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계
뿔난 예장통합 총대들, ‘재판국원 전원 교체’ 결의사실상 명성 재판 ‘재심 청원 허락’ 결의… 14일 다시 공천 보고 받기로
이병왕  |  wanglee@newsnnet.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입력 : 2018년 09월 13일 (목) 05:25:59
최종편집 : 2018년 09월 16일 (일) 09:10:55 [조회수 : 303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제103회기 재판국장으로 공천된 임채일 목사가 재판국 조직보고를 하고 있다.

‘세습금지’에 대한 예장통합 제103회 정기총회 총대들의 의지는 확고했다.

세습금지 조항과 관련 헌법위원회의 엉터리 같은 법해석 채택을 거부함은 물론, 세습금지 조항을 사문화시킬 이른바 ‘세습 촉진 조항’ 신설을 거부한 데 이어 재판국원 전원 교체를 결의한 것이다.

예장통합 제3일차인 12일 회무 시간에 명성교회 세습 관련 또 다른 관심사항인 재판국 조직보고 순서가 진행됐다.

명성교회 재판에 참여한 1년조, 2년조와 새로 공천을 받은 3년조에 대한 재판국 보고를 받은 총대들은 1시간여의 열띤 토론을 거친 후에, 조직보고를 받지 않고 다시 공천해서 올릴 것을 공천위원회에 주문했다.

이에 공천위원회는 재판국원 15인 전원을 재공천하여 회무 4일차인 14일 오전에 보고 하기로 했다.

이날 토론 중에, 명성교회 재판 원고인 서울동남노회비상대책위원회가 ‘재심’을 신청해 놓은 것과 관련 ‘본회의에서 투표를 실시해서 재심 여부를 결정해 주자’는 의견도 나왔으나 참고 의견으로만 받아들여졌다.

전날 헌법위윈회의 해석 채택과 이른바 세습촉진법 신설을 거부한 데 이어 이날의재판국 조직보고 채택을 거부하고 재공천을 지시한 총회의 결의가 사실상 재판국의 판결을 뒤집는 결의인바 새 재판국이 당연히 재심을 허락할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세습금지법’과 관련, 전날에 이어 이날까지 드러난 통합총회 총대들의 분노를 지켜 본 많은 이들은 “그나마 예장 통합총회가, 한국교회가 살아있음을 보여준 결의”라면서 환영의 뜻을 표했다.

이병왕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를 추천하시면 "금주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12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2개)
0 / 최대 22400바이트 (한글 11200자)
- 금지어 사용시 댓글이 제한 될 수 있습니다.
* [댓글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도배성, 광고성, 허위성 댓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윤법규 (122.101.20.150)
2018-09-14 07:10:15
다급해진 명성교회 세습 찬성파들
예장총회에서 명성교회 부자세습 관련하여 정당하단 판결이 무효로 처리하자
명성교회 세습 찬성파들이 아주 난리가 난모양입니다.
김삼환 원로가 세벽기도에서 세습을 반대하는 명성교인들을 빗대어 이들이 지금
정상이 아니다 수단 방법 가리지 않고 돌을 던져 죽이려고 하는데 바로 이런
짓이 마귀의 공격이라고 했답니다.
그리고 지 아들에게 물려주는것이 기업을 물려주는게 아니고 십자가를 물려주는
것이라며 지들의 부자 세습은 잘못된게 아니고 정당하다라고 주장을 했다네요.
한마디로 예장총회의 결과를 받아들이지 못하겠단 얘기같습니다.
앞으로 지루한 법정 공방이 예상이 되지만 사회법에서도 종교적 질서를 잘 판단
해서 이들에게 철퇴를 내렸으면 좋겠습니다.
이들은 지금 本質은 숨기고 法을 내세워 지들의 행위는 정당한 행위라고 선전
하는데 혈안이 되어 있는것 같습니다.
어서빨리 이들이 정신들을 차리고 깨어나기를 바랄뿐입니다.
리플달기
김원곤 (112.218.51.5)
2018-09-13 13:33:43
그래도 아직 신앙 양심은 살아있다
뿔났다기보다 마땅한 판단을 한것이다.
그나마 아직 과반 이상의 교회목회자들의 신앙양심이 살아있다는 사실에서 한국 교회의 희망을 본다.
리플달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