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계
예장 통합총회, 명성 세습 허용 꼼수 통했다명성 살리려 자신들이 결의한 ‘세습 금지법’ 포기
이병왕  |  wanglee@newsnnet.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입력 : 2019년 09월 27일 (금) 08:04:40
최종편집 : 2019년 09월 30일 (월) 23:50:33 [조회수 : 1065]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텔레그램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 명성교회수습위의 수습안을 처리 중인 회무 모습

2017년 11월 장로교회 중 세계에서 가장 크다는 명성교회를 잃은 한국교회가, 2019년 9월 26일 한국 장로교회의 장자교단이라고 자부하는 예장 통합총회를 잃었다.

예장 통합총회는 제104회 총회 넷째 날인 26일 오전, 명성교회 뿐 아니라 모든 교회에 세습의 길을 열어주는 ‘명성교회수습전권위원회’의 수습안을 통과시켰다. 명성교회를 위해 2013년 자신들이 결의한 ‘세습 금지법’을 헌신짝처럼 버린 것이다.

수습안의 표결에는 1204명이 참여해 이 중 과반이 넘는 920명 찬성했다. 투표는 무기명비밀로 하자는 의견이 부결돼, 거수로 진행됐다. 수습안 내용은 아래 사진과 같다.

   
 

수습위의 7개 안 중 핵심은 △2021년 명성교회의 세습을 허락하는 세 번째 항과 △이번 총회의 세습허용 결의에 대해 법적 대응을 불허하는 일곱 번째 항이고 나머지는 형식상 명성교회의 잘못에 대해 징벌하는 안이어서 ‘눈 가리고 아웅했다’는 비난을 면키 어렵다.

수습위의 이번 ‘세습 허용’ 안은, 총대들이 1년 연구를 허락한 총회 헌법위원회 상정 ‘담임목사 은퇴 5년 후 세습 가능’ 시행 규정에 법적 근거를 두고 있다. 이 시행령은 통과시 소급 적용케 돼 있다.

예장 통합총회의 이번 결정은 명성교회 하나 살리려고 자멸의 길을 택한, 돈과 타협한 매우 슬픈 결정이라는 평가다.

새문안교회 담임을 역임한 이수영 교수는 자신이 속한 서울노회 카톡방에 다음과 같은 글을 올려 비통함을 드러냈다.

“명성집단(차마 교회라고 부르기 민망하여 그렇게 부르는지 오래입니다)의 세습과 관련하여 이번 총회가 내린 결정은 신사참배 결의 이후 가장 수치스러운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신사참배 때는 외세의 압력에 굴복한 것이고 이번에는 돈의 위세에 굴복한 것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고 단정합니다. 이 교단에 소속된 목사라는 것이 오늘처럼 부끄러울 수가 없습니다. 참담한 심정입니다.”

동남노회비대위의 장병기 목사는 “예장 (통합)총회와 한국교회와 저를 포함한 한국 그리스도인들의 부끄러움”이라며 “한국교회사에서 일제 때 신사참배 결의보다 더 부끄러운 일로 남을 것이다. 많이 아프고 슬프다”고 비통함을 토했다.

이정배 전 감신대 교수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교단이 명성교회를 잃으면 큰 손해가 될 것으로 계산한 것으로밖에 해석할 수 없다”며 “신학적이고 성서에 근거를 둔 판단이 아니라 전적으로 자본주의적 계산에 따라 내린 판단”이라고 쓴소리 했다.

손봉호 고신대 석좌교수는 “이번 수습안은 총회를 헌법 위에 두었다는 뜻이며, 교단이 위기에 빠져 있음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고 말했다.

한편, 예장 통합총회의 이번 결정에 깊은 관심을 가졌던 일반 언론들은 ‘신도 10만의 힘? 명성교회 세습 허용에 소송도 금지시켰다’ ‘명성교회 세습 논란 수습? 면죄부만 준 꼴!’ 등의 기사 제목으로 일제히 비판적 기사를 쏟아냈다.

[관련기사]

이병왕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를 추천하시면 "금주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76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3개)
 * 100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20000byte)
 *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윤법규 (122.101.20.19)
2019-09-30 06:15:27
굴욕적인 세습금지 법안
세습금지법을 자기들 스스로 만들어놓고 명성교회에서 꼼수 세습을 하자 이들의
행위를 적극 비판하지 못하고 살짝 이따위 말도 안되는 수습안을 놓고 1204명이
모인 총회에서 안건으로 올려서 920명이 찬성하여 명성교회의 세습안을 가결시켰다니
그저 기가막힐 따름입니다.
거기에 모인 총회원들도 속으론 세습을 찬성하다는게 여기에서 나타났습니다.
이렇게 법을 호도하고 유린해도 되는겁니까.
이럴것 같으면 세습금지법을 공식적으로 폐기하시고 맘대로들 하시는게 더 낫습니다.
자꾸 뭐하러 남들 눈치들을 보면서 이런짓(?)들을 하시나요.
서로 낯부끄럽게.....
리플달기
1 0
남시걸 (200.125.248.41)
2019-09-28 06:07:00
불의한 검찰에 대해서는 한 마디도 못하면서
선도, 홍도, 국도 목사는 아들에게 물려줘도 아무 문제 없는거지요?
리플달기
1 0
일봉성도 (122.101.20.19)
2019-09-30 06:18:28
만약 위에 열거한 교회에서 지금 세습을 하게되면 많은 문제가 따르겠지만 그나마
세습금지법이 만들어지기전에 이뤄진 세습이 아닌던가요.
그래도 일단 세습한것에 대해선 그다지 아름답다고 말하진 못할것 같습니다.
리플달기
0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