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독서는 나를 바꾸고 세계를 바꾸는 것2015 책이좋은사람들, ‘김용택의 책 이야기’
이연경  |  sorr2@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입력 : 2015년 09월 25일 (금) 15:17:54
최종편집 : 2015년 09월 30일 (수) 00:31:37 [조회수 : 2428]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텔레그램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독서는 나를 바꾸고 세계를 바꾸는 것
2015 책이좋은사람들, ‘김용택의 책 이야기’

                                          사진 글 이연경·sorr2@naver.com

 

   
 

다음세대에게 책 속의 길을 선물하다

이날 행사는 한양대학교 교목실과의 공동 진행으로 이루어졌다. 행사에 참석한 한양학원 김종량 이사장은“ 한양대학교는 미션스쿨은 아니지만 설립 이후 76년 간 변함없이 교목실을 두고 있다. 목요일마다 채플이 있으며, 모든 행사의 마지막에 교목의 축도가 있다.”며“ 설립자 백남 김연준 선생이 크리스천이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도 미래의 대한민국을 이끌어갈 재목이다. 공부도 중요하지만 그 공부를 통해 국가와 민족을 위해 무엇을 기여할 것인가를 생각하라.”고 당부했다.

전북 임실에서 온 김용택 선생은“ 어릴 때는 교과서가 내가 본 책의 다다. 스물한 살 때 처음 책을 읽기 시작했다. 책을 읽다보니 생각이 많아지더라. 그 생각을 썼다. 그러니까 더 많아지더라. 한 8년쯤 생각나는 대로 쓰다보니 시를 쓰고 있더라.”고 말했다. 그냥 글을 쓰는 것이 먼저이고, 나중에 시가 되고 소설이 되어야 한다는 이야기다.

   
▲ 김용택 시인

또 어린시절 자신이 심은 느티나무 묘목이 200여 명에게 그늘을 내어 줄 수 있는 거목으로 성장한 이야기를 했다.“ 나무는 학교를 안 다닌다. 학원도 안 다닌다. 그러나 놀랍게도 어렸을 때 느티나무가 저렇게 커서까지 느티나무다. 한국의 부모들과 어른들은 소나무가 좋다고 하면 모든 아이들이 소나무가 되기 를 바란다. 그러나 참나무가 될 사람은 참나무로, 팽나무가 될 사람은 팽나무로 소중히 잘 키우면 된다.”

김용택 선생은 어린시절 늘 65점을 맞았던 이야기도 했다.“ 초등학교 1학년 첫 시험을 보면 인생이 줄을 서있다. 100점 맞은 이웃집 아이 때문에 엄마는 나를 싫어한다. 그래서는 안 된다. 나는 65점이 다였지만 한 번도 기죽어 본 적이 없다. 내 것을 사랑해야 한다. 남의 것을 사랑하면 그만큼 불행한 일이 없다. 어른들은 100점 맞은 아이만 중요하게 생각한다. 그러나 모두 각자 나름대로 사는 거다. 절대 참나무가 소나무가 되려고 해서는 안 된다.”며 각자가 가진 자질을 공부 100점이라는 획일화된 잣대를 위해 버리거나 맞춰 살아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평생 농사만 짓고 산 부모님 이야기도 했다. 어머니가 삶을 통해 가르쳐 준 것이 김용택 선생의 평생 밑거름이 된다는 얘기다.
“우리 어머니는 학교를 안다녔어. 글자를 몰라. 그런데 놀랍게도 밥을 잘해. 요즘 밥하는 건 아무것도 아녀. 가마솥에 불을 때서 하는 밥이 고, 양식이 귀한 때라 재료가 늘 쌀일 수는 없지. 떡도 잘해, 농사도 잘 지어. 죽어라 공부 안했는데 사는 데 아무 지장이 없어. 우리 어머니는 사는 게 공부였어. 여러분도 삶이 공부가 되어야 해.”

어머니가 잘 하는 말 중에 하나가“ 사람이 그러면 못 써.”라는 말도 했다.“ 세월호 때문에, 어른들의 생명보다 돈을 더욱 귀중히 여기는 이기심 때문에 생떼같은 너희들이 죽었어. 치가 떨려. 공부는 사람을 귀하게 여길 줄 아는 것이야. 그 생각을 실천하는 게 공부여. 나를 바꾸고, 내가 사는 세계를 바꾸는 게 공부여. 나를 바꿔서 나 혼자 잘 먹고 잘 사는 것이 공부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나아가 김용택 선생 자신은 신앙인이 아니지만“ 교회 다니는 사람도 말씀만 듣고 읽지 말고, 그 말씀대로 살아야 하는 것이 아니냐.”고 반문했다.

마지막으로 공부는 받아들이는 힘을 키우는 것이라고 강조하며 결국“ 공부란 내 생각과 행동 즉 나를 바꾸어서 내가 사는 세계를 바꾸는 것이다. 그래서 공부는 새로워짐이다. 아까와 똑같으면 안 된다. 아까와 똑같으면 그건 신기한 거고, 달라져 있으면 신비로운 거다. 신비로운 사람으로 살기 바란다.”고 격려했다. 이날 행사는 한양대 교목실장 이천진 목사의 축도로 마무리 했다.

* 이 기사는 [주간기독교]에 실린 기사입니다. 이연경 기자의 허락을 얻어 전재합니다.

   
▲ 한양학원 김종량 이사장의 인사
   
▲ 축하공연중인 심상종 교수
   
   
▲ 김용택 시인
   
▲ 판소리를 선보이는 정윤형 선생
   
▲ 이좋은사람들 상임이사 최병천 장로의 환영사
   
▲ 축도하고 있는 한양대학교회 이천진 목사
기사를 추천하시면 "금주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200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1개)
 * 100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20000byte)
 *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ㅋㅋ (58.230.171.138)
2015-09-27 17:28:11
ㅋㅋ
리플달기
0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