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 > 오늘의칼럼
말뿐인 하나님
이진경  |  jinkyung.lee@yahoo.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입력 : 2017년 10월 28일 (토) 00:51:42 [조회수 : 434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요한복음 8장은 예수님에 관한 아름다운 이야기 하나를 전한다. 소위 간음하다가 현장에서 잡혀온 여인과 당장에라도 그녀를 돌로 치려는 사람들, 율법은 이런 여자들은 돌로 치라는데 당신은 어쩔 거냐는 적의에 찬 사람들 앞에서 예수는 묵묵히 뭔가를 쓰다가 그들에게 말한다. “당신들 중 죄 없는 사람이 먼저 그녀에게 돌을 던지시오.” 그러자 기적같이 모두들 돌을 놓고 떠나버렸다는 이야기.

이 이야기를 보다 잘 이해하기 위해서는 먼저 ‘간음’이라는 번역이 가져다 줄 오해부터 제거할 필요가 있다. 요즈음은 잘 사용하지 않는 간음이란 단어는 왠지 음란한 성행위를 가리키는 말 같이 들리기 때문이다. 지금 우리가 사용하는 말 중 사건에 해당되는 가장 적합한 단어는 ‘간통’, 즉 부부가 아닌 사람들끼리의 부적절한 성행위다. 간통에 해당하는 세계의 여러 단어 중 어쩌면 독일어 단어야말로 가장 적절하고 훌륭한 번역일 것이다. 독일어로는 간통을 Ehebruch(에브루흐)라고 하는데 결혼, 혼인을 뜻하는 Ehe와 깨뜨림, 부숨을 뜻하는 Bruch를 합쳐서 만든 단어다. 그러니까 직역하자면 ‘결혼을 깨뜨림’. 이보다 그 사태의 본질을 확실하게 전하는 번역이 또 있을까?

그런데, 간통한 남자는 대체 어디에 있는 걸까? 이상한 일이다. 현장에서 잡혀왔다는데 남자들은 간통한 여자만을 데리고 왔다. 그리고 그녀를 돌로 쳐 죽이려고 무섭게 벼르고 있다. 실제로 남자들이 들먹인 율법은 간통한 남녀 모두를 돌로 쳐 죽이라고 명령했다.(레 20:10) 현대사회는 간통을 바람이라는 말로 가볍게 치부하고 다루지만 하나님의 율법은 이 바람을 살인과 동일한 처벌을 받을 죄로 여기고 있는 것이다. 그러니 죽여야 할 대상은 엄연히 간통한 남자와 여자 모두인데, 남자는 없고 여자만 있다.

이 상황을 상상해본다. 분명히 한 동네에서 벌어진 일일 것이다. 당연히 서로를 잘 알고 있는 상황에서 간통의 현장을 덮친 남자들, 그들은 자신들의 이웃 두 사람의 부정을 목격했다. 그런데 현장을 덮친 남자들은 남자는 내버려 둔 채 여자만을 끌고 왔다. 수상한 냄새가 난다. 오호라, 남자들의 연합이다. 그렇다면 ‘죄 없는 사람’에서 예수가 물었던 죄 역시 아마도 추상적인 죄가 아니었을지도 모른다. 너무나 구체적인 죄, 사람들이 가볍게 바람이라고 말하곤 하는 그 죄. 연합의 일원 중 가장 나이가 많은 남자가 얼굴을 붉히며 자리를 떠난다. 그리고 모든 남자들이 남김없이 자리를 떠난다.

“나도 당신을 정죄하지 않습니다.” 예수는 홀로 남은 여자에게 이렇게 말했다. 그리고 덧붙인 말, “가십시오. 그리고 더 이상 죄짓지 마십시오.” 예수는 여인의 죄를 다그치지도, 꾸짖지도 않았다. 그저 죄짓지 말라는 ‘말뿐’이었다. 예수의 태도는 하나님의 그것과 똑같았다. 이것은 하나님이 우리의 죄 앞에 우리를 대하시는 태도가 아닌가. 하나님은 우리가 죄지을 때마다 그 현장을 덮쳐 벼락을 내리시지 않는다. 죄짓지 말아라, 그저 말뿐이시다. 그런데 정작 죄짓는 인간은 이야기 속 남자들처럼 말로 끝내지 않고 기필코 죄를 파내고, 욕하고, 혐오하고, 죽인다. 우리는 하나님을 좀 더 닮을 순 없는 걸까? 역시 정죄의 기운이 넘쳐났다는 어떤 종교 모임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말뿐인 하나님의 기다림과 인내와 사랑이 더욱 애절하게 다가온다.


“나도 너를 정죄하지 않는다. 가서, 이제부터 다시는 죄를 짓지 말아라.” (요 8:11)

 

이진경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를 추천하시면 "금주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22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4개)
 * 11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22400byte)
 *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잔나비 (39.7.51.79)
2017-10-28 22:44:44
목사들아 너희들을 보니

이단이 이단이 아닌 것 같고

정통이 정통이 아닌 것 같다.!!!
리플달기
3 3
잔나비 (39.7.51.79)
2017-10-28 22:22:28
돈이 있는 곳에는 사탄이 있다.

대형교회는 거액의 현찰이 매주 들어 온다.

돈을 이기는 담임목사는 극소수.

거의 대부분이 합법적 도둑놈 목사.!!!
리플달기
3 2
잔나비 (39.7.51.79)
2017-10-28 22:07:32
대한민국 감리회는

구조 체계와

감독 목사 하는걸 보면

합법화 된 이단 단체로 보인다.!!!
리플달기
2 4
잔나비 (175.223.18.8)
2017-10-28 15:37:54
의인은 없다.

성령세례 받아도 죄를 짓는다.

구원은 예수님께서 결정.!!!
리플달기
2 3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