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 > 김택규 칼럼
트럼프 대통령 취임식 ‘유감’(有感)
김택규  |  petertk28@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입력 : 2017년 01월 24일 (화) 13:32:53
최종편집 : 2017년 11월 11일 (토) 20:53:53 [조회수 : 3127]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텔레그램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김택규(UMC 목사, 국제타임즈, 편집위원)
 

# 추위를 무릅쓰고 참석한 100만 시민 인파 

나는 미국에 40여년 살면서, 역대 대통령들의 취임식은 빠뜨리지 않고 TV로 시청하였다. 이번에도 아침 7시(서부시간)부터, 워싱턴 DC, 국회의사당 앞에 설치된 취임식장에서의 모든 장면을 관찰해 보았다.

미국 대통령 취임식 때마다 감탄하게 되는 것은 1월달의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수많은 시민들이 취임식을 참관하려고 전국에서 몰려온다는 것이다. 그 날도 취임식장 앞, 광장(national Mall) 에는 약 100만 명 가까운 시민들이 운집하였다. 집에 앉아 TV를 시청해도 될텐데, 구지 그들이 추위를 무릅쓰고 온 것은, 대통령 취임식이라는 역사적 사건의 현장 참가자가 되기 위해서일 것이다.

 

   
 

# 트럼프 반대 시위도 대단했다.

한데 그날 워싱턴을 비롯한 전국에서 트럼프 대통령 반대 데모가 있었다. 그 다음날에는 전국적으로 ‘여성들의 행진’ (Women's March) 시위가 있었다. 미국 사회의 극심한 분열 현상은 ‘유감’(遺憾)스런 일이 아닐수 없다. 신임 트럼프 대통령이 그의 취임사에서 ‘단결’(solidarity)을 강조한대로, 앞으로 미국사회의 ‘대통합’을 위해 노력하기를 바란다.
 

# 여전히 비효율적으로 진행된 취임식

이번 취임식에서, 단상에 앉게 되는 V. I. P들의 입장 장면은 여전히 시간을 많이 소비하였다. 정각 10시부터 입장 인사를 위한 아나운스먼트가 시작되면서, 국회의원들, 대법관들, 각국 외교관들, 정,부통령 가족들 및 초청된 인사들이 차례로 입장하였다. 제일 끝으로 트럼프가 입장한 시간은 11시 13분이었다. 이들의 입장 시간이 무려 1시간 이상이 걸린 것이다.

현대 사회는 급변하고, 모든 것이 빠르게 진행되는 세상이다. 하지만 최고 선진국인 미국의 대통령 취임식은 여전히 비효율적으로 느리게 진행되고 있었다. 꼭 그렇게 해야만 하는것인지?

저 멀리 단 아래, 광장(National Mall)에는 일찍부터 나와, 추위에 떨면서도 대통령 취임식을 보려는 100만의 시민들이 있다. 트럼럼프 대통령은 그의 취임연설에서, “오늘, 워싱턴의 권력을 국민들에게 돌려주겠다” 고 했다. 하지만 그날, 단 아래서 떨고 있는 국민들에게 아무런 권력같은 것은 실제로 주어진 것이 없었다.

그는 또 “당신들은 다시는 무시당하지 않을것다.”(You will never be ignored again)".라고 외쳤다. 그러나 ‘식’ 중 단 아래에 서 있는 일반 시민들에 대한 배려는 없었었다. 왜 ‘이동식 야외 히터’ 같은것이라도 설치하지 못하는가?
 

# 6명의 성직자의 기도와 축도- 기독교식 취임식이었다.

미국 대통령 취임식에서는, 성직자들의 기도(invocation)와 축도(benediction)가 항상 중요한 순서로 자리 잡아 왔다. 이것은 1937년, 프랭클린 루즈벨트 대통령의 취임식 때부터다. 물론 그 이전 대통령들도 특별히 ‘취임 기도회’ 등을 가졌었다. 초대 대통령 워싱턴은 취임식후 곧이어 ‘취임식 예배’에 참석했었다.

이번 트럼프 대통령 취임식에는 특별히 6명의 성직자가 기도와 축도를 진행했다. 취임식에 6명씩이나 되는 많은 성직자가 순서에 참여한 것은 역사적으로 처음이다.

그들 6명 성직자의 이름은 아래와같다.

캐토릭의 T. M. Dolan 추기경(뉴욕 Archbishop)
히스패닉 목사, S. Rodriguez (National Hispanic Leadershi Conferenc 회장)
여성목사 Paula White(New Destiny Christian Center, 담이목사)
유대교 랏비, M Hier( Dean, Simon Wiesenthal Center)
흑인목사 Bishop W. T. Jackson(Grea Faith International)
빌리 그레엄 목사의 아들, F. Graham(The Billy Graham Evangelical Associa.)

교파와 인종, 성을 배려한 '대표성'을 고려한것 같다. 하지만 아쉬운 점이 하나 있다. 미국에서 대표적인 교단인 ‘미연합감리교(UMC)에 한인계 ’감독‘(Bishop)들이 있다. 그런 한인 고위 성직자를 참여시켰더라면 더 좋았을것이라는 생각도 해 보았다.

‘기도’(Invocation) 는, ‘취임식 위원장’인 Roy Blunt 상원의원의 ‘개회사’로 ‘식’이 시작되면서, 곧이어 3명의 성직자가 차례로 나와 ‘기도’를 인도하였다. 그리고 트럼프 대통령이 링컨대통령의 성경과, 트럼프 가문의 성경 위에 손을 얹고 선서를 하고, 취임사 연설을 한 후에, 또 3명의 성직자들이 나와 차례로 축도를 했다.

취임식에서 연단에 나와 순서에 참여한 사람은, 이들 외에 상원 ‘소수당’ 원내대표 C. Schumer(연설) 한사람뿐이다. 약 1시간 가량 진행된 ‘식’은, 결국 3명의 성직자가 인도한 ‘기도’로 시작해서, 또 3명의 성직자들의 축도로 끝났으니, 이는 기독교식 취임식임에 틀림없어 보인다. 이번 취임 연설에서 트럼프는 성경구절 하나를 인용했고, 세 번 하나님에 대한 언급을 했다.

전임 오바마 대통령의 2009년 1기 취임식에서는 유명한 쌔들백 교회의 Rick Warren 목사가 기도를 인도했었는데, 취임식 준비위원회 측의 요청으로, 기도 끝에 하는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를 할 수가 없었다. 그는 결국 주기도문으로 기도를 마쳤었다.

2기 취임식때는, 성직자가 아니라 M. Everes-Wiliams 라는 흑인 민권 운동가가 기도를 했는데, 내가 듣기에 그것은 기도라기보다 ‘연설’이었다. 미국 대통령 취임식 역사에 성직자가 아닌, 일반인이 기도를 한 것은 그때가 처음이었다. 이번 트럼프 취임식에서는 모든 성직자가 “에수의 이름으로”로 기도를 마쳤다.

   
 


 # 트럼프는 신실한 크리스쳔인가?

스스로 장로교인이라고 말한 트럼프는, 자기의 교회는 ‘Marble Collegiate 교회'라고 말했다. 그의 부모가 이교회에 신실한 신자였다. 이교회는 미국 ’개혁장로교회‘ 소속인데, 과거 저 유명한 노먼 빈센트 필(적극적 사고방식의 저자)이 52년간 목회했던 교회이다. 트럼프는, ’필 목사‘를 존경하며 그에게서 많은 영향을 받았다고 말했다.

트럼프의 삶을 볼대 그를 신실한 크리스쳔이라고 말할 수는 없지만 그는 분명히 기독교인이다. 특기할 것은, 그는 술, 담배를 전혀 하지 않으며, 그의 사생활은 아주 건전하다고 한다. 그가 부도덕한 ‘나쁜 사람’처럼 소문난 것은 두가지다. 그의 웃지 않는 비호감적 외모와, 직설적으로 막말을 많이 하기 때문이다.

미국인들은 그동안 지미 카터, 빌 클린턴, 오바마 같은, 미소 잘 짓고, 말 잘하고, 미남으로 생긴 대통령 이미지에 익숙해 있었다. 그러나 트럼프는 그 반대다. 그런데 그것이 과연 문제인가?

한국 사람들에게 트럼프는, 방위비 문제, FTA 잇슈 등 때문에, 나쁘게 인식되어진 것 같다. 그러나 미국사람들 입장에서는, ‘미국 첫째’(America First!)를 내세우는 트럼프의 정책이 환영받는 것은 당연한것임을 이해 해야 할것이다.

“미국을 다시 강하게(strong again), 다시 부하게(wealthy again), 다시 자랑스럽게(proud again), 다시 안전하게(safe again), 다시 위대하게(great again) 만듭시다!”로 마친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사 외침이 과연 그대로 실현될수 있을까?

 

 

김택규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를 추천하시면 "금주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339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1개)
 * 100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20000byte)
 *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잔나비 (221.167.227.42)
2017-01-31 20:49:53
트럼프 = 탄핵감.
리플달기
7 8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