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정기열의 21세기 동북아 담론
천안함 사건과 6.2 지방선거
정기열  |  jokuk1korea@yaho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입력 : 2010년 05월 31일 (월) 16:22:10
최종편집 : 2010년 06월 01일 (화) 02:58:48 [조회수 : 3231]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텔레그램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 감리교 출신의 북한관련 전문가인 정기열 교수는 오랜동안 통일운동가로 미주에서 활동하다 귀국하여 감신 등에서 가르치기도 했다. 정 교수는 2006년 가을학기부터 북경의 중국사회과학원 아태연구소 초빙교수로 있다가 작년 2009년 가을학기부터는 청화대학에서서 국제정치와 국제관계를 가르치고 있다.  이 기사는 통일뉴스(www.tongilnews.com)에도 실렸다.

정기열의 21세기 동북아 談論


천안함 사건, 한미일 정부, 그들의 보수언론, 6.2지방선거


2010년 5월 30일

정기열 (중국 청화대학 신문방송대학원 초빙교수)

 

   
▲ 정기열 교수

천안함 관련 한미일 정부 이외에도 그들 보수언론의 왜곡, 날조, 거짓이 도를 넘고 있다. 미국에는 Fox TV, 일본에는 산케이, 한국에는 중국에도 유명한 조선일보가 대표적이다. 그들과 오십보백보인 다른 보수매체들 또한 뒤질세라 열심이다. 그들 언론매체를 보고 있노라면 사실에 입각한 진실보도경쟁이 아니라 마치 누가 더 왜곡, 날조, 거짓을 잘하는가 경쟁하는 것 같다.

한국과 일본은 미국을 빼 닮았다. 특히 보수언론에 의한 여론과 민심조작에서 그렇다. 자유언론의 이름으로 자행되는 왜곡, 날조, 거짓은 물론 미국이 원조다. “피비린내 나는 500년 미국역사를 善과 美의 기준으로, 부러움의 대상으로” 착각하게 만든 역할에서 미국언론을 빼놓을 수 없기 때문이다. 할리우드로 대표되는 미국대중문화도 중요하게 한몫 했음은 물론이다.

미국이 原祖지만 오늘 일본, 한국 또한 만만치 않다. 어떤 것은 미국을 능가한다. 일본 산케이, 한국 조선일보 등이 그럴 것이다. 왜곡, 날조, 거짓에서 미국 팍스(Fox) TV, 월 스트리트 저널(Wall Street Journal)도 아마 그들에게 한 수 배워야 할 것이다. 물론 그들은 근본에서 서로 같다. 미국, 일본, 한국보수언론의 왜곡과 날조, 거짓버릇은 기업과 지배집단의 이해관계에서 출발한다.

미국, 일본, 한국사회에서 언론장악(media control)을 통한 대중여론/민심조작(media deception of public opinion)은 지배구조의 핵심이다. 돈, 불의한 권력, 여론조작 속에서 치러지는 선거를 자유로운 민주선거(free & democratic election)라 믿는 것은 큰 착각이다. 자유민주라는 말 자체가 허구기 때문이다. 소위 자유언론(free press)은 정확히는 기업언론(corporate media)이다.

보수언론매체들은 기본적으로 수구적이다. 자본가와 지배집단의 이해관계를 대변하기 때문이다. 그들 세상에서 진정한 독립언론매체라는 말은 허상에 불과하다. 그들을 기업언론이라 부르는 이유다. 기업과 지배집단의 이해를 관철하는데 필요하면 왜곡과 날조는 기본이다. 이윤과 권력창출에 도덕은 둘째기 때문이다. 오늘은 한국보수언론 이야기부터 먼저 풀어보자.

“중국사회과학원 경제연구소 쥬오다페이 연구원 등 80여명 진보지식인들의 발언”이라며 그들의 이름을 도용한 최근의 “조선일보 날조기사”가 좋은 예다. “지해범 중국전문기자”가 쓴 기사제목은 “中, 과감한 조치로 ‘북한의 인질’에서 벗어나라”다. 지식인들이 “중국정부가 국제사회와 함께 천안함 사건을 일으킨 북에 대해 과감한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다고 날조한 내용이다.

기사 서두에 조선일보 기자가 덧붙인 말이 더 재미있다. “과감한 조치란 북한정권의 붕괴까지 염두에 두는 것”이라고 친절히 해석까지 붙여 설명한 것이다. 날조기사가 무엇을 의도하는지 쉽게 파악할 수 있게 하는 내용이 아닐 수 없다. 마치 중국진보지식인들조차 천안함 사건을 북의 도발로 규정하고 자국정부로 하여금 북을 규탄하도록 촉구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쥬오 교수 본인은 전혀 그런 발언을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가 5월 23일 한겨레신문과 대담을 가졌다. 그는 조선일보 5월 21일자 기사에 대해 “기사내용을 수정하고 공개적으로 사과하지 않으면 본인은 이에 대해 법률적 조처를 취할 권리를 갖고 있다”며 조선일보를 압박했다. 한겨레신문의 대담기사 제목은 “<조선일보>가 내 이름 도용해 기사 날조”다.

기사의 부제는 “내 생각과 정반대의 글… <조선> 사과하라”다. 대담내용을 인용한다: “천안함 사건 이후 천안함이나 북한과 관련 어떤 글도 발표한 적이 없다. 특히 조선일보 지해범이라는 기자를 전혀 알지 못한다. 천안함 사건 이후 한국기자의 취재를 단 한번도 받은 적 없다. 전혀 존재 자체가 없는 글을 완전히 날조해 쓴 기사다.” 조선일보를 강도 높게 비난한 것이다.

최근 조선일보는 촛불시위 관련해서도 근본에서 같은 날조기사 때문에 당사자들과 시민사회로부터 곤욕을 치렀다. 조선일보는 국내뿐만 아니라 국외에서도 날조, 왜곡, 거짓기사로 널리 명성을 얻은 셈이다. 그런데 이명박 대통령은 조선일보가 날조한 바로 그 “촛불기사”를 칭송하며 “아무도 반성하는 사람이 없다”는 유명해진 말까지 남겼다.

중국사회과학원에 초청받은 2006년 가을부터 조선일보의 예의 그 날조문제에 대해 익히 들어 알던 차제였다. 필자는 최근 북경지역 진보지식인들의 정기토론모임에 강연초청을 받았다. 5월 24일 조선일보가 기사를 날조한 출처였던 중국인민대학 근처의 유토피아책방에서 열렸다. 익히 아는 쥬오 교수도 참가했다. 강연이 끝나자마자 그는 불을 토하듯 조선일보를 성토했다.

도를 넘은 한국보수언론의 왜곡상을 중국에서 그것도 피해자 본인을 통해 직접 알게 된 배경이다. 중국에서 일하면서도 한국언론의 습관적인 왜곡, 날조기사를 하루가 멀다고 접하게 된다. 보수언론의 왜곡상을 접할 때마다 한국사회의 미래를 심히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 북경에서 조선일보 날조사건을 경험하며 한국언론의 오래된 왜곡, 날조습관을 논하게 된 배경이다.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필자도 한국사람이고 조선일보 또한 한국신문의 하나다. 격앙된 쥬오 교수의 성토를 묵묵히 들어야 했던 이유다. 강연회가 끝난 뒤 30여 명의 중국학자/전문가들이 천안함 관련한 성명서를 발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한국언론에 의한 더 이상의 왜곡, 날조를 막아야 한다는 취지에서다. 중국언론에 보도될 그 성명서가 한국보수언론에도 보도될지 의문이다.

한두 가지 예를 더 들자. 5월 26일 SBS TV와 중앙일보가 인민일보 자매지 환구시보 사설을 왜곡한 예다. 중국신문의 사설제목은 본래 “朝鮮은 외부세계의 의혹에 진지하게 대응하는 것이 유리하다”다. 그런데 중앙일보는 이 제목을 “중국, 북 천안함 일으켰다면 시인하라!"로 바꿨다. SBS TV는 “중국, 대북비판에 동참할 것 … 입장 변화 주목”이라는 제목으로 뽑았다.

한미일 정부와 보수언론은 무엇이 모자라 이리도 왜곡, 날조에 목을 매달까? 천안함 관련해서 계속 제기되는 의문들이다. 그들이 조사결과에 얼마나 자신이 없으면 저럴까 싶어서다. 무엇이 부족해 중국 등 주요국가들의 지지와 협조를 구걸하는지 싶다. 중요국가지도자의 발언도 왜곡할 정도니 말이다. 무엇이 부족해설까? 그들이 상품판매 하듯 “세일즈외교”에 매달리는 이유가 말이다.

“북 검열단 파견제안”을 받지 못하는 것은 그렇다 치자. 그러나 중국에 그리도 목매달면서 그들이 정부체면을 고려해 비공개로 제안한 “남북중미4자 공동조사” 제안까지 받지 못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객관적인 과학적 증거는 제시 않은 채 누군가를 범죄자로 몰아 “유엔안보리회부”까지 주장하면서 무조건 믿으라고만 주장하는 모습이 세상에 어떻게 비쳐질까 싶어서다.

이 대통령이 중국, 일본총리 앞에서 "전쟁 두려워 않지만 전쟁할 생각 없다"고 발언했다. 그런데 대통령의 발언은 아마도 허풍으로 들렸을 것 같다. 한국대통령의 국군통수권이 전쟁은커녕 육군소대병력 하나 마음대로 움직이지 못하는 현실 때문이다. 양국총리가 모를 리 없다. 대통령 자신 또한 그 말이 虛風 임을 모르지 않을 것이다. 미국지배의 한반도軍事현실을 말이다.

이 대통령이 결국 조지 W 부시 대통령을 여러 가지로 능가할 것이라는 평가를 받을 것 같다. 왜 그런가는 굳이 논할 필요가 없을 것이다. 단, 말의 眞實性與否문제는 특히 그럴 것 같다. 대통령의 발언이다: “한국정부목표는 1) 한반도평화유지, 2) 남북공동번영, 3) 평화통일지향." 다 옳은 말이다. 문제는 오늘 현실이 그 세가지 목표 중 어느 것도 진실이 아니라고 증언하기 때문이다.

미국에 60년 만에 목을 빳빳이 세우려던 하토야마 총리가 단단히 혼난 것 같다. 한중일 정상회담에서의 파렴치한 쇼 때문이다! “때리는 시어머니보다 말리는 시누이가 더 밉다”고 그가 한 역할 때문이다. 물론 남과 북, 북과 중국을 이간시키고 갈등케 해 漁父之利를 얻겠다는 속셈에서다. 가증스럽고 뻔뻔한 일본총리의 언행은 측은하다 못해 불쌍하기까지 했다.

이 대통령이 정상회의에서 "동북아가 위기를 조성하는 지역이 아니라 평화의 터전이 돼야 한다"고 발언했다. 중국총리가 이 발언을 어떻게 해석했을지 궁금하다. 누구에게 물어봐도 오늘 동북아가 직면한 국제정치경제군사위기가 어디에서 비롯된 것인지 잘 알겠기에 그렇다. 천안함으로 인한 이 모든 위기의 수혜자가 누구며 누가 최대피해자인지를 돌아볼 때 더욱 그렇다.

SBS TV 같은 보수언론조차 “한미정부가 천안함 덕을 톡톡히 봤다!”고 공개적으로 인정할 정도다. 그러나 모든 것은 끝까지 가봐야 안다. 즉 뚜껑은 열어봐야 안다! 상황이 아직 끝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천안함 北風카드가 한미정부가 의도한 대로 6.2지방선거에서 怪力을 부릴지 아니면 그 반대로 누군가에게 天罰이 될지 아직 아무도 모른다. 끝까지 최선을 다해야 하는 이유다.

향후 5-10년의 한국사회 미래가 이번 6.2선거에 달려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소위 “다당제와 자유선거”라는 미명하에 이루어지는 “서구식직접민주제도”에서의 선거는 미국이 그야말로 도사다. 그들은 특히 여론조작과 민심조작에서 道가 텄다. 물론 언론장악에서부터 가능한 일이다. 현 정권이 권력을 잡자마자 제일 먼저 언론을 “큰 집에 불러다 쪼인트 깐” 이유다.

보수언론의 요란한 여론조사에 현혹되어 놀아나지 않아야 하는 이유다. 그들이 말하는 여론조사란 것들이 십중팔구 조작되고 날조된 것일 수 있기 때문이다. 하여 겁먹지 않아야 한다.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야 하는 이유다. 좌절하지 않아야 한다. 미국선거전문가들이 뒤에서 조종하더라도 분출하는 민심을 다 조작할 수는 없다. 숨을 깊이 들이쉬고 표를 제대로 던져야 하는 이유다.

[관련기사]

정기열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를 추천하시면 "금주의 좋은 기사" 랭킹에 반영됩니다   추천수 : 3165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의견나누기(1개)
 * 100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20000byte)
 *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이기명 (211.106.111.75)
2010-06-01 10:19:48
아자씨!!!

저번에 북한의 소행이 아니라는 그런 주장들로 엄청 떠들어 대더니만...
자꾸 근거없는 글 이어가면 "어흥" ~ 누군가 가 어느날 잡아 가지롱~
리플달기
11 8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