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계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 직무정지가처분 “기각”동서울노회의 사랑의교회 임시당회장 파송이 결정적 역할
이병왕  |  wanglee@newsnnet.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입력 : 2019년 01월 02일 (수) 04:01:13
최종편집 : 2019년 01월 03일 (목) 17:07:58 [조회수 : 146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사랑의교회 갱신위원회(이하 갱신위)가 오정현 목사를 상대로 신청한 ‘사랑의교회 담임 목사 직무정지 가처분 신청’이 기각됐다.

사랑의교회 갱신위는 지난달 5일, 서울고등법원(민사 37부)가‘ 오정현 담임목사에 대해 위임목사 자격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는 대법원의 파기환송판결을 그대로 받아들이는 판결을 선고하자 오정현 목사에 대한 담임목사 직무정지를 구하는 가처분을 신청했다.

오 목사가 계속 직무집행을 이어갈 경우 피해가 발생하므로 그의 직무집행을 시급히 정지시켜야 한다는 취지에서다.

하지만 서울고등법원은 지난달 28일 “(사랑의교회가 속한 예장합동) 동서울노회가 사랑의교회에 임시당회장을 파송하기로 결의했고, 이에 따라 (오 목사의) 직무집행은 12월 18일부터 정지됐다”며 이를 기각했다.

특히 서울고등법원은 “목사 자격이 없는 채무자(오정현 목사)가 이 사건 교회 위임목사(당회장·담임목사)로 계속 직무를 집행함으로써 입을 수 있는 손해나 위험은, 임시당회장 파송 결의를 통해 목사 자격을 갖춘 박진석 목사가 파송된 것으로 어느 정도 해소되었다고 할 수 있다”고 판시했다

이로 살피건대 갱신위의 직무정지가처분이 예상되자 동서울노회가 즉각 서울고법의 판결을 기초 삼아 사랑의교회에 임시당회장 파송을 결의하고 이에 따라 임시당회장을 파송한 것이 신의 한 수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이병왕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를 추천하시면 "금주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7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0개)
0 / 최대 22400바이트 (한글 11200자)
- 금지어 사용시 댓글이 제한 될 수 있습니다.
* [댓글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도배성, 광고성, 허위성 댓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