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림
기독교타임즈 유감
당당뉴스  |  webmaster@dangdang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입력 : 2018년 02월 12일 (월) 06:37:05
최종편집 : 2018년 02월 13일 (화) 01:45:20 [조회수 : 371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기독교타임즈 유감

 

2월 10일(토)자 기독교타임즈 6,7면에 실린 <기독교타임즈 사태, 전말은 이렇습니다>라는 제목의 작성자 미상의 성명서에 “전명구, 지학수, 심자득, 장현구 목사가 새로운 교단지를 모의하고 있다”라고 송윤면 사장의 발언을 인용한 내용은 <허위사실>입니다. 저는 전명구, 지학수, 장현구 목사와 새로운 교단지를 모의한 적이 없습니다.

또한 작성자 미상의 성명서 후반부에 다시 한 번 저와 당당뉴스를 언급하며 아무런 근거없이 “교권에 결탁한 인사들이 교권을 등에 업고 이런 일을 벌여도 되는지 묻고 싶다”고 본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주장을 펼쳤습니다.

기독교타임즈는 이보다 앞서 2월5일 기독교타임즈 페이스북에 같은 내용의 성명을 작성자를 밝히지 않은 채 게재하였고 같은 날 오후 전국언론노동조합 지본부성명 게시판에 '전국언론노조 기독교타임즈분회' 명의로 게시하였습니다.

이에 본인은 2월 5일 오후 기독교타임즈를 항의방문하여 송윤면 사장과 신동명 노조분회장을 차례로 만나 기독교타임즈가 페이스북에 게시한 성명서 내용 중 저와 당당뉴스를 언급한 부분이 사실이 아님을 확인해 주었습니다.

그럼에도 기독교타임즈는 <허위사실>이 담긴 성명서를 수정하지 않은 채 2월 10일자 기독교타임즈에 게재하고 배포하였을 뿐 아니라 카카오톡과 이메일을 이용하여 위 내용이 담긴 PDF를 배포할 계획을 SNS에 밝히는 등 본인과 당당뉴스의 명예를 의도적으로 반복하여 훼손하였습니다.

이에 기독교타임즈에 엄중히 항의합니다. 기독교타임즈는 허위사실 유포행위와 명예훼손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사과하시기 바랍니다.

기독교타임즈는 예언자적 사명과 정론직필을 대내외에 천명하기 전에 먼저 ‘정직’하기 바라며 주장하고 고발하는 글쓰기에 앞서 작성자가 누구인지를 떳떳하게 밝히는 책임 있는 언론인의 자세를 갖추시기 바랍니다.

 

2018년 2월 12일 당당뉴스 대표 심자득

 

 

   
▲ 기독교타임즈 2월 10일자 발행 975호 신문이 두 가지가 나오면서 혼란이 일고 있다. 좌측은 편집기자들이 만들었고, 우측은 회사측이 발행한 신문이다. 본지를 음해한 문제의 6,7면은 편집기자들이 만들어 배포한 좌측 신문에 실렸다.

 

   
 
당당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를 추천하시면 "금주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30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3개)
 * 11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22400byte)
 *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개혁본부 (121.127.77.229)
2018-02-20 23:20:33
유감 이래~~~
리플달기
5 3
신기자가 사과하네요 (125.133.8.197)
2018-02-19 19:26:55
기탐에 보니 신기자가 사과하네요. 용서해주세요...

http://www.kmctimes.com/news/articleView.html?idxno=49468

펜대로 정의 좀 세우려나 했는데 결국은 사장 앞에 무릎 꿇고 말았군요.

기자협회에서 상도 받고 강영우 박사 거론하며 정의에 목숨 걸듯이 부르짓기에 뭔가 하나 이루어지나 보다 기대했었는데
여러사람 민폐끼치는 일만 하고 꼬리 내리고 마는군요.

교단 권력이 무서운지 몰랐던가 봅니다.
어째 응원했던 이 사람도 많이 민망합니다. 그려...

그리고 아무리 급하고 쫓겨도 펙트만 써야지 소설은 쓰지 않는게 좋겠네요.
당당에 미안하게 됐잖아요.

당당은 너그러이 용서하시고, 좋은 기사 많이 올려주세요.
리플달기
3 14
어디에 사과 했나요? (115.89.107.138)
2018-02-20 10:41:03
신동명기자가 당당뉴스에게 어디를 통하여 사과해나요?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리플달기
8 4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