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 > 오늘의칼럼
아리랑 찬송가
조진호  |  jino-jo@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입력 : 2019년 10월 12일 (토) 11:12:41 [조회수 : 397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성가대나 교인들을 위한 찬양세미나에서 늘 소개하는 찬송가가 있습니다. 바로 미국 연합장로교회 찬송가 229장 ‘Christ you are the fullness of God’라는 곡입니다. 이 곡을 듣고 처음 불러보시는 분들은 여러 번 놀랍니다. 먼저, 이 곡의 선율이 우리 민요 아리랑이라는 것에 놀라고 다음으로 아리랑의 선율이 이토록 아름다웠냐며 또 한 번 놀랍니다. 그리고 기독교와 아무런 인연이 없어 보이는 우리 민요가 이렇게 골로새서의 ‘그리스도 찬미송’ 가사를 달고 찬송가로 불리어 질 수 있다는 것에 놀라고 이어 이 노래가 가사와 멜로디가 너무나도 잘 어울리는 아름다운 찬송가라는 사실에 놀랍니다.

몇 년 전에 지방 부흥 성회에 유명한 목사님이 강사로 오셨습니다. 그분은 집회 시간에 아리랑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 주셨습니다. ‘아리랑’을 ‘알’과 ‘이랑’의 합성어라고 설명하셨는데 아리랑의 ‘알’은 근동지역에서 하나님을 뜻하는 ‘AL’이며 ‘이랑’은 ‘~와 함께’라의 의미로 어떤 행동이나 일을 함께 하는 대상임을 나타내는 조사인데 결국 ‘알이랑’은 이스라엘의 동생뻘인 우리 민족이 ‘하나님이랑’ 천산산맥을 넘어 한반도로 오면서 부른 노래라고 힘주어 말씀하셨습니다.

얼핏 들으면 참으로 대단한 이야기 같고 사실관계를 떠나 은혜만 받으면 그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긴 하지만 ‘진리’를 말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진실’을 통과해야 함을 잊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아리랑’의 정확한 의미는 알 수 없습니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우리 민족의 삶과 역사, 민중들의 희로애락과 정신 속에서 깊이 공감되며 흘러왔던 무언가가 아리랑에 스며있다는 것입니다.

가장 설득력 있는 의견은 ‘아리랑’이 그 자체로 ‘노래’라는 의미라는 것입니다. 가까운 예로 ‘메아리’를 떠올리면 쉽게 이해가 되실 것입니다. ‘메아리’는 우리말로 ‘산울림’입니다. ‘뫼’가 한자어로 ‘산(山)’이므로 나머지에 해당하는 ‘아리’는 바로 ‘울림’ 즉 ‘노래’라는 의미임을 알 수 있습니다. 우리 말 ‘아리땁다’ 역서 ‘아리(노래)답다’, 즉 한줄기 노래처럼 곱고 아름답다는 표현이지요.

우리 민족이 이스라엘의 동생인 것은 몰라도 어느 민족 보다 노래를 사랑하는 민족임은 그 누구도 부인하지 못할 것입니다. 그리고 여기서 ‘노래’ 아니 ‘아리’라는 것은 인간적 즐거움의 도구를 넘어 그 자체로 깊은 영적인 의미가 있습니다.

많은 음악학자들은 노래의 기원을 신을 향한 기원과 제사에 두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음악사 책들은 그 첫 페이지를 원시 제의음악에서 시작하고 있으며 특히 음악적 선사시대 이후의 서양음악사는 기독교 전통에서 시작하고 있습니다. 그렇게 교회에서 시작하고 발전한 음악이 세속으로 영향을 끼쳐 널리 펼쳐진 것이 서양음악사의 큰 흐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처럼 노래는 인간의 즐거움을 위한 도구이기 전에 그 자체로 매우 영적인 행위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민요 아리랑이 영적으로 의미하는 것은 우리 민족이 비록 여호와 하나님은 몰랐지만 하늘 어딘가에 계신 ‘하늘님’을 향해 계속해서 ‘아리랑’ ‘노래를 불러왔다는 것’입니다. 아리랑을 잘 들어보면 이 노래가 ‘나를 버리고 가시는 님’이 아니라 하늘님을 향하고 있음을 느낄 수 있습니다.

우리 조상들은 삶의 고단함과 슬픔을 원망과 분노, 덧없는 체념으로 발산하지 않고 ‘아리랑’노래를 부르며 하늘님께 의탁했습니다. 중국인들은 대의와 권력을 쫓아 지극한 현실주의에 의탁했고 일본인들은 실리를 쫓아 깊은 허무주의에 의탁하여 공통적으로 이웃나라를 침략하고 지배하기를 일삼았지만 우리민족은 삶의 고단함과 슬픔을 하늘님을 향한 고운 마음의 노래로 풀어내며 하나님을 몰랐음에도 하나님을 의지했고 하나님께 하소연했습니다.

이런 우리 민족을 하나님은 깊이 사랑하셨습니다. 복음을 통해 우리 민족을 찾아 오셨고 하나님의 뜻을 펼치심에 우리 민족을 크게 쓰고 계십니다. 우리 조상들의 그 아리랑 선율이 예수 그리스도와 만나게 되었고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찬송가로 세계 모든 기독교인들로부터 사랑 받게 되었습니다.

*악보는 하늘결 교회 홈페이지 자료실에서 받으실 수 있습니다.
http://www.heavenlyflow.co.kr


 

조진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를 추천하시면 "금주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9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0개)
0 / 최대 22400바이트 (한글 11200자)
- 금지어 사용시 댓글이 제한 될 수 있습니다.
* [댓글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도배성, 광고성, 허위성 댓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