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선교
출구전략-배신과 실망. 좌절의 자리에서
노종해  |  rochai@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입력 : 2018년 06월 06일 (수) 22:44:07
최종편집 : 2018년 06월 11일 (월) 07:57:15 [조회수 : 93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출구전략-배신과 실망. 좌절의 자리에서

페낭 한인교회 멧세지(6.3.)
부활하신 예수님의 초대(요21:1-14)

   
 

부활하신 예수님은 갈릴리 바닷가에서 숯불에 생선을 굽고, 떡(빵)을 준비하고, "와서, 아침(조반)을 먹으라"고 초대하였습니다. 누구를 초대하였습니까?

1. 배반한 사람들(제자들)을 초대하였습니다. 닭 울음에 경고까지 받고도 예수님을 저주하며 배반한 제자들을 부르신 것입니다.

2. 실의, 실망, 낙심한 사람들(제자들)을 초대하였습니다. 가슴 치며 통회하고도 믿음 지키지 못한 이들을 초대하였습니다. 그렇게 믿고 따랐는데, 그 능력 다 어디로 가고 꼼짝없이 십자가에 못 박혀 죽으시는 예수님을 보고 실망한 제자들입니다.
 
3. 밤새도록 고달프게 일한 사람들을 초대하였습니다, 그러나 아무것도 못 잡은 실의에 지친 제자들을 부르시고 초청한 것입니다.

부활하신 주님은 제자들을 책망치도, 화를 내지도 않으시고, 저들의 필요를 아시고 준비하며 초대하셨습니다. 숯불에 생선을 굽고 떡(빵)을 준비하고 있었으며, "물고기를 좀 가져오라"고 청하였습니다.

제자들은 "배 오른편으로 그물을 던지라"할 때부터 예수님인 줄 알았습니다. 그러나 아무도 숯불 앞에 다가앉아서 말 없이 예수님께서 나눠주시는 조반을 묵묵히 먹고 있을 뿐입니다.

부활하신 주님은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 내 양을 먹이라"고 새로운 사명, 삶을 주셨습니다.(요21:15이하)

 

   
 

--------------------
 
저는 올해로 선교사 파송 받은 33년 입니다.(1985.4.4.-2018.5. 현재) 말레이시아 선교사로는 30년이군요. 이젠 선교사 출구전략으로 사역처를 마지막으로 정리하고 있습니다.

I. 교포 및 원주민 선교사역(1985-1999), 15년

II. 말레이 무슬림사역, 현지인선교와 난민사역(2000-현재), 18년 입니다.

*특히 12년째 건강악화-투병생활(2006-2018.5 현재)과 후유증이 있으나 불편함도 즐겁게 여기고, 그것도이겨나가고 있습니다.

염려 걱정 실망 낭패 많았지만-어느새 열대의 나라에서 30년을 지내고 정년 은퇴할 때 되었습니다. 3형제도 다 장성하여 결혼하여 가정을 가지고, 올해 손녀가 대학생이 되었습니다.

부활하신 주님께서 필요를 준비해 주시고 인도하심을 믿습니다. 은퇴 이후 삶에도 필요를 채워주시고 인도해 주실 줄 믿습니다. 할렐루야! 감사합니다.

말레이시아에 진출한 여러분께 전능하신 하나님께서 함께 하시고, 필요를 준비해 주시며 채워주시고, 인도해 주실 줄 믿습니다.

우리의 필요를 아시고 준비해 주시고 돌보아 주시며, 인도해 주시는 부활의 주님이 늘 함께함을 믿고, 감사하며 건강한 삶을 누리고 나누는 여러분이 되시길 축원합니다.
 
 

   
▲ 감사 선교비와 감사패 전달-페낭 한인교회

 

   
▲ 페낭 한인교회(담임목사:이충원) 주일예배 설교 후(6.3.)

 

..........................................................

 

주일예배 후 오후4시 전통의 씽커들의 음식인 ''페낭 락사''(Lasa)를 맛 보았다.  시니어 선임 박상배 선교사와 교제의 시간도 선교의 정보와 경험을 나누는 즐겁고 유익한 시간이었다.

   
▲ *전통의 페낭락사(Lasa) 집에서
   
▲ Pernakan, 씽커들의 전통음식인, ''페낭 락사(Lasa)''와 음료 첸돌 한 사발
   
▲ 이충원 목사, 노종해, 박상배 선교사
   
▲ 1885년 설립된 죠지타운의 호톌 커피숍에서 선교담론-이충원 목사 부부와 선교사

 

--------------------------------------------------

페낭 선교사회 멧세지(6월4일)

''주님의 말씀은 내 발의 등불이요, 내 길의 빛입니다''(시119:105 )

 

   
 

선교사 34년, 내 길의 빛과 등불이 된 말씀


1. 나를 심판할 분은 주님 뿐(고전4:1-4)
*그리스도의 일군-하나님의 비밀 관리인
-타인의 판단(세상 판단)-아무 것도 아님
-나도 나 자신 판단치 않음
-나를 판단하실 이는 주님 뿐
 

2. 발에 묻은 먼지 까지 떨어라(막6:11)
-영접, 말듣지 아니해
-떠날 때 발에 묻은 먼지 까지 떨어 버려


3. 십자가를 지고서(마16:24)
-십자가 지는 것-  죽은자가 무슨 말
-십자가는-''지는 것''이 이기는 것


4. 너와 무슨 상관 있느냐?(요21:21-22)
-이 사람은 어떻게 되겠습니까?
-다른사람 관심 말고, 옳음에 흔들림 없이
 

   
▲ 감리교 페낭지역 선교사회 모임(페낭 선교센타-원장:박종돈 선교사-앞줄 좌측에서 두번째)

 

노종해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를 추천하시면 "금주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10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0개)
 * 11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22400byte)
 *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