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선교
선교사의 일상 식생활 엿보기
노종해  |  rochai@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입력 : 2019년 01월 04일 (금) 21:08:17
최종편집 : 2019년 01월 10일 (목) 01:14:16 [조회수 : 140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선교사의 일상 식생활 엿보기

- KL선교지에서 정"년은퇴" 통보 받고서-

 

 노 종 해(CM리서치)

 

   
▲ 잘란임비의 인도거리식당 메뉴표

 (쿠알라룸푸르,2019.1.4.노종해): 오늘은 선교사의 일상 식생활을 엿보도록 소개 합니다. 혹 단기선교나, 선교지 방문, 선교사로 헌신한 분들에게 엿보시라고 간단하고 실용적인 현지인들의 서민 식생활을 소개합니다.

KL도심 잘란임비의 인도식당에서 "로띠차나이"와 "떼따리" 음료를 아침식사로 즐겨 보았습니다. 철판에 밀가루 반죽을 공중에 돌리며 철판에 내리쳐서 얇고 널게 그리고 찰지게 만들며 구운 로띠(빵)이지요. 말레이시안들은 보통 아침식사를 간단하게 "로띠차나이 1개와 떼따리"로 즐기지요.(홍차에 간유를 넣어 컵에서 컵으로 교차하며 들어부어 썩어지게한 음료)

 

   
 

오늘 아침은 특별히 로띠에 뗄록(계란)과 바왕(양파)을 넣은 "로티차나이 뗄록 바왕"을, 음료로는 "떼따리"를주문하고, 카레로는 생선카레를 선택하였습니다. 이렇게 주문하여 계산하니 Rm4.20링깃(1,300원) 이었습니다. 인도음식에는 언제나 카레가 따라 옮니다. 양고기 카레도 있고, 생선카레, 야채카레 등 종류도 다양합니다.

주방에서는 점심메뉴 준비하여 음식대에 진설로 분주히 오갔습니다. 무턴카레(양고기), 아얌카레(치킨), 우당카레(새우), 이깐카레(생선), 나시고렝(볶음밥),"미고렝"(볶음국수), 채식주의자들을 위한 식단들 등 배열로 분주하고 있군요. 마치 뷔페 처럼 접시에 자율로 담아 보이면 계산하지요.  조심할 것은 이것저것 조금씩 골골루 담으면 모두 계산이 되어 비용이 커진다는 점입니다. 그러니 한 두가지로 넉넉히 담아야 실비가 됩니다.

 

   
▲ 인도인 조리식단을 진열대에 배설하였군요!-모두 코코넛유와 가루, 야채곡물 카레로 삶고, 튀기고, 굽고 등등

한.두가지를 접시에 담아 점심 적녁식사가 되지요. 보통 값은 Rm8링깃(2,400원) 정도 입니다. 한국 음식 값에 비하면 즐겁고 행복합니다. 오늘은 인디안 음식으로 선교사의 일상식생활을 소개했지만 다음에는 차이니스 거리식당을 소개합니다. 여기서는 눈팅으로 맛만 보여 주겠습니다. 맛이 보입니까?

 

   
▲ 2-3인이, "로띠차나이" 잔치를 벌려 보세요-"로띠 바왕 텔록", "로띠", "로띠 봉"과 인도카레, 음료는 "떼따리"-풍성하군요!-총계 Rm9(2,700원)

 

   
▲ 챠이니스 요리-"챠슈폭"(군삼겹살), "닥 라이스"(오리고기), "챠이니스티 빠나스"(더운 엽차)-총계 Rm15(4,500원)

어느덧 12시 점심시간도 되니 챠이니스 거리식당으로 자리를 옮겨, "치킨라이스", "닥라이스(오리고기)"와 "챠슈폭(군삼겹살)", "꿰띠아웃고렝(쌀국수볶움)"을 소개합니다. 선교사의 일상 식생활로 점심은 주로 "치킨라이스"로 즐깁니다. 가격은 Rm6링깃(1,800원)이니 부담도 않되고 즐겁습니다. 특히 중북부지방도시 "이뽀"(Ipoh)시의 "이뽀 치킨 라이스"는 유명합니다. 콩나물과 마늘볶음이, 야체슾과 함께 나오는데 한끼식사로는 흡족하답니다. 한번 눈팅으로 맛보시고 쿠알라룸푸르 방문기회에 꼭 맛 보세요. 만족하실 것입니다. 삶은 닭고기도 부드럽고 잊을 수 없는 즐거운 맛입니다.

 

   
▲ 콩나물 이뽀치킨 라이스"라 간판에 표기 되었군요!-"Ipoh Bean Sprouts Chicken Rice"

 

   
▲ 콩나물 이뽀 치킨라이스"-흰쌀밥과 야채슾이 함께 나옵니다. 가격은 Rm6링깃으로, 1,800원 입니다. 와! 맛있겠다.

치킨라이스는 중국인들의 고향 지방마다 조리방식이 달라 이것저것 찾아 다니며 맛 보실 수 있습니다. 치킨라이스에는 2가지가 있습니다. 흰색의 스팀치킨과 붉은색의 로스트치킨 입니다. 기호에 따라 선택하면 되며, 값은 동일 합니다. 에어컨 있는 식당에선 2배를 줘야죠.

"닥라이스"(오리고기밥)도 있고, "챠슈폭라이스"(군삽겹살밥) 등 종류도 많습니다. 차이니스 거리식당을 둘러 보시면 메뉴가 많습니다. 값도 저렵하고, Rm10링깃(3,000원) 정도로 맛보고 즐길 수 있답니다. 선교사의 일상 식생활을 소개해 드렸습니다. 말레이시아를 떠나면 틈틈히 생각이 나며, 입맛을 돋구는군요! 그 즐거운 식생활을 잊지 못해요!

 

   
▲ 쌀국수 꿰띠아웃의 비푸누들"-값 Rm8(소)-10링깃(대)로 2,400원-3,000원 입니다. 맛은 끝내 줍니다!

 

선교사는 에어컨 시원한 찻집 커피숍을 사무실로 활용합니다. 스마트폰이 이메일, 문서작성, 사진전송, SNS 등 선교사역 업무 활동을 충실히 도와 줍니다. 별도의 공간을 임대하여 사무실을 가질 필요  없었겠지요. "카페"와 "블로그"를 개설하여 운영하기 때문에 선교협력, 사역활동을 실시간 보도하며 선교협력을 기할 수 있습니다. 커피숍의 종업원도 있고, 따듯한 차도 있고, 먹거리도 있으니 훌륭한 선교사무실이 아니겠습니까? 요즘 저는 사무실에서 독서도 하고, 시간가는 줄 모르고 선교사의 삶과 사역을 정리하는 시간을 갖고 있습니다. 30년 선교사 사역을 회상하게 되어 아픔과 기뻤던 순간들이 아우러 지는군요.

어제(1월3일) 오후4시에는 "감리교본부 선교국"으로 부터, 2019년4월 연회로 "정년은퇴자"임을 메일로 통보 받았습니다. 지금까지 사역을 정리하며 은퇴를 준비해 왔으면서도 막상 정년은퇴자로 통보 받으니 정년은퇴란 실감 나지도 않았으며,순간 잠시 머리가 어지럽고 강제 퇴출 당하는 기분이었습니다. 지금도 마치 더 힘써 사역을 일구어 나갈 것 같은 힘이 솓구쳐 올르는데, 다음주면 떠나는구나 하는 생각이 새록새록 솟구치고 밤새 잠도 못 이루었습니다.

새벽2시 경에 얼떨결에 잠이들고  아침 7시에 부시시 눈을 뜨니, 앞일을 주님의 인도에 맡기며 기도하는 마음으로 채워졌습니다. 이젠 자비량으로 부르시는 그날까지 국내에서도 사역을 이루어 가기로 결단하며 기도 찬양하였습니다. 가만히 생각하니. 정년은퇴 통보를 선교지 쿠알라룸푸르에서 받게 된 것도 의미가 있으며 감사했습니다. "나의 갈길 다가도록 예수 인도하시니..." 찬송이 마음 속에서 솓구쳤습니다. 주여 인도하소서! 할렐루야! 감사합니다.(rch)

 

   
▲ 2019년1월1일 새해 자정 첫시간 KLCC 공원에서 폭죽...

 

노종해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를 추천하시면 "금주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19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0개)
0 / 최대 22400바이트 (한글 11200자)
- 금지어 사용시 댓글이 제한 될 수 있습니다.
* [댓글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도배성, 광고성, 허위성 댓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