갈등과 폭력의 소식들이 우리의 가슴을 서늘하게 합니다. 나만은, 나의 가족만은, 나의 아이들만은 그 무서운 세상을 모르고 살 수 있기를 바라지만, 우리 사회가 우리를 그리 녹록하게 놔둘 것 같지 않습니다.
이제라도 뭔가 달라지지 않으면 우리 아이들이 살아갈 미래는 암울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리고 그 시작은 가정이 되어야 합니다. 모든 문제의 근원인 소통의 단절이 가정에서만큼은 사라져야 합니다. 시시각각 변하는 세상이 아닌 절대자 하나님의 뜻을 구하는 가정예배가 하나님과 나, 너와 우리를 잇는 가장 확실한 소통의 통로가 되어 줄 것입니다.

후회의 시간을 맞기 전, 시간을 쪼개 예배의 자리를 마련해야 합니다. 날마다 새 생명과 살아갈 힘을 주시는 하나님께 감사하며, 성령의 인도하심을 구하는 구체적인 자리를 찾아야 합니다. 더불어 부모 된 이들은 자녀의 신앙교육을 얼마나 가볍게 여기고 있는지 반성해야 합니다. 눈에 보이는 지식이 아니라 ‘상상의 세계를 넓혀 가는 행위’가 큰 사람을 만듭니다. 특별히 청소년이 있는 가정에서는 가정예배가 백 마디 훈계보다 값어치가 있습니다. 아이들은 하나님의 음성을 들을 때 바로 서기 때문입니다.
바빠서 할 수 없는 것은 없습니다. 우리 가정을 바로 세우고자 한다면, 단 5분이라도 시간을 내고 자리를 만들어 예배자로 서야 합니다.

1979년 발행을 시작하여 오늘에 이르기까지 40여 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하늘양식」은 가정예배서의 선두주자로 자리를 굳건히 지켜오고 있습니다. 뿌리내린 그 역사만큼 해가 갈수록 교파를 초월하여 수많은 독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한국 교계에 널리 알려진 가정예배서 「하늘양식」에는 연륜 있는 목회자들이 심혈을 기울여 집필한  370편의 설교문과 함께 메시지를 정리해 주는 묵상의 질문, 매일 성경 읽기, 기도문 등 예배서 이상의 알찬 내용들을 담았습니다.

수많은 교회와 성도들의 가정, 그리고 다양한 기관과 학교, 병원 등이 「하늘양식」을 날마다 만남으로 이 땅에 하늘의 비전이 심기기를 바랍니다.

 

   
 
   
 
   
 
   
 
   
 
   
 
   
 
   
 
   
 
   
 
   
 
   
 
   
 
   
 
   
 
   
 
   
 
   
 
   
 
   
 

 

 

당당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를 추천하시면 "금주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9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0개)
0 / 최대 22400바이트 (한글 11200자)
- 금지어 사용시 댓글이 제한 될 수 있습니다.
* [댓글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도배성, 광고성, 허위성 댓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