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림 > 신간 소개
희망 전도사 본회퍼가 한국에 왔다!<디트리히 본회퍼 묵상 52> 출간
당당뉴스 운영자  |  webmaster@dangdang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입력 : 2010년 11월 26일 (금) 16:31:08
최종편집 : 2010년 11월 26일 (금) 16:55:28 [조회수 : 5145]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텔레그램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디트리히 본회퍼 묵상 52
지은이 : 본회퍼
옮긴이 : 이신건
추천인 : 박종화 이정익 이성희 김정호 서호석
판형 A6/ 344쪽/ 값 13,000원



희망 전도사 본회퍼가 한국에 왔다!

신앙과지성사의 최병천 장로가 믿음, 소망, 사랑을 담아 <디트리히 본회퍼 묵상 52>를 펴냈다. 회망이 없는 시대, 희망을 말살하려는 시대를 살면서 본회퍼와 함께 회의와 절망 떨치고 일어나 다시금 복음과 교회를 뜨겁게 사랑하며 위대한 희망을 향해 용감하게 나가자는 뜻에서 발행된 책이다.

경동교회 박종화, 신촌교회 이정익, 연동교회 이성희, 아틀란타한인교회 김정호, 창천교회 서호석 목사가 추천하고, 서울신대 총장이자 한국본회퍼학회 회장인 유석성 박사가 추천의 글을 썼다. 함께 이 책을 묵상하며 본회퍼와 함께 누리는 행복한 일생을 기대해 보자.



※ 저자 소개 : 디트리히 본회퍼

 

   
1906년 독일 브레슬리우 출생. 17세에 신학공부를 시작하여 21세인 1927년 베를린대학교에서 박사 학위 취득. 행동하는 신앙인으로 20세기 후반기 신학 형성에 큰 영향을 미친 그는 신학적 체계와 내용보다도 순교자적 죽음으로 인하여 그의 삶과 신학이 더 빛나게 되었다. 그리스도를 고백적으로 증거하는 신앙 결단에 따라 나치 하 2차대전 중 히틀러 암살계획에 가담하였다가 2년간 감옥생활 끝에 종전을 며칠 앞두고 교수형에 처해졌다. 대표적인 저서로 󰡔나를 따르라󰡕, 󰡔신도의 공동생활󰡕, 󰡔옥중서간󰡕 등이 있으며 많은 미공개 설교문 등을 남겼다. 그 중에서 주요내용을 추려서 이 책에 수록하였다.

※ 역자 소개 : 이신건

 

   
서울신학대학, 연세대 연합신학대학원, 독일 튀빙엔 대학에서 수학한 이신건(李信建) 박사는 서울신학대학교의 교수로서 조직신학을 가르치고 있으며, 성결신학연구소(sgti.kehc.org)를 맡고 있다. 저서로는 󰡔칼 바르트의 교회론󰡕, 󰡔조직신학 입문󰡕, 󰡔어린이 신학󰡕, 󰡔인간의 본질과 운명󰡕 등이 있고, 역서로는 󰡔교의학󰡕, 󰡔칼 바르트의 정치신학󰡕, 󰡔희망의 신학󰡕, 󰡔칼 바르트의 신학묵상󰡕 등이 있다.

 


 

※ 추천의 글

유석성 박사

(서울신학대학교 총장, 한국본회퍼학회 회장)
디트리히 본회퍼1906~1945는 신앙 양심에 따라 신앙고백을 실천에 옮긴 행동하는 신앙인이었고, 나치 하에서 히틀러에 저항하다가 처형된 순교자였습니다. 본회퍼는 신앙과 행동, 개인적 경건과 정치적 책임이 일치된 삶을 살았습니다.

본회퍼는 20세기 후반 그리스도인의 삶과 교회와 새로운 신학 형성에 큰 영향을 준 신학자였습니다. 그뿐 아니라 기독교 평화운동의 선구자였고 정의와 평화를 위한 기독교인의 책임과 의무를 강조하였습니다.

본회퍼는 오늘날 기독교 영성운동의 새로운 방향과 모형을 보여준 것으로 평가받습니다. 특별히 󰡔신도의 공동생활󰡕은 현대 영성교육의 교재로 사용되기도 합니다. 본회퍼는 영성의 의미를 개인적인 것뿐만 아니라 사회적·정치적 의미를 함께 지닌 것으로 파악합니다. 그래서 “기독교인이 된다는 것은 기도하는 것과 사람들 사이에 정의를 행하는 것”이라는 말을 남겼습니다.

오늘날 본회퍼가 감명을 주는 것은 그의 신학보다 그리스도를 위한 그의 삶과 죽음 때문입니다. 그의 순교자적 죽음으로 인해 그의 신학은 더욱 빛나게 되었습니다. 전 세계에서 그리스도의 제자로서 바르게 살려는 사람들에게 귀감이 되고 있으며, 한국에서도 1970년대 군부 독재 시절에 민주화 투쟁을 하다가 감옥으로 간 젊은이들에게 본회퍼의 책들은 큰 용기와 위안이 되기도 하였습니다. 그중에서도 󰡔나를 따르라󰡕, 󰡔신도의 공동생활󰡕, 󰡔옥중서간저항과 복종󰡕은 수십 쇄를 거듭하여 발간되며 사랑받는 책들입니다.

그 동안 독일에서는 본회퍼의 저술들을 단행본으로 출판하였고 그 밖에 그의 강연, 설교, 편지 등을 묶어 디트리히 본회퍼 총서Dietrich Bonhoeffer Gesammelte Schriften I-VI를 펴냈습니다. 또 1986년부터 본회퍼가 쓴 모든 글들을 묶어 16권으로 디트리히 본회퍼 전집Dietrich Bonhoeffer Werke을 출판하여 완간하였습니다. 이 16권 중에서 본회퍼의 주요저서 8권을 새롭게 번역하여 2010년 가을에 대한기독교서회에서 출판하였습니다. 그 책들은 󰡔성도의 교제󰡕, 󰡔행위와 존재󰡕, 󰡔창조와 타락󰡕, 󰡔그리스도론󰡕, 󰡔나를 따르라󰡕, 󰡔신도의 공동생활󰡕, 󰡔윤리학󰡕, 󰡔저항과 복종옥중서간󰡕입니다.

한국어판 본회퍼 선집 8권이 출판되는 때에 󰡔디트리히 본회퍼 묵상 52󰡕를 출판하게 된 것은 참으로 기쁘고 의미 있는 일이라 생각합니다. 이 책은 본회퍼 책 중에서 신앙생활에 관한 주옥같은 글들을 가려 뽑은 것입니다.

이 책을 번역한 이신건 교수님은 본회퍼 전집 번역에도 참여하였고, 󰡔칼 바르트의 신학묵상󰡕대한기독교서회도 번역하여 출판하였습니다. 󰡔칼 바르트의 신학묵상󰡕과 󰡔디트리히 본회퍼 묵상 52󰡕는 한국기독교회를 교회되게 하며 그리스도인들에게 참된 삶의 이정표를 제공할 것입니다. 특히 󰡔디트리히 본회퍼 묵상 52󰡕는 실천적 신앙인이 절실히 필요한 현대교회에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의 길을 찾도록 안내역할을 잘 할 것입니다.

귀중한 책을 번역하여 한국교회와 사회에 제공한 이신건 교수님과 책을 출판하여준 신앙과지성사에 한국본회퍼학회를 대표하여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 역자 머리글

디트리히 본회퍼가 우리 곁을 떠난 지도 어언 65년이 되었건만, 그의 발자취는 지금까지도 긴 그림자를 던지며 우리의 마음을 강력히 사로잡고 있습니다. 아마도 그가 증언한 복음의 위대한 능력 때문이겠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그가 남달리 ―말로만이 아니라 삶으로, 그리고 마침내는 죽음으로― 복음을 용기 있게 증언했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래서 그가 남긴 글은 시대와 환경을 초월하여 비슷한 시련과 투쟁 속에 있는 수많은 그리스도인들에게 무한한 위로와 소망을 줍니다. 비록 그는 죽었지만, 그의 글을 통해, 그의 사상에 감동하는 사람들을 통해, 그리고 그의 삶을 본받기를 원하는 사람들을 통해 본회퍼는 오늘도 강력히 살아 움직이고 있습니다.

필자가 󰡔칼 바르트의 신학묵상󰡕대한기독교서회, 2010을 펴낼 즈음에 󰡔본회퍼의 신학묵상󰡕Bonhoeffer Brevier, Hg. von Otto Dudzus, Chr Kaiser Verlag Mu..nchen, 1963도 이미 오래전에 출간되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 사실을 알려주고 이 책을 내게 흔쾌히 선사해 주신 이응봉 박사님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이 책을 언젠가 번역해 보고 싶다는 마음은 먹었지만, 이런저런 사정으로 번역을 미루고 있던 차에 졸저 󰡔인간의 본질과 운명󰡕을 출판하기 위해 최병천 장로님신앙과지성사 대표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최 장로님에게 이 책을 넌지시 소개하였더니, 젊은 시절에 본회퍼의 󰡔옥중서간󰡕을 읽고 눈물을 흘리셨다는 최 장로님이 선뜻 번역과 출판을 제안하셨습니다. 본회퍼를 향한 그분의 진심어린 애정에 감동을 받은 저는 그분의 제안을 거절할 수 없었습니다. 더욱이 이 책을 읽고 매우 기뻐할 독자들의 표정을 떠올리다 보니, 나도 모르게 컴퓨터 자판을 두드리기 시작했습니다. 내 생애의 마지막 번역물이라고 생각하고 최대한 정성을 기울였습니다.

이 책은 본회퍼의 여러 글 가운데서 주옥과 같이 빛나고 아름답고 감동적인 글을 선별하여 모은 책입니다. 원래는 원서를 그대로 번역할 예정이었지만, 번역 과정에서 생각을 바꾸었습니다. 한 가지 주제를 여러 조각으로 나눠 매일 읽게 만든 것은 장점 못지않게 단점도 노출하기 때문입니다. 현실과 동떨어지거나 어려운 문장도 가끔 눈에 띄었습니다. 그래서 역자는 임의로 문장을 가감하여 새로운 형태의 책을 만들었습니다. 원서와 달리 이 책은 매주 한 주제를 읽고 묵상하도록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하지만 반드시 그렇게 하실 필요는 없습니다. 필요에 따라 특정 부분을 골라서 읽는 맛도 쏠쏠할 것이며, 동아리 모임에서 함께 읽어나가는 것도 유익할 것입니다.

이 책은 지금까지 한국에 전혀 소개되지 않았던 본회퍼의 새로운 글도 많이 포함하고 있기 때문에 독자들에게 신선한 느낌을 줄 것입니다. 본회퍼는 논리적인 글을 쓸 뿐만 아니라 매우 아름다운 문장을 구사하기 때문에 독자들에게 큰 감동과 긴 여운을 남겨 줍니다. 특히 그의 글은 대부분 책상 앞에서 사색의 결과로 나온 것이 아니라 실천적인 투쟁과 신앙의 고뇌로부터 우러나왔기 때문에 매우 친근하게 느껴집니다.

끝으로 이 책의 출간을 위해 수고해 주신 최 장로님과 직원들에게, 그리고 본회퍼를 사랑하는 수많은 독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이 책을 읽는 독자들마다 하나님과 그분이 약속하신 은혜에 대한 옹골찬 믿음과 애틋한 사랑과 불굴의 소망을 되찾을 수 있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 추천사

 

   
본회퍼와 함께 절망 떨치고 일어나 다시금 뜨겁게 사랑하며 위대한 희망을 향해 용감하게 나가자!!!
행동하는 신앙인으로 현대 사회와 교회에 큰 영향을 끼쳤던 신학자 본회퍼의 저서와 설교를 모아서 묵상을 위한 책으로 엮었다는 것은 매우 반가운 일이다. 자신의 고백적 신앙을 실천에 옮긴 신앙고백적 삶을 살았던 그였기에 그의 글을 읽고 묵상한다는 것은 우리의 살아있는 신앙을 위하여 큰 도움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박종화(경동교회 담임목사)

   

교회와 복음이 치명적인 유혹과 무거운 시련에 봉착했을 때, 그 누구보다 더 용감하게 복음을 증언하고 교회의 사명을 일깨웠던 본회퍼의 위대한 사상을 한 권의 책으로 맛볼 수 있게 된 것은 참으로 감격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이 책을 읽는 독자들마다 회의와 절망을 떨치고 일어나, 복음과 교회를 다시금 뜨겁게 사랑하며, 위대한 희망을 향해 용감하게 전진할 수 있을 것임을 조금도 의심하지 않는다.│이정익(신촌교회 담임목사)

 

   

 

우리에게 기독교란 무엇이며 그리스도란 누구인가? 본회퍼가 감옥에서 던졌던 이 질문은 오늘을 사는 우리에게도 여전히 유효한 질문이다. 변화하는 세계를 인식하며 고뇌에 찬 길을 걸었던 그의 글을 묵상함은 곧 그의 질문과 실천적인 삶을 함께 동행한다는 뜻에서 큰 의미를 지닌다고 생각한다.│이성희(연동교회 담임목사)

   
젊은 시절 본회퍼는 우리의 가슴을 뜨겁게 했다. 교회가 교회다워지는 길을 예수의 사람들이 어떻게 생각하고 행동해야 하는지를 제시한 시대의 스승이었다. 오늘 본회퍼를 또 다시 깊이 생각하게 해 주는 책이 나왔다는 것이 참으로 감사하고 반갑다. 이 시대 필요한 참 경건이 무엇인지 참된 예수 영성을 알려줄 것을 기대한다.│김정호(아틀란타한인교회 담임목사)

   
불과 10년 전만 해도 상상키 어려웠던 것들이 눈앞에 펼쳐지는 첨단 문명시대를 살면서 훌륭한 도구들은 많은데 진정한 스승, 선생님다운 선생님은 점점 더 찾기 어려워진다. 물질의 풍요 속에서도 희망이 없기에 그리스도의 증인으로 책임적인 삶을 살았던 사랑과 평화의 화신 본회퍼가 더욱 그리워진다. 이 책을 통해 본회퍼와 함께하는 행복한 일상을 기대해 본다.│서호석(창천교회 담임목사)

 

 

 

※ 차례

추천의 글/4
머리글/7
묵상시 나는 누구인가?/16
선한 힘/98
옥중 기도/178
자유를 찾는 길/262
1 길을 찾아서
01 시작 16
02 하나님의 길 24
03 내 길 29
04 감사와 소원 34
05 두려워하지 마라! 39
06 믿음과 순종 48
07 말씀의 능력 53
08 마음에 둔 말씀 58
09 말씀의 기쁨 63
10 이 사람을 보라! 69
11 제자의 길 75
12 그리스도의 부활(1) 84
13 그리스도의 부활(2) 88
2 값싼 은혜, 값비싼 은혜
14 값비싼 은혜 100
15 복 있는 자(1) 105
16 복 있는 자(2) 112
17 복 있는 자(3) 117
18 하나님과 화평을 누리자! 122
19 원수를 사랑하라! 131
20 인간이란 무엇인가? 144
21 하나님의 형상 148
22 남자와 여자 151
23 하나님은 복을 주셨다 156
24 내 눈을 열어주소서! 160
25 말씀과 심판 167
26 책임적인 삶 171
3 사랑이란 무엇인가?
27 선한 목자 180
28 새 노래로 찬송하라 186
29 올바른 기도 191
30 주기도 197
31 중보기도 204
32 성령 강림 211
33 주님의 선물 216
34 성도 219
35 성도의 교제 223
36 사랑이 없다면…… 229
37 사랑이란 무엇인가? 235
38 사랑과 지식 246
39 믿음과 소망과 사랑 254
4 빛과 소금 그리고 제자
40 너희는 세상의 소금이다 264
41 너희는 세상의 빛이다 268
42 두 주인을 섬기지 마라 273
43 염려하지 마라 279
44 하나님의 신비 287
45 성육신의 신비 295
46 주의 길을 예비하라 301
47 마리아의 찬송 308
48 한 아기가 태어났다 315
49 하나님의 인간 긍정 321
50 교회와 종말 324
51 궁극적인 것 332
52 영광에서 영광으로 336
본회퍼 연대기/341


당당뉴스 운영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를 추천하시면 "금주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3086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0개)
 * 100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20000byte)
 *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