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계
“중국, 한국인 중국 내 기독교 선교활동 단속 강화”이미 단속 심해… 2년 새 1천명 이상 비자발급 거부 또는 추방
이병왕  |  wanglee@newsnnet.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입력 : 2018년 06월 12일 (화) 04:09:37
최종편집 : 2018년 06월 14일 (목) 23:08:49 [조회수 : 231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중국 삼자애국교회의 예배(중국 난퉁시 종교국 사이트 캡처)

중국 당국이 한국인의 중국내 기독교 선교활동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가 11일 보도했습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지난달 27일 중국 저장 성 원저우 시의 한 호텔에서 한국인 남성 2명이 지하 교회를 세워 운영했다는 이유로 중국 당국에 의해 체포됐다고 보도한 바 있다.

보도에 의하면, 중국 당국은 이날 현지의 지하 교회도 급습해 중국인 10여 명을 체포했고, 지하 교회는 당일 폐쇄됐다.

지난달 초 북중 접경인 동북3성 랴오닝 지역에선 한국인 선교사 5명이 현지 당국으로부터 추방 명령을 받은데 이어 같은 달 중순 8명이 추방되는 등 올 들어 최소 16명이 추방 조치됐다.

중국 당국은 지난해에도 동북3성 거주 한국인 목사ㆍ선교사 수백 명을 귀국시켰고, 이로 인해 지린성 창춘 등지의 한국인 교회 다수가 문을 닫거나 폐쇄됐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중국 내 간쑤, 허베이, 지린, 저장 등의 지역에서 한국인 기독교 선교활동에 대한 단속 계획을 담은 문건이 정부 웹사이트에 공지됐다.

중국에는 4천 명에 육박하는 한국인 선교사가 활동하고 있으며,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1천 명 이상이 추방됐다는 보도도 있다. 최근 2년 가까운 기간에 1천 명의 이상의 한국인 선교사가 비자 발급이 거부되거나 추방됐다는 통계도 있다.

중국 당국의 외국인에 의한 선교활동 단속은 2012년 말 시진핑 국가주석이 집권하면서 강화되기 시작했다. 집권 후 ‘당의 영도’를 전면에 내세우면서 중국 내 지하 교회에 대한 단속 강도는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이병왕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를 추천하시면 "금주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6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1개)
0 / 최대 22400바이트 (한글 11200자)
- 금지어 사용시 댓글이 제한 될 수 있습니다.
* [댓글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도배성, 광고성, 허위성 댓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일봉성도 (122.101.20.102)
2018-06-14 08:50:59
중화 인민 공화국이 요즘 들어 이북과 관계가 부쩍 가까워지더니 왜 갑자기
기독교를 탄압하려고하는지 알수가 없군요.
기독교가 중국에서 공식적으로 인정을 받는순간 중국은 세계적인 국가가 되는데
있어 많은 역할을 할것입니다.
시진핑 주석과 중국 관료들이 빨리 깨닳았으면 좋겠습니다.
리플달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