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손에 담긴 삶의 이야기를 출판하면서
김정호  |  fumc@fumc.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입력 : 2017년 08월 05일 (토) 16:42:03
최종편집 : 2017년 08월 12일 (토) 04:23:59 [조회수 : 61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손에 담긴 삶의 이야기를 출판하면서

 

한동안 유명한 발레리나의 발과 축구선수의 발이 화제가 된 적이 있었습니다. 보기 흉하게 구부러지고 온통 울퉁불퉁한, 말로 표현하기 어려울 정도로 일그러진 발이었지만 많은 이들이 그들의 발을 보고 어떻게 그들이 세계 최고의 위치에 설 수 있었는지를 알고 큰 감동을 받았습니다.

얼마 전에 우리교회의 어느 장로님의 손을 잡고 악수를 하는데 그 발레리나와 축구선수의 발을 연상시키는 감동을 느꼈습니다. 손마디 마디가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굵어진 손을 잡는 순간, 그 분의 이제까지 살아온 삶이 저에게 느껴졌습니다. 아무것도 없이 맨 몸으로 이민 와서 이제껏 자녀들을 훌륭하게 키우고, 교회의 장로로서 교회를 위해 헌신하신 그 삶이 결코 가볍지 않았음을 그분의 손은 저에게 말없이 그러나 너무나 강하게 증거하고 있었습니다.

우리 주님께서는 이 땅에 오셔서 우리를 구원하기 위해 이루 말 할 수 없는 모진 고통을 담당하셨습니다. 그 고통, 사랑 그리고 그로 말미암은 우리의 구원을 상징하는 십자가는 원래 끔찍한 사형집행 도구입니다. 누구나 보면 꺼려지고 가까이 하고 싶어 하지 않는 두려운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그 십자가는 우리 주님이 얼마나 우리를 사랑하셨는지를 온전히 증거 하는 것이었고, 결국 사람들은 그 끔찍한 사형도구인 십자가를 이 세상에서 가장 위대한 사랑의 상징으로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이민의 고단한 희생의 삶을 살아오신 분들의 손에는 이 십자가가 담겨 있습니다. 그래서 사순절을 맞아 그 위대한 삶의 흔적들을 사진에 담았고 삶의 이야기들을 함께 실어서 교회 복도에 전시했습니다. 많은 이들이 감동을 받았고 그 흔적들이 그냥 사라져서는 안된다고 의견을 내었고, 우리교회 영어권 2세들은 이 위대한 이야기들을 좀 더 잘 이해하기 위해 영어로 번역해 주기를 원했습니다. 그래서 가정을 달을 맞아 올해 계속 진행되고 있는 우리교회의 위대한 유산 남기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손에 담긴 삶의 이야기를 책자로 출판하게 되었습니다.

이를 위해 수고하신 모든 분들께 감사를 드립니다. 이 책이 여러분들의 노고의 증거이고 상급입니다. 아무쪼록 이 책이 2세, 3세 앞으로 많은 우리의 후손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며 이민 1세대들의 수고와 땀을 감사하고 배울 수 있는 위대한 유산으로 남기를 소망합니다.

 

후러싱제일교회 김정호 목사

 

   
 

 

 

 

김정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를 추천하시면 "금주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4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0개)
 * 11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22400byte)
 *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