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
대한민국 축구 선수, 손흥민 성공요인자기의 일에 능숙한 사람은 왕 앞에 설 것이요
김홍섭  |  ihomer@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입력 : 2019년 02월 10일 (일) 08:30:44
최종편집 : 2019년 02월 10일 (일) 16:02:24 [조회수 : 74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손흥민 선수에 대한 시리즈성 영상자료들이 TV를 채우고 있다. 한국의 자랑스런 축구선수 손흥민은 우리의 자랑이자, 한국민의 즐거움이다. 그의 일거수 일투족은 거의 매일 스포츠 뉴스를 장식하고 언론 매체와 SNS를 달군다.

그는 1992년 7월 8일 강원도 춘천에 태어난 신체183cm, 77kg, AB형으로 영국 토트넘 홋스퍼 FC 공격수(FW)이다. 아버지 손웅정은 그가 동북고등학교를 중퇴하더라도 축구를 제대로 공부하기를 바래 외국에서 축구를 배우고 훈련하게 하였다. 그는 2010년 '함부르크 SV' 입단, 수상해 세계축구계에 등장하여 2018 제18회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금메달 외 11건 경력 2019 제17회 AFC 아시안컵 대한민국 국가대표 등 다양한 경력을 유지하며 전성기를 누비고 있다. 손선수의 백넘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7번, 함부르크 SV 15번 등, 레버쿠젠 7번, 토트넘 핫스퍼 FC 7번 등을 사용하고 있다.

손흥민을 토트넘에 영입한 포체티노( (Mauricio Pochettino,1972~ ) 감독은 스포츠동아와의 인터뷰에서 그를 영입하게 된 동기를 말했다.

“손흥민의 능력을 높게 봤다. 정식적으로 영입하기 전에 직접 만나봤는데 너무 사랑스러운 (Lovely) 사람이었다. 그는 가식이 없는, 그냥 있는 그대로인 사람이다. 그의 능력은 두말할 필요 없이 좋았고 성격도 좋았다. 영국에 오자마자 잘 적응하고 영어도 빨리 배운 부분에 대해서는 전혀 놀랍지 않다. 그는 똑똑하고 항상 열려있는 사람이다. 나도 그렇고 구단 모두가 그가 토트넘에 있어서 매우 기쁘다.”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을 처음엔 정규리그가 아닌 FA컵에 많이 출전케 한 질문에 대해 손흥민이 리그에서도 최고의 활약을 펼치고 있다고 말하며, “나는 이미 알고 있었다(웃음). 내가 이 인터뷰를 지금 할 줄 알고 한국 팬들을 위해 손흥민을 이제 터트린 것 아닐까. 손흥민이 지금 너무 잘해주고 있다. 안 그래도 얼마 전에 나도 서울을 방문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최근 아내가 유명한 한국 요리사에 대한 기사를 읽고 나에게 보여줬는데 식당이 서울 근처라고 하더라. 손흥민에게도 보여줬었다. 손흥민에게 보여주면서 꼭 서울 가고 싶다고 말했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한국의 자랑이자 국민의 즐거움의 아이콘이다. 한 때 차범근, 박지성이 그랬던 것처럼. 그의 높은 성과와 성공을 다양한 요인으로 분석해 볼 수도 있을 것이다.

필자는 우선, 탁월한 자질 발굴과 적기의 선택을 들 수 있다. 사람은 모두 자신의 최선의 자질이 있다. 많은 경우 그것을 발굴하기 못하거나 그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 손흥민 선수의 아버지는 가장 탁월한 선택을 적시에 하였다.

둘째, 그의 성실함과 꾸준함을 들 수 있다. 하루하루의 연습과 삶에 성실하지 않고 동시에 그 성실함이 꾸준하지 않고 누구도 성공할 수 없다.

셋째, 열정과 정신력이다. 누구도 늘 최선의 조건에 있을 수는 없다. 역경과 고난이 닥치데 된다. 이 때에 열정과 정신력이 필요하다. 축구(일)에 대한 강인한 정신력과 열정이 난관을 극복하게 한다.

넷째, 친화와 협력을 들 수 있다. 사람은 조직속에서 동료, 선후배의 협력으로 일을 이루어 간다. 여기서 구성원과의 협력과 친화는 필수적이다. 혼자서 독불장군으로서 성공하기란 어렵다.

다섯째, 겸손과 절제다. 성공과 자신의 성취를 혼자 독식하지 않고 겸손하게 자기를 낮추고 다른 사람을 높이고 기회를 주는 마음이 중요하다. 그리고 자신의 삶을 지탱하는 것은 절제의 자세다. 누구도 우쭐대고 자랑하고 즐겁고 여유로이 쾌락을 추구하고 싶지 않겠는가? 문제는 이를 절제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여섯째, 일에 대한 즐거움이다. 잘 알려진 ‘천재는 노력하는 사람을 이길 수 없고, 노력하는 사람은 즐기는 사람을 이길 수 없다’란 말이 있다. 손흥민은 축구를 즐기고 사랑하고 늪 축구만을 생각한다.

손흥민 선수는 대한민국의 아들로 세계를 누비고 있다. 한국에는 물론 다른 유명하고 유망한 선수들이 많다. 그의 탁월한 성취와 성공의 원인은 여타 다른 사람의 성공과도 그 원리와 이유에서 많은 부분 서로 통하고 있다. 성실하고 꾸준히 최선을 다하는 사람에게 탁월한 성취와 성공의 길은 열려 있다.

성경은 말씀하고 계신다. “네가 자기의 일에 능숙한 사람을 보았느냐 이러한 사람은 왕 앞에 설 것이요 천한 자 앞에 서지 아니하리라”, Do you see a man skilled in his work? He will serve before kings; he will not serve before obscure men.(잠, 22:29)

 

 

김홍섭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를 추천하시면 "금주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3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0개)
0 / 최대 22400바이트 (한글 11200자)
- 금지어 사용시 댓글이 제한 될 수 있습니다.
* [댓글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도배성, 광고성, 허위성 댓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