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특집 > 감신대사태
[대학원비대위성명] 당신이 이겼다?!
당당뉴스  |  webmaster@dangdang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입력 : 2017년 06월 22일 (목) 14:33:27
최종편집 : 2017년 06월 22일 (목) 14:41:39 [조회수 : 1706]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텔레그램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당신이 이겼다?!

 

2017. 6. 21.

 왕의 귀환인가? 득의만만한 미소를 띤 이규학 ‘이사장님’의 등장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마치 ‘오래된 미래’의 한 장면도 아니고 1년을 온갖 거짓과 기만으로 채워온 이사회를 몇 명의 이사들을 임기 기간을 트집잡아 내치자마자 속내를 이렇게 선보인 것이다. 무엇을 위해?

목적은 단 하나다. 자신이 ‘상왕’으로 머물기 위한 수순의 돌입이다. 감리교 목사로 평생을 살아오면서 과연 무엇을 남기셨나 자문해 보란 충고는 사치에 불과하다. 어차피 그 분은 하나님 앞에서도 자신의 타이틀을 갖고 호령할지 모를 위인이기 때문이다.

여전히 분란의 씨앗은 남기고야 마는 사술(詐術)은 신공에 가깝다. 오죽하면 당당뉴스가 뽑은 헤드카피가 “더 강력해 져서 돌아왔다”라고 했겠는가! 두말 할 것도 없이 2년 임기의 개방형 이사자격인 감독회장(전명구)을 총장 몫의 4년 유지이사로 둔갑시킨 것은 꼼수의 극치다.

문제는 이런 그를 그대로 받들어 모시는 나머지 이사들이 있는 한 감리교는 점점 군소교단 내지 바른 영향력 없는 신앙체계로 전락하고 말 거란 사실이다. 나머지 이사들도 모두 이규학 ‘이사장님’이 문제적 인간임을 알 것이다. 학생들의 부르짖음과 고통마저 모를 순 없다.

그러나 여전히 함께 모인 현장에서는 오로지 이규학이 ‘갑’이다. 그가 평생에 일구고 심어놓았을 정치력에 경의를 보낸다. 당신이 이겼다. 당신이 장악한 이사회니 마음대로 하시라. 고작 48일 동안 할 중차대한 일이 무엇인지 모두가 안다.

퇴임 후 당신의 구린 뒷모습을 가려줄 총장, 당신이 수족처럼 부릴 이사들을 심어놓고 떠나야지않겠는가! 그 최종 목표는 곧 대거 수혈해야 할 감신의 신임 교수요원들 선발을 주무르겠다는 계략 아니겠는가! 모두가 감리교와 감신을 위한 것이 아니라 자신을 위한 이익의 결정체다.

이제 당신 마음대로 하시라. 학생들은 학생들만이 할 수 있는 길을 걷겠다. 그 결과책임을 학생들에게 돌리지 마시라. 당신과 당신과 뜻을 맞추는 이사들의 몫이어야 마땅하다. 책임지고 물러나야 할 총추위에게 다시 역할을 맡길 때 알아봤다. 짜고 치는 고스톱이란 무엇인지.

김두범, 김진두, 이환진 등 3명의 후보자가 나섰다고? 1년 전 검증이랍시고 제보만을 부추키던 성모 검증위원을 기억한다. 자! 여기 공개 제보한다. 마땅히 제발 그 검증의 칼날을 슬며시 숨기지 마시라.

한 분은 영국의 한 대학에 제출한 박사학위 논문의 진위에 심각한 의심이 있다. 한 분은 자진 사퇴한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를 떠올리게 한다. 연상된 배경이 유사하다는 추론쯤은 하고도 남음이 있을 테니 더 이상 덧붙일 것도 없다.

무엇에 홀린 듯 이규학 ‘이사장님’ 에게 올인한 이사님들도 자성해 보시라. 과연 당신들의 결정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그 후과에 대해서 말이다.

 

대학원 비상대책위원회

 

   
 

[관련기사]

당당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를 추천하시면 "금주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181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3개)
 * 100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20000byte)
 *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포이멘 (183.109.98.239)
2017-06-22 18:28:45
감신의 운명은 여기서 끝났다.

학생들은 모두 자퇴하라.

침몰하는 세월호에서 빨리 탈출하라.
리플달기
14 13
포이멘 (183.109.98.239)
2017-06-22 18:29:59
새물결은 즉시 새로운 감신을 만들어라.

새 배에 옮겨타고 제주도로 놀러가자.
리플달기
7 14
과연 (220.76.228.72)
2017-06-22 22:15:54
새물결이
새물결일까? 감리교의 소위 지분을 포기하고 나갈거 같은가? 스스로 정치집단이라고 표명했다
리플달기
9 9
포이멘 (183.109.98.239)
2017-06-22 18:28:45
감신의 운명은 여기서 끝났다.

학생들은 모두 자퇴하라.

침몰하는 세월호에서 빨리 탈출하라.
리플달기
14 13
포이멘 (183.109.98.239)
2017-06-22 18:29:59
새물결은 즉시 새로운 감신을 만들어라.

새 배에 옮겨타고 제주도로 놀러가자.
리플달기
7 14
과연 (220.76.228.72)
2017-06-22 22:15:54
새물결이
새물결일까? 감리교의 소위 지분을 포기하고 나갈거 같은가? 스스로 정치집단이라고 표명했다
리플달기
9 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