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계
2만 명이 함께 생명사랑을 외치다!「제3회 생명사랑 걷기축제」 개최!
심자득  |  webmaster@dangdang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입력 : 2019년 10월 06일 (일) 22:18:25
최종편집 : 2019년 10월 11일 (금) 09:51:29 [조회수 : 95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10월 6일 안산 문화광장에서, 2만여 명 이상이 모인 가운데 「제3회 생명사랑 걷기축제」가 개최되었다. 이번 걷기축제는 자살 예방 및 생명 존중의 주제를 가지고, 사회복지법인 <굿프랜드 복지재단>(이사장 김학중)이 주최하였다.

개회식, 생명사랑 걷기축제, 생명나눔 콘서트의 순서로 진행된 이번 행사는 총 2만여 명이 넘는 안산 시민들이 참석하였다. 특별히 윤화섭 안산시장을 비롯하여 김동규 안산시의회 의장,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 박순자 국회의원, 전해철 국회의원, 김철민 국회의원, 개그맨 김은우 등이 참석하여 자리를 빛내주었다.

이번 대회의 수익금은 ‘움직이는 사람들’과 ‘온새미로 상담센터’에 기부금으로 전달되어, 청소년들을 위한 공동체 대안교육과 다양한 사람들을 위한 심리상담 사업을 지원한다. 지난해에 있었던 2회 대회 당시, ‘효(孝) 공감연구소’와 ‘기부이펙트 청소년 희망센터’에 전달된 기부금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삶의 희망을 찾는 사례가 있었다. 이처럼 이번에 전달된 기부금도 실의에 빠진 사람들에게 삶의 희망을, 꿈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삶의 꿈을 심어주는 일에 사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개회식에 이어서 열린 생명사랑 걷기축제에서, 2만여 명이 넘는 시민들은 안산 문화광장을 중심으로 약 2km의 코스를 걸었다. 이 때 안산 문화광장 안에서는 안산시 와동종합사회복지관에서 주관하는 40여개의 다양한 체험부스가 마련되어 시민들에게 생명과 건강의 중요성을 알렸다.

마지막으로 탤런트 김정화씨의 진행으로 열린 생명사랑 콘서트에서는 가수 장윤정, 캔, 걸그룹 페이버릿, 히든 어벤져스(히든싱어 모창능력자)가 출연하여 열띤 공연을 선보이며, 참여한 시민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번 행사에 참여한 시민들은 ‘이번 행사를 통해서 살아있는 것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를 알게 되었으며, 내년에도 이 행사에 참여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한편 이 행사를 주관한 <굿프랜드 복지재단>의 김학중 이사장은 ‘누군가 내 옆에 함께 있는 것만으로도 누군가에게는 힘이 된다는 메시지를 전할 수 있다. 이 행사를 통해, 나와 함께 걷는 누군가가 있다는 것을 기억하고 희망을 갖기를 바란다’는 인사를 남겼다. [기사제공=굿프랜드 복지재단]

 

   
 
   
 
   
 
   
 
   
 
   
 
   
 
   
 
   
 
   
 
   
 
   
 
   
 
   
 
   
 
   
 

 

   
 
   
 
   
 
   
 
   
 
   
 
   
 
   
 
   
 
   
 
   
 

 

   
 
   
 
   
 
   
 
   
 
   
 
   
 
   
 
   
 

 

심자득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를 추천하시면 "금주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9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0개)
0 / 최대 22400바이트 (한글 11200자)
- 금지어 사용시 댓글이 제한 될 수 있습니다.
* [댓글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도배성, 광고성, 허위성 댓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