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계
컨테이너는 사랑을 싣고러브케냐 컨테이너, 40피트 가득 물품실어 케냐로 출발
심자득  |  webmaster@dangdang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입력 : 2013년 07월 21일 (일) 20:18:11
최종편집 : 2013년 07월 22일 (월) 17:46:58 [조회수 : 446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아프리카 선교를 위해 설립된 ‘케냐선교재단(Kenya Mission Foundation. 이사장 서철)’이 오늘 오후 4시 방배동의 로고스 교회앞 노상에서 아프리카 케냐로 보낼 '러브 케냐 컨테이너(Love Kenya Container!)'를 선적하는 감사예배를 드렸다.

   


컨테이너를 실은 트럭을 바라보며 케냐선교재단 서철 이사장의 사회로 드려진 선적감사예배에서 전준구 목사(이사, 로고스 교회)는 “케냐에 복음이 전해지기를 바라며 많은 분들이 물품수집에 참여했다”면서 “이 컨테이너가 사랑을 싣고 케냐에 잘 도착하기를 바란다”고 기원했다.

전병식 목사(배화여대)도 축사에 나서 “퍼즐 조각을 맞추듯 로고스 교회의 사랑이 모아져서 컨테이너를 채웠다”고 치하하고는 제2, 제3의 컨테이너가 계속 케냐로 보내지기를 소원했다. 케냐선교재단의 서철 이사장은 러브케냐 컨테이너 물품수집에 힘쓴 로고스 교회와 전준구 목사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러브케냐 컨테이너, 40피트 가득 물품실어 케냐로 출발

‘러브케냐 컨테이너’는 지난 5월 1일 창립된 케냐선교재단의 첫 번째 사역으로써 컨테이너 안에는 피아노, 자전거, 에어컨, 옷과 신발, 그릇, 전자제품, 학용품, 장난감 등의 다양한 생활용품들이 실려 있다.

선적물품 수집에 가양제일교회, 꽃재교회, 대신교회, 로고스교회, 배화여대, 삼산교회, 상동교회, 서광교회, 서대문중앙교회, 석관제일교회, 이웃사랑교회, 인천영광교회, 혜성교회(가나다 순) 등이 참여했으며 로고스 교회에서 모아 포장한 것이다. 당초 20피트를 계획했으나 물량이 넘치게 모아져 40피트 컨테이너에 담고도 남았다고.

이 컨테이너는 오는 25일 부산항을 떠나 45일의 긴 항해를 거쳐 9월 9일 케냐 뭄바사에 도착하여 아프리카 케냐의 송충석 감독(케냐 감리교회 감독, 세계 한인선교사회 회장)에게 건네질 예정이다. 송충석 감독은 이 물품을 받아 케냐선교에 사용할 예정이다.

선적과 관세, 케냐인도 등에 드는 비용 약 1,700만원은 상동교회와 로고스교회, 그리고 케냐 송충석 감독이 분담한다.

케냐선교재단은 후원계좌(시티은행 881-33706-264-01 예금주 손형우 케냐선교재단)을 개설하고 모금운동도 펼치고 있다.

   
   
▲ 사회 : 서철 목사(상동교회, 케냐선교재단 이사장)
   
▲ 기도 : 추홍석 장로(로고스교회 선교부장)
   
▲ 설교 : 전준구 목사(이사, 로고스교회)
   
   
   
▲ 축사 : 전병식 목사(이사, 배화여대)
   
▲ 서철 이사장이 로고스 교회에 감사패를 전달했다.
   
▲ 경과 보고 : 이성택 장로(사무국장, 상동교회)
   
▲ 축도 : 홍원영 목사(이사, 대신교회)
   
   

[관련기사]

심자득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를 추천하시면 "금주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3067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2개)
0 / 최대 22400바이트 (한글 11200자)
- 금지어 사용시 댓글이 제한 될 수 있습니다.
* [댓글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도배성, 광고성, 허위성 댓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냉천골 (110.70.52.46)
2013-07-22 20:52:21
잘하셨어요
참잘하셨습니다. 사랑 의훈훈함 이감동적입니댜
주관하신분들께감사드리고,물품 을모아서뜻을같이한분들께
아버지하나님의큰사랑과복주시기를기원합니댜

한가지 ? 샛강이란분은나뿐것만송사(마귀)하는부류신가본대요,
개의치마시고주님기뻐하시는선교에서기뻐들하시고저와같이동참
못해서미 안한마음갖인지들의기도후원자도있 습니다.
리플달기
6 2
샛강 (211.187.2.91)
2013-07-22 10:56:29
이런 글은 불편합니다.
물량주의 시대에 사랑을 빙자하여 자기 범과를 가리고자 하는 모습으로 밖에 보이지 않습니다. 사랑이나 봉사나 선교라는 거창한 말을 꺼내기 전에 먼저 진실한 통회가 있기를 빕니다. 세간에 널리 알려진 *추행 사건의 진실공방은 아직도 진행중인 것으로 알고 있는데요.....
리플달기
2 8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